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안 돼! 돌아와!

물맷돌............... 조회 수 142 추천 수 0 2021.01.03 19:08:37
.........

[아침편지2627] 2020년 12월 22일 화요일

 

“안 돼! 돌아와!”

 

샬롬! 지난밤 편안히 잘 쉬셨는지요? 오늘 하루도 내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각종 성인병을 줄이고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건강한 식단이 중요한데,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과 단백질을 지금보다 더 많이 섭취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야채나 복합 탄수화물(고구마, 감자, 바나나 등)을 섭취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어느 목사님이 목사 안수를 받은 다음, 맨 처음으로 집례한 장례식은 어

린 꼬마의 장례식이었다고 합니다. 그 아이는, 어느 부부의 첫째아이였고, 그 조부모에게는 첫 손주였다고 합니다. 어느 날, 목사님이 그 집을 심방하게 되었는데, 그 아이가 부모의 말을 전혀 듣지 않았습니다. 그야말로, 대놓고 무시했습니다. 오라고 하면 가고, 앉으라고 하면 일어섰습니다. 그런데, 그의 부모는 그렇게 행동하는 아이를 나무라기보다는, 오히려 귀여워하면서 사랑스럽게 여겼습니다. 하루는, 그 집 앞마당의 문이 열려 있었습니다. 그 아이가 마당을 빠져나가 길 쪽으로 가고 있는 것이 부모의 눈에 띄었습니다. 그때, 저쪽에서 차 한 대가 빠른 속도로 달려오고 있었습니다. 아이는 주차해 둔 자동차 사이로 빠져나가 도로 쪽으로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그 부모는 다급한 목소리로 “안 돼! 돌아와!”하고 외쳤습니다. 아이는 잠깐 서서 부모를 보고 씩 웃더니, 다시 돌아서서 달려오는 차 쪽으로 곧장 뛰어들었습니다. 그 순간, 자동차는 아이를 세차게 들이받았습니다. 결국 그 아이는 차에 치여 죽고 말았습니다. 그 아이의 부모는, 처음으로 얻은 자녀라 너무 사랑스러운 나머지 버릇없이 키웠던 것이고, 그것이 결국은 그 아이를 잃어버리는 큰 불행의 원인이 되고 말았던 것입니다.(출처; 햇빛 같은 이야기)

 

참으로 안타까운 이야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아이의 부모가 그 자녀에 대한 사랑을 조금 조절해서 베풀었다면 그와 같은 불행을 막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야말로, 과유불급(過猶不及)입니다. 요즘은 자식을 하나둘만 낳아 키우다 보니, 치우거나 빗나간 사랑이 적잖습니다. 오늘 이 이야기를 통해서 ‘자식사랑’에 대하여 좀 더 깊은 성찰이 있었으면 합니다.(물맷돌)

 

[하나님은 늘 올곧게 살아가는 이들을 감싸주시고 방패가 되시어 보호해주신다. 곧고 바른길을 따라 살려고 애쓰는 이들을 지켜주신다.(잠2:7-8) 내가 이것을 쓰는 것은, 여러분을 부끄럽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 내 사랑하는 자녀처럼 훈계하려는 것입니다.(고전4: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55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43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31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29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43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44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39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33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190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151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146
36335 배우는 자가 열매를 맺는다 김장환 목사 2021-01-11 132
36334 위로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1-01-11 146
36333 천하와 바꿀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135
36332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103
36331 우리가 살고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21-01-11 124
36330 작은 감사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369
36329 밥 먹어라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230
36328 나비효과 file 이성준 목사 2021-01-07 204
36327 아론의 향로 file 차진호 목사 2021-01-07 181
36326 매화틀 file 전담양 목사 2021-01-07 108
36325 내 편과 내 편 들어주기 file 손석일 목사 2021-01-07 141
36324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165
36323 좋은 시계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205
36322 세상에 공짜는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03 330
36321 내가 하고 있는 이 일을 정말 좋아합니다! 물맷돌 2021-01-03 180
» 안 돼! 돌아와! 물맷돌 2021-01-03 142
36319 아무 생각 없이 바보처럼 살아가는 사람 물맷돌 2021-01-03 172
36318 너희는 아빠처럼 살지 마라!” 물맷돌 2021-01-03 108
36317 무엇으로 그 구덩이를 메꿀 수 있을까요? 물맷돌 2021-01-03 85
36316 관공서와 학교에서만이라도 동태꽃을 심어야 한다! 물맷돌 2021-01-03 65
36315 아직 엉덩이가 뒤에 있다는 사실을 깜빡했습니다. 물맷돌 2021-01-03 163
36314 미술품을 모은 이유 김장환 목사 2020-12-28 308
36313 하루 백통의 전화 김장환 목사 2020-12-28 328
36312 죽음을 이기는 힘 김장환 목사 2020-12-28 36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