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 공짜는 없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365 추천 수 0 2021.01.03 19:08:37
.........

[아침편지2632] 2020년 12월 28일 월요일

 

세상에 공짜는 없습니다!

 

샬롬! 2020년 마지막 월요일 아침입니다. 지난밤 편히 쉬셨는지요? 아무쪼록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남자도 아침 첫 소변은 앉아서 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단순히 위생문제가 아니라,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수면 중에는 괄약근과 전립선 근육이 긴장한 상태로 있기 때문에 아침 첫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우리 동네에는 과일가게가 나란히 세 군데 있습니다. 세 가게 모두 과일값이나 싱싱한 정도가 비슷하고, 그 주인도 비슷한 연배의 아저씨들입니다. 그녀는 그중에서 어느 한 곳을 단골로 삼기보다는, 오늘은 왼쪽 집, 내일은 가운데 집, 모레는 오른쪽 집, 이런 식으로 세 곳을 나름대로 공평하게 골고루 이용하고 있습니다. / 그런데, 다니다 보니, 세 가게 중에서 유독 한 곳이 더 붐비는 것 같았습니다. 같은 업종의 집들이 나란히 있어도 꼭 그렇게 유난히 붐비는 집이 있다는 것을 한두 번 느낀 게 아니지만, 그 비결이 뭘까 궁금했습니다. / 어느 날, 과일을 사러 갔다가 우연치 않게 그 비결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날은 늘 붐비던 그 과일가게가 모처럼 한가해 보였습니다. 주인아저씨도 친구인 듯한 사람과 담소를 나누는 중이었습니다. 가게가 잘되는 것 같다는 친구의 말에, 주인아저씨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상에 공짜가 없다는 것을 알았네. 내가 손님들한테 과일에 대하여 몇 마디라도 더 이야기하고 떠든 날이랑, 그냥 묻는 말에 대답만 한 날이랑, 그 매상 차이가 최소 3배 이상 나더군! 그래서 언젠가부터 손님이 오면, 사든 안 사든, 무조건 과일에 대하여 온갖 이야기를 떠든다네. 그러려고, 요즘엔 책이랑 인터넷까지 뒤지고 있다네. / 그녀는 그날 그 가게에서 과일이 아니라, 인생의 중요한 참고서와 공책을 한 아름 사 든 기분으로 돌아왔습니다.(출처; 좋은생각, 너무 마음 바깥에 있었습니다, 김경미)

 

그렇습니다. 공짜는 없습니다. 뿌리고 노력한 만큼 거두게 마련입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없잖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뿌린 대로 거두게 되어 있습니다. 수고하지 않고 얻게 되는 불로소득에는 거의 대부분 아주 무서운 독이 들어있습니다. 정말 조심해야 합니다.(물맷돌)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사람은 기뻐 노래하며 추숫단을 들고 돌아올 것입니다.(시126:6) 이런 사실을 명심하십시오. 적게 심는 사람은 적게 거두고, 반대로 넉넉하게 심는 사람은 넉넉하게 거둡니다.(고후1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70 사랑은 좋은 것이고, 결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9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배우려는 모습이 감명 깊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8 그 누구도 영원히 살 수는 없는 것입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36367 자신의 기억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합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6 100점도 아닌 85점 받았다’고 동네에 떡을 돌린 어머니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5 내가 원하는 삶은 내가 만드는 거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4 넌 언제 엄마가 가장 좋으냐?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3 당신 말이 맞아요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324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22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55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46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56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18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51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101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67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313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1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8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62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70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7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73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3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4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5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6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5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31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6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3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6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62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