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106 추천 수 0 2021.01.14 22:05:38
.........

[아침편지2642] 2021년 1월 8일 금요일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샬롬! 오늘도 어김없이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다음 달 초부터 코로나백신 접종이 가능하다는 소식을 들었을 겁니다. 아무튼, 듣던 중 밝은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부탄의 한 학자가 말하기를 “진정한 행복은 숫자로 측량할 수 없을지 모른다. 왜냐하면, 가장 구체적인 행복의 정답들은 종종 가장 불명확하고 실체가 모호한 이유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라고 했습니다.

 

옛날에는 ‘문제아란 없다. 다만, 문제부모가 있을 뿐이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게 말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요즘 부모는 과거의 역기능 가정의 부모와는 달리, 대부분 이상적인 부모의 조건을 다 가지고 있습니다. 부모들은 그저 ‘자신들이 열심히 살았으니, 그것만으로도 모델링이 되었으리라’고 믿지만, 아이의 표정이나 태도를 보면 딱히 그런 것 같지도 않습니다. 자기는 도저히 부모가 사는 성실성의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겠다면서 지레 포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반항하는 자녀는 자신만의 분명한 소신과 방향이 정해져 있어서 ‘부모가 말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고, 동시에 ‘힘이 있다’는 뜻이니, 고마울 따름입니다. 그래도 인생을 더 살았기에 뭔가 인생철학을 말해주고 싶은데, 막상 말을 꺼내면 피상적인 몇 마디 말 외에는 말할 내용이 없습니다. 그럴 때 ‘잘 정리된 교과서’가 있으면 좋으련만, 눈 씻고 봐도 없습니다. 기존의 양육지침은 그저 ‘잘해주는 부모, 친밀한 부모가 되라’는 것들로써 대부분 영유아 중심이기 때문에 다 큰 자녀에게는 맞지 않습니다. 또, 부모는 자녀를 그냥 학교 보내는 것으로 역할을 다했다고 믿었기에, 그 자신이 ‘인성교육과 인생교육의 주체자’라는 것을 알지 못했던 것입니다.(출처; 가정과 건강, 상담학박사 이병준)

 

아마, 이 세상의 그 누구도 ‘부모자격’을 취득하고 자식을 낳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식한테 출생여부를 물어보고 자식을 낳는 경우는 더더욱 없을 겁니다. 뿐만 아니라, 자식한테 그 인생진로에 대하여 의논하는 경우도 아주 드물지 않겠나 싶습니다. 제가 가장 후회하고 있는 것은 ‘여자’에 대한 상식이 거의 전무한 상태에서 결혼했다는 사실입니다. 아무튼, 뭘 알고 부모가 되거나 배우자가 된 경우는 극히 드문 일입니다.(물맷돌)

 

[아들(딸)아, 네 어미와 아비가 하는 말을 귀담아 들어라. 네 부모의 가르침을 업신여겨서는 안 된다.(잠1:8)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기록되어서, 진리를 가르치고 잘못을 책망하여 바로 잡게 하고, 의로 훈련시키기에 유익한 책입니다. 이 책으로 하나님의 사람들은 온전하게 되어 모든 선한 일을 하기 위한 완전한 자격을 갖추게 됩니다.(딤후3:16-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70 사랑은 좋은 것이고, 결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9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배우려는 모습이 감명 깊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8 그 누구도 영원히 살 수는 없는 것입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36367 자신의 기억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합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6 100점도 아닌 85점 받았다’고 동네에 떡을 돌린 어머니 new 물맷돌 2021-01-25 3
36365 내가 원하는 삶은 내가 만드는 거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4 넌 언제 엄마가 가장 좋으냐?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3 당신 말이 맞아요 new 물맷돌 2021-01-25 3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326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22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55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46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56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20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51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101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67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313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1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8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62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70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7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73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3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4
»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6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7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7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32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7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4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7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63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1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