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233 추천 수 0 2021.01.14 22:05:38
.........

[아침편지2644] 2021년 1월 11일 월요일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샬롬! 어저께 주일은 은혜롭게 잘 보내셨는지요? 오늘도 평안하심을 기원합니다. 이맘때쯤이면, 후식이나 간식으로 귤을 자주 먹게 됩니다. 유튜브에서 귤을 간편하게 까먹는 법을 소개하고 있어서 그리 했더니, 편하고 좋았습니다. 꼭지가 밑으로 하고, 칼로 중심부에서 열십자를 그어 자르되, 밑부분은 남겨둡니다. 그리고 포크 두 개를 이용하면 편히 먹을 수 있습니다.

 

서울대 김태길 교수는 법학에서 윤리학으로 전공을 바꾼 분이기 때문에 철학도로서 휴머니즘 본분과 종교적 신앙문제로 고민하는 경우가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 은사인 박종홍 교수는 평소 ‘철학자는 신앙을 가질 수 없고 가져서도 안 된다’고 주장하다가, 암으로 작고하기 얼마 전에 신앙으로 귀의하여 세례를 받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장례예배에서 김 교수가 제자들을 대표하는 책임을 맡기도 했습니다. / 김 교수는 불행하게도 사랑하는 따님을 잃었습니다. 그 사실이 장안에 충격적인 사건으로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가장(家長)과 아버지로서 견딜 수 없는 비참에 빠졌습니다. 너무 슬픈 일이었습니다. 나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으나 위로할 방법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안정기에 접어들었을까?’싶었을 때, 전화를 걸었습니다. “많이 힘드시지요?”라는 내 목소리도 슬픔에 젖어 있었습니다. 김 교수는 “철학이나 윤리학은 이런 때 아무 의미도 없어졌습니다. ‘김 선생 같으면 신앙으로 이겨낼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라고 했습니다. 김 교수도 말년에는 신앙을 받아들이고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 재작년 늦은 여름에 김 교수의 묘소를 찾아갔습니다. 조용한 산자락 노송들이 내려다보는 가정묘지였습니다. 묘비 앞에 앉아서 사라져 가는 옛날 일들을 회상해보았습니다. 이것이 처음이면서 마지막 방문이겠기에 떠나고 싶지 않았으나,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출처; 백세일기, 김형석 연세대명예교수)

 

그 누구를 막론하고, 죽음 앞에서는 겸손해지게 마련입니다. 우리가 여행을 나설 때에는 그 목적지를 확실히 해놓습니다. ‘인생은 나그네’라는 것, 모를 사람이 없을 겁니다. 하지만, 그 목적지가 불분명한 사람이 적잖습니다. 막연히 ‘그냥 가면 되는 거지…’라고 생각하는 이가 많습니다.(물맷돌)

 

[그 무엇으로 무덤으로 내려가는 생명을 건져내며 영원토록 사람을 살려내랴!(시49:9) 사람이 한 번 죽는 것은 정해진 운명이지만, 죽은 후에는 심판이 있습니다.(히9: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70 사랑은 좋은 것이고, 결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9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배우려는 모습이 감명 깊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8 그 누구도 영원히 살 수는 없는 것입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36367 자신의 기억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합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6 100점도 아닌 85점 받았다’고 동네에 떡을 돌린 어머니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5 내가 원하는 삶은 내가 만드는 거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4 넌 언제 엄마가 가장 좋으냐?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3 당신 말이 맞아요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325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22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55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46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56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18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51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101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67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313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1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8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62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70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7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73
»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3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4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5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6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5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31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6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3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6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62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