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조회 수 225 추천 수 0 2021.01.18 21:28:49
.........

20201113.jpg


[겨자씨] 선제적 감사


감사의 절기를 맞고 있습니다. 추수감사 예배를 드릴 때 어떤 감사의 제목을 적어 넣었는지 궁금합니다.
전염병과 경기침체, 이동제한 등으로 한 해를 빼앗긴 것과 같은 느낌이 듭니다. 힘겹게 숨이 차도록 한 해의 수확을 결산하는 언덕까지 올라와서 나는 하나님 앞에 어떤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까.
감사(Thank)와 생각(Think)은 같은 어원에서 나온 단어라고 합니다. 저절로 나오는 감사도 있지만, 진짜 감사는 생각하고 묵상한 결과 수확한 열매입니다.
예년보다 두 배는 더 힘든 것 같았는데, 여기까지 이른 것은 하나님의 갑절의 은혜와 보호가 있었기 때문 아닐까요. 나도 힘들었지만, 나 때문에 하나님은 더 힘드셨을 겁니다.
미래를 바라볼 때 하나님은 나로 인해 더 수고하고 아파하고 일하실 겁니다. 그래서 결과를 본 후가 아니라 우리는 미리 감사해야 합니다. 선제적으로 감사하고 시작해야 합니다.
이미 주신 것으로 감사할 뿐 아니라 앞으로 주실 것을 미리 감사하며 시작해야 합니다. 선제적 감사로 주님의 수고하심에 바르게 반응하며 삽시다.
이성준 목사(인천수정성결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50 하나님의 품으로 한재욱 목사 2021-02-28 67
36449 마지막 5분 한희철 목사 2021-02-28 65
36448 상처 입은 치유자 이성준 목사 2021-02-28 36
36447 초코파이 차진호 목사 2021-02-28 53
36446 십자가 멍 손석일 목사 2021-02-28 41
36445 태어나신 게 아니라 오신 것입니다 한재욱 목사 2021-02-28 33
36444 걷는 기도 한희철 목사 2021-02-28 35
36443 자가격리 이성준 목사 2021-02-28 32
36442 당신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무엇입니까? 물맷돌 2021-02-25 276
36441 아쉬움도 노력의 증거입니다. 물맷돌 2021-02-25 133
36440 저는 ‘행복한 마음’으로 아이를 대했습니다. 물맷돌 2021-02-25 120
36439 이제는 힘 좀 빼고 살아야겠습니다! 물맷돌 2021-02-25 154
36438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해주는 칭찬은 최고의 보약입니다. 물맷돌 2021-02-25 100
36437 이것이 진정한 성공이다! 물맷돌 2021-02-25 123
36436 정말 바짝 차리고 살아야겠습니다. 물맷돌 2021-02-25 100
36435 너의 영원한 집에 온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물맷돌 2021-02-25 79
36434 기부의 유일한 조건 김장환 목사 2021-02-21 260
36433 소크라테스의 겸손 김장환 목사 2021-02-21 359
36432 사랑 김장환 목사 2021-02-21 266
36431 죄가 떠난 자리 김장환 목사 2021-02-21 317
36430 한 아이의 소원 김장환 목사 2021-02-21 265
36429 내가 잘하는 일 김장환 목사 2021-02-21 260
36428 진짜 중요한 인맥 김장환 목사 2021-02-21 226
36427 아이들은 배운다 김장환 목사 2021-02-21 177
36426 진정한 선물 전담양 목사 2021-02-18 431
36425 비누 같은 예수님 손석일 목사 2021-02-18 394
36424 주인공 한재욱 목사 2021-02-18 259
36423 말씀이 온다는 건 [1] 한희철 목사 2021-02-18 327
36422 한파 극복 이성준 목사 2021-02-18 236
36421 노란 귤 컨테이너 차진호 목사 2021-02-18 187
36420 순간의 터치 전담양 목사 2021-02-18 211
36419 상처 있으니까 생화다 손석일 목사 2021-02-18 265
36418 그녀가 제 친구라는 사실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물맷돌 2021-02-15 197
36417 사랑은 식어도 존경은 남겠구나 싶어서 물맷돌 2021-02-15 178
36416 저는 그릇을 싹 비웠습니다 물맷돌 2021-02-15 18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