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조회 수 324 추천 수 0 2021.01.18 21:30:35
.........

20201113.jpg

[겨자씨]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JRR 톨킨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호빗’에서 갈라드리엘이 악당 사우론을 물리칠 때 “유 해브 노 파워 히어(You have no power here). 유 아 네임리스(You are nameless)”라고 말합니다. 너의 이름이 없다고 하자 사우론은 사라집니다. 이름은 단순한 호칭이 아니라 존재의 집입니다.
김춘수 시인은 꽃조차도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하나의 몸짓에 불과하다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군중 속에서 뽕나무 쪽을 보고 “삭개오야 내려오라”고 하시며 그의 이름을 불러 주셨고 그의 집에 유하시겠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지탄받던 몸짓에 불과했던 삭개오는 변화됐고 선을 행하는 존재가 됐습니다. 주님은 오늘도 예배와 성경을 통해 우리 이름을 불러 주십니다. 너를 사랑한다고 꽃으로 피어나라고 이름을 불러주십니다.
“삭개오가 서서 주께 여짜오되 주여 보시옵소서 내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사오며 만일 누구의 것을 속여 빼앗은 일이 있으면 네 갑절이나 갚겠나이다.”(눅 19:8)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50 하나님의 품으로 한재욱 목사 2021-02-28 66
36449 마지막 5분 한희철 목사 2021-02-28 64
36448 상처 입은 치유자 이성준 목사 2021-02-28 35
36447 초코파이 차진호 목사 2021-02-28 52
36446 십자가 멍 손석일 목사 2021-02-28 40
36445 태어나신 게 아니라 오신 것입니다 한재욱 목사 2021-02-28 32
36444 걷는 기도 한희철 목사 2021-02-28 34
36443 자가격리 이성준 목사 2021-02-28 31
36442 당신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무엇입니까? 물맷돌 2021-02-25 276
36441 아쉬움도 노력의 증거입니다. 물맷돌 2021-02-25 133
36440 저는 ‘행복한 마음’으로 아이를 대했습니다. 물맷돌 2021-02-25 120
36439 이제는 힘 좀 빼고 살아야겠습니다! 물맷돌 2021-02-25 154
36438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해주는 칭찬은 최고의 보약입니다. 물맷돌 2021-02-25 100
36437 이것이 진정한 성공이다! 물맷돌 2021-02-25 123
36436 정말 바짝 차리고 살아야겠습니다. 물맷돌 2021-02-25 100
36435 너의 영원한 집에 온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물맷돌 2021-02-25 79
36434 기부의 유일한 조건 김장환 목사 2021-02-21 259
36433 소크라테스의 겸손 김장환 목사 2021-02-21 359
36432 사랑 김장환 목사 2021-02-21 265
36431 죄가 떠난 자리 김장환 목사 2021-02-21 317
36430 한 아이의 소원 김장환 목사 2021-02-21 265
36429 내가 잘하는 일 김장환 목사 2021-02-21 260
36428 진짜 중요한 인맥 김장환 목사 2021-02-21 226
36427 아이들은 배운다 김장환 목사 2021-02-21 177
36426 진정한 선물 전담양 목사 2021-02-18 431
36425 비누 같은 예수님 손석일 목사 2021-02-18 394
36424 주인공 한재욱 목사 2021-02-18 259
36423 말씀이 온다는 건 [1] 한희철 목사 2021-02-18 327
36422 한파 극복 이성준 목사 2021-02-18 236
36421 노란 귤 컨테이너 차진호 목사 2021-02-18 187
36420 순간의 터치 전담양 목사 2021-02-18 211
36419 상처 있으니까 생화다 손석일 목사 2021-02-18 265
36418 그녀가 제 친구라는 사실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물맷돌 2021-02-15 197
36417 사랑은 식어도 존경은 남겠구나 싶어서 물맷돌 2021-02-15 178
36416 저는 그릇을 싹 비웠습니다 물맷돌 2021-02-15 18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