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정말 바짝 차리고 살아야겠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146 추천 수 0 2021.02.25 23:23:48
.........

[아침편지2676] 2021년 2월 17일 수요일

 

정말 바짝 차리고 살아야겠습니다.

 

샬롬! 오늘도 우리는 다시 새아침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주어진 이 하루를 참으로 소중하게 사용해야겠습니다. 바디(body)는 신체 즉 물리적인 몸을 뜻하고, 소마(soma)는 정신이 깃든 신체를 말합니다. 한 정신과의사가 ‘소마’에 대하여 “몸과 마음을 만나게 하는 것이며, 몸이 있는 곳에 마음이 머무르는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정말 바짝 차리고 살아야겠습니다. ‘리플리증후군’(허구의 세계를 진실이라 믿고, 거짓된 말과 행동을 상습적으로 반복하는 반사회적 인격 장애)처럼, 자기 자신조차 스스로 만들어낸 거짓말에 속아 죄책감을 갖지 않게 되는 병적인 경우가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거짓말 하고 있다는 것을 압니다. 양심이라는 것이 우리에게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양심의 안테나가 주파수를 잘 맞출 수 있도록, 끊임없이 정신을 가다듬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아주 작은 시작이 큰 눈덩이로 불어나는 것은 시간문제입니다. / 당신은 늘 진실하십니까? 사실, 아주 자신있게 ‘예’라고는 못하겠습니다. 노력은 하지만,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가 믿고 싶은 쪽으로 동조 내지는 방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 내가 알고 싶거나 듣고 싶은 것, 보고 싶은 것들만 보지 않도록, 오늘도 안테나를 바짝 세웁니다. / 짧은 시간 동안 세상을 속일 수는 있어도, 오랜 동안 많은 사람을 속일 수는 없습니다. 나는 진짜인 줄 알았는데, 그것이 가짜였다고 한다면, 얼마나 슬프고 무서운 이야기입니까? 그러나 그런 일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을는지 모르는 일입니다.(출처; 채우지 않아도 삶에 스며드는 축복, TV탤런트 정애리 권사)

 

아시다시피, 이 세상에서는 진실과 거짓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고로, 모든 사람은 어느 편이든지 속해서 살아야 합니다. 크리스천은 진실하신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입니다. 때문에, 신앙인은 반드시 진실하게 살아야 합니다. 신앙인이라고 하면서 거짓말을 자주 한다면, 그는 ‘하나님 편’이 아니라 실상은 ‘악한 세력에 속한 자’라 할 수 있을 겁니다.

 

[속이는 사람들은 그 누구도 내 집(하나님의 집)에서 살지 못할 것입니다. 거짓말하는 사람들도 내(하나님) 앞에 서지 못할 것입니다.(시101:7) 그들의 입에서는 거짓을 찾을 수가 없고 아무에게서도 비난받을 일이 없습니다. 그들은 흠이 없는 사람들입니다.(계14: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554 용기와 만용 이성준 목사 2021-04-10 176
36553 신앙 온도 [1] 차진호 목사 2021-04-10 240
36552 사격훈련 전담양 목사 2021-04-10 115
36551 허세인가, 믿음인가 손석일 목사 2021-04-10 168
36550 예수님과 어울림 한재욱 목사 2021-04-10 137
36549 예수님의 눈물 [1] 한희철 목사 2021-04-10 129
36548 민낯 이성준 목사 2021-04-10 104
36547 맛집 차진호 목사 2021-04-10 90
36546 큰일을 이루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4-07 272
36545 욕심의 말로 김장환 목사 2021-04-07 213
36544 신앙의 유일한 비결 김장환 목사 2021-04-07 310
36543 약속을 지키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4-07 142
36542 성공을 위한 장애물 김장환 목사 2021-04-07 116
36541 핑계를 극복하는 법 김장환 목사 2021-04-07 116
36540 중요한 사람이 누구인가? 김장환 목사 2021-04-07 146
36539 소임을 다하라 김장환 목사 2021-04-07 140
36538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간다! 물맷돌 2021-04-03 261
36537 잠시 멈추어, 호흡을 고른 다음 물맷돌 2021-04-03 162
36536 당신은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십니까? 물맷돌 2021-04-03 124
36535 갈 길을 제대로 가려면 항상 ‘지금 나의 위치’를 알아야 합니다 물맷돌 2021-04-03 144
36534 많이 아파요? 물맷돌 2021-04-03 136
36533 넘치지 않도록 사랑하기 물맷돌 2021-04-03 71
36532 지금 몇 번째 실패하셨습니까? 물맷돌 2021-04-03 91
36531 그러려면, 내가 바뀌어야 한다. 어떻게? 물맷돌 2021-04-03 71
36530 연결되는 삶 전담양 목사 2021-03-31 291
36529 블루오션으로 가는 배, 애매함 손석일 목사 2021-03-31 155
36528 지금 여기 당신이 행복 한재욱 목사 2021-03-31 196
36527 새 날듯이 가는 길 한희철 목사 2021-03-31 173
36526 괴물 이성준 목사 2021-03-31 134
36525 영광 굴비 차진호 목사 2021-03-31 161
36524 이것이 무엇입니까? 전담양 목사 2021-03-31 164
36523 제주도 별미음식 손석일 목사 2021-03-31 107
36522 죄를 떠날 용기 김장환 목사 2021-03-28 337
36521 명예와 책임 김장환 목사 2021-03-28 201
36520 참된 주기도문 김장환 목사 2021-03-28 22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