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엄마, 잘 다녀오세요! 엄마가 돌아오시면 꼭 안아줄게요!

물멧돌............... 조회 수 46 추천 수 0 2021.10.24 20:19:14
.........

[아침편지2871] 2021년 10월 02일 토요일

 

“엄마, 잘 다녀오세요! 엄마가 돌아오시면 꼭 안아줄게요!”

 

샬롬! 10월 들어 첫 번째로 맞이하는 주말 아침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아시다시피, 최근 들어 ‘오징어게임’이라는 넷플릭스 드라마가 큰 화제입니다. 세계 76개국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죠? 그런데, 이 드라마를 지휘한 황동혁 감독은 드라마를 찍다가 6개의 치아가 빠졌다고 합니다. 아무튼, 뭐든지 쉬운 일이란 없는 듯싶습니다.

 

오후 출근을 하는 날이었습니다. 코딩 강의를 하는 아내는 저에게 딸아이를 맡기고 아침 일찍 집을 나섰습니다. 식탁에는 쪽지가 놓여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지영이에게. 네가 일어날 때면 엄마는 수업 가서 집에 없을 거야. 항상 가는 시간에 유치원으로 데리러 갈게. 나중에 보자!” 딸아이는 식탁에 앉아 쪽지를 읽고 또 읽었습니다. 그리고 아내가 좋아하는 노란색 색종이를 꺼내어 또박또박 글씨를 적었습니다. 등원 시간 늦는다며 딸아이를 재촉하니, 그제야 색종이를 편지 모양으로 접었습니다. 저는 서둘러 딸아이를 유치원에 데려다주었습니다.

밤늦게 집에 돌아와 식탁에 앉으니, 딸아이가 쓴 쪽지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저는 쪽지를 펼쳐봤습니다. “사랑하는 엄마에게. 엄마 강의 잘 가따 오세요. 엄마가 다녀오면 꼭 안아줄게. 지영이가”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일곱 살, 어리기만 한 줄 알았는데, 보이지 않는 사랑을 마음으로 느끼고 글로 전하는 딸아이가 기특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아침에 늦었다고 재촉한 저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다음에는 저도 출근하며 쪽지를 남겨야겠습니다. “지영아, 유치원 잘 다녀와. 집에 오면 아빠가 많이 놀아줄게. 나도 꼭 안아줘!”(출처; 좋은생각, 고안진)

 

제가 ‘아침편지’를 보내면, 꽤 많은 분들이 답장을 보내주십니다. 우리 딸도 매번 답장을 보내주고 있습니다. 거의 같은 내용으로 보내주고 있지만, 딸아이의 ‘아빠 최고!’라는 글귀가 늘 새롭게 느껴집니다. 요즘 세상은 말로 하기 어려운 내용은 카톡으로 주고받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물맷돌)

 

[여러분이 바로 우리가 쓴 그리스도의 편지라는 것을 누구나 알 것입니다. 이 편지는 먹으로 쓴 것이 아니고 살아 계시는 하나님의 영으로 쓴 것입니다. 돌판에 새긴 것이 아니고 사람의 마음에 새겨 놓은 것입니다.(고후3:3, 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180 자녀의 꿈을 키워줘야 합니다 물맷돌 2021-11-25 47
37179 바르게 살지 않고는 제대로 잘살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11-25 53
37178 넌 멋진 엄마야, 넌 정말 중요한 일을 하고 있어! 물맷돌 2021-11-25 28
37177 왜, 잘사는 소수하고만 비교합니까? 물맷돌 2021-11-25 42
37176 어떻게 이것이 가능하단 말입니까? 물맷돌 2021-11-25 39
37175 한 번 찾아온 고객이 다시 찾아오기를 원한다면? 물맷돌 2021-11-25 34
37174 저를 바꾸기 위하여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물맷돌 2021-11-25 38
37173 중2가 무서워서 북한이 쳐들어오지 못한다죠? 물맷돌 2021-11-25 44
37172 핑계는 끝이 없다 김장환 목사 2021-11-21 247
37171 운동에 실패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1-11-21 153
37170 정말로 믿는다면 김장환 목사 2021-11-21 177
37169 세상에 남길 것 김장환 목사 2021-11-21 130
37168 3개월의 감사 김장환 목사 2021-11-21 146
37167 한 마디의 힘 김장환 목사 2021-11-21 158
37166 믿으면 행복해지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1-11-21 110
37165 가치를 알아보는 눈 김장환 목사 2021-11-21 110
37164 밥 차려주는 남자 전담양 목사 2021-11-18 233
37163 빨리 빨리 손석일 목사 2021-11-18 178
37162 오징어 게임 한재욱 목사 2021-11-18 358
37161 포렌식 한희철 목사 2021-11-18 178
37160 진일보 이성준 목사 2021-11-18 121
37159 지금 여기서 변성우 목사 2021-11-18 160
37158 소통 전담양 목사 2021-11-18 149
37157 스터디 그룹에서 얻은 교훈 손석일 목사 2021-11-18 91
37156 진정으로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물맷돌 2021-11-16 100
37155 아비노릇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물맷돌 2021-11-16 93
37154 자기를 나타내고자 하는 마음 물맷돌 2021-11-16 68
37153 제가 인생을 잘못 살고 있는 것 같아요 물맷돌 2021-11-16 63
37152 찜질방에서 만난 사람들 물맷돌 2021-11-16 83
37151 이전보다는 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맷돌 2021-11-16 46
37150 꿈이 있는 사람은 고민을 즐길 줄 압니다 물맷돌 2021-11-16 65
37149 지금도 발각되면 감옥행입니다 물맷돌 2021-11-16 79
37148 두 번째 삶 김장환 목사 2021-11-14 338
37147 시간을 아끼는 법 김장환 목사 2021-11-14 179
37146 40년과 1분 김장환 목사 2021-11-14 29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