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고전예화 78. 좋은 글쓰기를 위한 훼밍웨이의 충고

이정수 목사............... 조회 수 1803 추천 수 0 2009.09.18 22:08:30
.........
< 노인과 바다 >를 쓴 어네스트 훼밍웨이의 문체는  Hard-boiled Style( 하드-보일드 문체; 사건 전개를 감정을 섞지 않고 엄격하고 사실적으로만 표현하고자 하는 사실주의적 문학 경향의 문체 )로 특히 유명합니다. 그는 < 글쓰기에 대하여 On the Art of Writing >라는 글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Writing plain English is hard work. No one ever learned literature form a textbook. I have never taken a course in writing. I learned to write naturally and on my way. I did not succeed by accident; I succeeded by patient hard work.

쉬운 문장으로 글을 잘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 누구도 교과서를 통하여 자신의 문체를 배운 사람은 없습니다. 나 역시도 무슨 문장 학습법 같은 교과 과정을 거친적은 결코 없습니다. 나는 자연스럽게 그리고 내 자신만의 방식대로 글쓰기를 배웠습니다. 그렇다고해서 나 자신의 독특한 문체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이 그저 쓰다보니 우연히 그렇게 되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나 자신의 치열하고 고된 글쓰기 훈련을 통하여 이루어진 것입니다.

훼밍웨이는 자신만의 독특한 문체가 어떻게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자신의 실존적 입장을 밝힌 후, 좋은 글을 쓰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 합니다.

첫째, 어떤 문체로 쓰겠다는 것보다 먼저 무엇을 쓸것인지를 분명히 하라.
       전쟁이냐? 사랑이냐? 꽃이냐? 무엇을 쓰려고 하는지 쓰려고 하는 그 대상을 확실히 결정하
       라는 것입니다( 명확한 주제 선정 ).

둘째, 그 주제와 관계되는 산더미 같은 자료들 즉, 나의 경험, 독서, 신문, 남의 이야기, 갑짝스
        러운 영감, 영화, 역사적 사례, 등등에서 꼭 팔요한 것 만을 가려내라 ( 자료 선별의 투명
        성 ).

셋째, 그리고 그 주제와 자료를 가지고 끊임 없이 상상하라. 상상력을 최대로 확대하고 개발하
        라( Imagination ).

넷째, 자기가 현재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깊은 신뢰와 사랑을 가지라. 남의 자리가 아니라 내
        가 발 붙이고 서있는 < 지금 여기 >를 사랑하라( 현실성 ).

옷째, 돈벌이나 대중의 인기에 대한 초조한 열망을 과감히 버리고 초월 하라. 인기에 맛들이면
        자신의 글체를 잃는다( 자기 정체성 확립 ).

< 추신: 훼밍웨이도 쉬운 말로 글쓰기가 얼마나 어렵고 또 얼만큼 중요한지를 통감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누구나 아는 쉬운 말로, 읽는 이를 감동케 하는 그런 글을 쓰고 싶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01 정말 중요한 것 new 영혼의 정원 2016-08-24 5
31000 조금 더 인내하라 new 새벽기도 2016-08-24 49
30999 고난의 경험도 필요하다 new 새벽기도 2016-08-24 29
30998 사명자에게 따르는 4가지 new 새벽기도 2016-08-24 31
30997 예수믿고 인물이 되라 new 새벽기도 2016-08-24 27
30996 분노의 침전물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8-23 84
30995 제비뽑기 file 강신욱 목사(남서울평촌교회) 2016-08-23 66
30994 교회 사랑의 작은 수고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8-23 49
30993 주인의 음성 file 정학진 목사<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8-23 55
30992 가정은 그릇입니다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8-23 55
30991 쉐마, 어머니 아버지들이여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8-19 266
30990 하루밖에 살 수 없다면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8-19 463
30989 아바타 file 강신욱 목사(남서울평촌교회) 2016-08-19 179
30988 처음 경험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8-19 124
30987 인간은 만들어지는 존재 file 정학진 목사<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8-19 208
30986 자존감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8-19 144
30985 때를 기다려주는 사랑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8-19 136
30984 내 등의 짐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8-19 161
30983 하나님 안에서 한 가족 file 강신욱 목사(남서울평촌교회) 2016-08-12 339
30982 하나됨의 힘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8-12 368
30981 대나무 꽃 file 정학진 목사<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8-12 360
30980 살아내는 사람과 사는 사람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8-12 405
30979 시와 음악의 하모니, 찬송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6-08-12 145
30978 말 말 말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8-12 265
30977 자살 예방과 숲 가꾸기 file 강신욱 목사(남서울평촌교회) 2016-08-12 98
30976 1931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인도의 시인. 타고르! 최규상 2016-08-09 158
30975 현실에 대한 관심 김장환 목사 2016-08-09 366
30974 실력의 정도 김장환 목사 2016-08-09 337
30973 희망의 차이 김장환 목사 2016-08-09 530
30972 보험왕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16-08-09 325
30971 부패 식민 공화국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8 198
30970 정의와 선을 이루기 위한 분별력이 있어야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8 121
30969 목민심서 에서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8 137
30968 누구나 메르켈처럼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8 129
30967 악을 진정으로 멀리 한 사람 file 이주연 목사 2016-08-08 12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