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고전예화 78. 좋은 글쓰기를 위한 훼밍웨이의 충고

이정수 목사............... 조회 수 1720 추천 수 0 2009.09.18 22:08:30
.........
< 노인과 바다 >를 쓴 어네스트 훼밍웨이의 문체는  Hard-boiled Style( 하드-보일드 문체; 사건 전개를 감정을 섞지 않고 엄격하고 사실적으로만 표현하고자 하는 사실주의적 문학 경향의 문체 )로 특히 유명합니다. 그는 < 글쓰기에 대하여 On the Art of Writing >라는 글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Writing plain English is hard work. No one ever learned literature form a textbook. I have never taken a course in writing. I learned to write naturally and on my way. I did not succeed by accident; I succeeded by patient hard work.

쉬운 문장으로 글을 잘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 누구도 교과서를 통하여 자신의 문체를 배운 사람은 없습니다. 나 역시도 무슨 문장 학습법 같은 교과 과정을 거친적은 결코 없습니다. 나는 자연스럽게 그리고 내 자신만의 방식대로 글쓰기를 배웠습니다. 그렇다고해서 나 자신의 독특한 문체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이 그저 쓰다보니 우연히 그렇게 되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나 자신의 치열하고 고된 글쓰기 훈련을 통하여 이루어진 것입니다.

훼밍웨이는 자신만의 독특한 문체가 어떻게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자신의 실존적 입장을 밝힌 후, 좋은 글을 쓰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 합니다.

첫째, 어떤 문체로 쓰겠다는 것보다 먼저 무엇을 쓸것인지를 분명히 하라.
       전쟁이냐? 사랑이냐? 꽃이냐? 무엇을 쓰려고 하는지 쓰려고 하는 그 대상을 확실히 결정하
       라는 것입니다( 명확한 주제 선정 ).

둘째, 그 주제와 관계되는 산더미 같은 자료들 즉, 나의 경험, 독서, 신문, 남의 이야기, 갑짝스
        러운 영감, 영화, 역사적 사례, 등등에서 꼭 팔요한 것 만을 가려내라 ( 자료 선별의 투명
        성 ).

셋째, 그리고 그 주제와 자료를 가지고 끊임 없이 상상하라. 상상력을 최대로 확대하고 개발하
        라( Imagination ).

넷째, 자기가 현재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깊은 신뢰와 사랑을 가지라. 남의 자리가 아니라 내
        가 발 붙이고 서있는 < 지금 여기 >를 사랑하라( 현실성 ).

옷째, 돈벌이나 대중의 인기에 대한 초조한 열망을 과감히 버리고 초월 하라. 인기에 맛들이면
        자신의 글체를 잃는다( 자기 정체성 확립 ).

< 추신: 훼밍웨이도 쉬운 말로 글쓰기가 얼마나 어렵고 또 얼만큼 중요한지를 통감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누구나 아는 쉬운 말로, 읽는 이를 감동케 하는 그런 글을 쓰고 싶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98 인생 승리를 위한 4대원리 new 새벽기도 2016-02-09  
30397 서로 믿음을 격려하라 new 새벽기도 2016-02-09  
30396 믿음의 기도와 믿음의 말 new 새벽기도 2016-02-09  
30395 욕망과 선행과 쉼 update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2
30394 살았다고 다 산 것인가? update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2
30393 꿈을 이루는 120만 원 update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1
30392 작은 나눔의 기쁨 update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2
30391 이웃돕기는 몸으로 행하는 기도 update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2
30390 인생 근본에 대한 깨달음 update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2
30389 한 노숙인 할아버지의 웃음 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38
30388 열 받거든 화내지 말고 file 이주연 목사 2016-02-08 28
30387 사역의 주요 목적 존 파이퍼 2016-02-05 110
30386 고난의 다섯가지 유익 존 파이퍼 2016-02-05 163
30385 가장 위대한 사랑 존 파이퍼 2016-02-05 132
30384 용서의 사이클 존 파이퍼 2016-02-05 68
30383 강물과 같은 인생 영혼의 정원 2016-02-05 96
30382 위기는 위험한 기회다. 새벽기도 2016-02-05 73
30381 하나님의 은헤를 입는길 새벽기도 2016-02-05 72
30380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길 새벽기도 2016-02-05 65
30379 달콤한 말을 조심하라 새벽기도 2016-02-05 64
30378 다윗과의 언약에 내가 포함되는 것 존 파이퍼 2016-02-01 145
30377 변화와 안정의 균형 영혼의 정원 2016-02-01 131
30376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 이한규 목사 2016-02-01 219
30375 고난의 다섯 가지 목적 존 파이퍼 2016-01-31 231
30374 압도하는 은혜 존 파이퍼 2016-01-31 182
30373 돌이키시는 분 존 파이퍼 2016-01-31 48
30372 회개하는 방법 존 파이퍼 2016-01-31 66
30371 한계선 영혼의 정원 2016-01-31 75
30370 영적 전쟁에서 승리하는 길 새벽기도 2016-01-31 92
30369 회개는 빠를수록 좋다. 새벽기도 2016-01-31 53
30368 카프만의 “광야의 샘” 에서 최한주 목사 2016-01-29 305
30367 진정한 승리자 file 최한주 목사 2016-01-29 279
30366 가정의 의미 최한주 목사 2016-01-29 216
30365 물 이야기 최한주 목사 2016-01-29 293
30364 어떻게 생각합니까? 최한주 목사 2016-01-29 19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