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고전예화 78. 좋은 글쓰기를 위한 훼밍웨이의 충고

이정수 목사............... 조회 수 1658 추천 수 0 2009.09.18 22:08:30
.........
< 노인과 바다 >를 쓴 어네스트 훼밍웨이의 문체는  Hard-boiled Style( 하드-보일드 문체; 사건 전개를 감정을 섞지 않고 엄격하고 사실적으로만 표현하고자 하는 사실주의적 문학 경향의 문체 )로 특히 유명합니다. 그는 < 글쓰기에 대하여 On the Art of Writing >라는 글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Writing plain English is hard work. No one ever learned literature form a textbook. I have never taken a course in writing. I learned to write naturally and on my way. I did not succeed by accident; I succeeded by patient hard work.

쉬운 문장으로 글을 잘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 누구도 교과서를 통하여 자신의 문체를 배운 사람은 없습니다. 나 역시도 무슨 문장 학습법 같은 교과 과정을 거친적은 결코 없습니다. 나는 자연스럽게 그리고 내 자신만의 방식대로 글쓰기를 배웠습니다. 그렇다고해서 나 자신의 독특한 문체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이 그저 쓰다보니 우연히 그렇게 되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나 자신의 치열하고 고된 글쓰기 훈련을 통하여 이루어진 것입니다.

훼밍웨이는 자신만의 독특한 문체가 어떻게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자신의 실존적 입장을 밝힌 후, 좋은 글을 쓰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 합니다.

첫째, 어떤 문체로 쓰겠다는 것보다 먼저 무엇을 쓸것인지를 분명히 하라.
       전쟁이냐? 사랑이냐? 꽃이냐? 무엇을 쓰려고 하는지 쓰려고 하는 그 대상을 확실히 결정하
       라는 것입니다( 명확한 주제 선정 ).

둘째, 그 주제와 관계되는 산더미 같은 자료들 즉, 나의 경험, 독서, 신문, 남의 이야기, 갑짝스
        러운 영감, 영화, 역사적 사례, 등등에서 꼭 팔요한 것 만을 가려내라 ( 자료 선별의 투명
        성 ).

셋째, 그리고 그 주제와 자료를 가지고 끊임 없이 상상하라. 상상력을 최대로 확대하고 개발하
        라( Imagination ).

넷째, 자기가 현재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깊은 신뢰와 사랑을 가지라. 남의 자리가 아니라 내
        가 발 붙이고 서있는 < 지금 여기 >를 사랑하라( 현실성 ).

옷째, 돈벌이나 대중의 인기에 대한 초조한 열망을 과감히 버리고 초월 하라. 인기에 맛들이면
        자신의 글체를 잃는다( 자기 정체성 확립 ).

< 추신: 훼밍웨이도 쉬운 말로 글쓰기가 얼마나 어렵고 또 얼만큼 중요한지를 통감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누구나 아는 쉬운 말로, 읽는 이를 감동케 하는 그런 글을 쓰고 싶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91 너무 미워하지 말라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4
29690 일등급 성도가 되는 길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1
29689 빛나는 리더가 되는길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1
29688 요긴한 리더가 되는 길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1
29687 성공은 태도에 달려있다 한태완 목사 2015-07-29 35
29686 지혜를 구함 한태완 목사 2015-07-29 24
29685 지도자의 길 한태완 목사 2015-07-29 11
29684 죄의 뿌리를 뽑으라 한태완 목사 2015-07-29 18
29683 죄의 유혹을 물리치라 한태완 목사 2015-07-29 18
29682 절제하는 생활 한태완 목사 2015-07-29 15
29681 절제하는 삶을 살자 한태완 목사 2015-07-29 16
29680 실패를 주는 환상 김장환 목사 2015-07-28 72
29679 잠든 거인을 깨워라 김장환 목사 2015-07-28 64
29678 최고가 되기 위한 기다림 김장환 목사 2015-07-28 58
29677 마음의 눈 김장환 목사 2015-07-28 55
29676 실망의 종류 김장환 목사 2015-07-28 44
29675 성경적 삶의 방식 file 설동욱 목사(서울 예정교회) 2015-07-25 347
29674 사랑의 눈으로 file 고일호 목사(서울 영은교회) 2015-07-25 208
29673 생존을 넘어 기여하는 인생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5-07-25 147
29672 학교를 위한 기도 file 신민규 나사렛대 총장 2015-07-25 65
29671 우연한 일입니까 file 장덕봉 목사(요나3일영성원) 2015-07-25 235
29670 정직하게 살자 한태완 목사 2015-07-24 93
29669 하나님께 정직하라 조갑진 교수 2015-07-24 136
29668 목사님을 한 번 시험해 보고 싶었습니다 한태완 목사 2015-07-24 202
29667 임마누엘 칸트의 아버지 이야기 한태완 목사 2015-07-24 145
29666 정직의 열매 한태완 목사 2015-07-24 89
29665 참된 스승의 희생 김장환 목사 2015-07-19 308
29664 돌아설 여유 김장환 목사 2015-07-19 350
29663 생명을 살리는 커피 김장환 목사 2015-07-19 420
29662 청소부의 자부심 김장환 목사 2015-07-19 312
29661 선행의 나비효과 김장환 목사 2015-07-19 212
29660 가장 쉬운 변화 김장환 목사 2015-07-19 342
29659 먼저 긴장을 푸는법 영혼의 정원 2015-07-19 125
29658 친구라면 치토스 2015-07-19 219
29657 지혜로운 사람 file 설동욱 목사(서울 예정교회) 2015-07-19 29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39-835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