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고전예화 78. 좋은 글쓰기를 위한 훼밍웨이의 충고

이정수 목사............... 조회 수 1776 추천 수 0 2009.09.18 22:08:30
.........
< 노인과 바다 >를 쓴 어네스트 훼밍웨이의 문체는  Hard-boiled Style( 하드-보일드 문체; 사건 전개를 감정을 섞지 않고 엄격하고 사실적으로만 표현하고자 하는 사실주의적 문학 경향의 문체 )로 특히 유명합니다. 그는 < 글쓰기에 대하여 On the Art of Writing >라는 글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Writing plain English is hard work. No one ever learned literature form a textbook. I have never taken a course in writing. I learned to write naturally and on my way. I did not succeed by accident; I succeeded by patient hard work.

쉬운 문장으로 글을 잘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 누구도 교과서를 통하여 자신의 문체를 배운 사람은 없습니다. 나 역시도 무슨 문장 학습법 같은 교과 과정을 거친적은 결코 없습니다. 나는 자연스럽게 그리고 내 자신만의 방식대로 글쓰기를 배웠습니다. 그렇다고해서 나 자신의 독특한 문체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이 그저 쓰다보니 우연히 그렇게 되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나 자신의 치열하고 고된 글쓰기 훈련을 통하여 이루어진 것입니다.

훼밍웨이는 자신만의 독특한 문체가 어떻게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자신의 실존적 입장을 밝힌 후, 좋은 글을 쓰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 합니다.

첫째, 어떤 문체로 쓰겠다는 것보다 먼저 무엇을 쓸것인지를 분명히 하라.
       전쟁이냐? 사랑이냐? 꽃이냐? 무엇을 쓰려고 하는지 쓰려고 하는 그 대상을 확실히 결정하
       라는 것입니다( 명확한 주제 선정 ).

둘째, 그 주제와 관계되는 산더미 같은 자료들 즉, 나의 경험, 독서, 신문, 남의 이야기, 갑짝스
        러운 영감, 영화, 역사적 사례, 등등에서 꼭 팔요한 것 만을 가려내라 ( 자료 선별의 투명
        성 ).

셋째, 그리고 그 주제와 자료를 가지고 끊임 없이 상상하라. 상상력을 최대로 확대하고 개발하
        라( Imagination ).

넷째, 자기가 현재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깊은 신뢰와 사랑을 가지라. 남의 자리가 아니라 내
        가 발 붙이고 서있는 < 지금 여기 >를 사랑하라( 현실성 ).

옷째, 돈벌이나 대중의 인기에 대한 초조한 열망을 과감히 버리고 초월 하라. 인기에 맛들이면
        자신의 글체를 잃는다( 자기 정체성 확립 ).

< 추신: 훼밍웨이도 쉬운 말로 글쓰기가 얼마나 어렵고 또 얼만큼 중요한지를 통감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누구나 아는 쉬운 말로, 읽는 이를 감동케 하는 그런 글을 쓰고 싶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43 한 사람의 결실 김장환 목사 2016-06-24 266
30842 더 나은 행동 김장환 목사 2016-06-24 138
30841 듣는 귀를 가진 사람 김장환 목사 2016-06-24 141
30840 천국의 자격 김장환 목사 2016-06-24 114
30839 선택의 순간 김장환 목사 2016-06-24 110
30838 위로의 공동체 김장환 목사 2016-06-24 80
30837 가장 필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16-06-24 95
30836 더 기쁜 사랑의 표현 김장환 목사 2016-06-24 81
30835 가장 작지만 가장 큰 것으로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6-23 266
30834 링반데룽 file 정학진 목사<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6-23 158
30833 쉬운 얼굴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6-23 147
30832 사순절의 영성, 감람산의 그리스도 file 이인선 목사(서울 열림교회) 2016-06-23 39
30831 좋아 좋아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6-23 107
30830 곤란할 때 필요한 격려 file 강신욱 목사(남서울평촌교회) 2016-06-23 106
30829 할머니의 조끼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6-21 371
30828 말의 힘 file 정학진 목사 <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6-21 351
30827 진정한 아름다움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6-21 252
30826 사순절의 영성, 기억 file 이인선 목사(서울 열림교회) 2016-06-21 99
30825 버릴 것은 하나도 없으니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목사) 2016-06-21 220
30824 열매 file 강신욱 목사(남서울평촌교회) 2016-06-21 155
30823 먼저 누구를 찾으시나요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86
30822 바다에 이른 강은 강을 잊듯이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66
30821 꿈에서 깨어나 현실로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49
30820 침묵은 삶의 예술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50
30819 기어이 일을 해내는 이의 행동양식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44
30818 일상에서 몰두하여 열심을 다하는 삶의 자세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38
30817 지나치게 분별하여 판단하지 마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45
30816 고난이 없는 것이 행복이 아닙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6-06-20 75
30815 교회와 후계자 file 최한주 목사 2016-06-18 293
30814 어느 취업시험의 합격자 최한주 목사 2016-06-18 194
30813 매 순간이 감동이다 최한주 목사 2016-06-18 360
30812 하나님의 마음으로 최한주 목사 2016-06-18 124
30811 아이러니한 자살률 최한주 목사 2016-06-18 105
30810 계란을 깨트리는 두 가지 방법 최한주 목사 2016-06-18 148
30809 부활절에 계란을 먹는 이유 최한주 목사 2016-06-18 4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