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고전예화 78. 좋은 글쓰기를 위한 훼밍웨이의 충고

이정수 목사............... 조회 수 1643 추천 수 0 2009.09.18 22:08:30
.........
< 노인과 바다 >를 쓴 어네스트 훼밍웨이의 문체는  Hard-boiled Style( 하드-보일드 문체; 사건 전개를 감정을 섞지 않고 엄격하고 사실적으로만 표현하고자 하는 사실주의적 문학 경향의 문체 )로 특히 유명합니다. 그는 < 글쓰기에 대하여 On the Art of Writing >라는 글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Writing plain English is hard work. No one ever learned literature form a textbook. I have never taken a course in writing. I learned to write naturally and on my way. I did not succeed by accident; I succeeded by patient hard work.

쉬운 문장으로 글을 잘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 누구도 교과서를 통하여 자신의 문체를 배운 사람은 없습니다. 나 역시도 무슨 문장 학습법 같은 교과 과정을 거친적은 결코 없습니다. 나는 자연스럽게 그리고 내 자신만의 방식대로 글쓰기를 배웠습니다. 그렇다고해서 나 자신의 독특한 문체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이 그저 쓰다보니 우연히 그렇게 되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나 자신의 치열하고 고된 글쓰기 훈련을 통하여 이루어진 것입니다.

훼밍웨이는 자신만의 독특한 문체가 어떻게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자신의 실존적 입장을 밝힌 후, 좋은 글을 쓰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 합니다.

첫째, 어떤 문체로 쓰겠다는 것보다 먼저 무엇을 쓸것인지를 분명히 하라.
       전쟁이냐? 사랑이냐? 꽃이냐? 무엇을 쓰려고 하는지 쓰려고 하는 그 대상을 확실히 결정하
       라는 것입니다( 명확한 주제 선정 ).

둘째, 그 주제와 관계되는 산더미 같은 자료들 즉, 나의 경험, 독서, 신문, 남의 이야기, 갑짝스
        러운 영감, 영화, 역사적 사례, 등등에서 꼭 팔요한 것 만을 가려내라 ( 자료 선별의 투명
        성 ).

셋째, 그리고 그 주제와 자료를 가지고 끊임 없이 상상하라. 상상력을 최대로 확대하고 개발하
        라( Imagination ).

넷째, 자기가 현재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깊은 신뢰와 사랑을 가지라. 남의 자리가 아니라 내
        가 발 붙이고 서있는 < 지금 여기 >를 사랑하라( 현실성 ).

옷째, 돈벌이나 대중의 인기에 대한 초조한 열망을 과감히 버리고 초월 하라. 인기에 맛들이면
        자신의 글체를 잃는다( 자기 정체성 확립 ).

< 추신: 훼밍웨이도 쉬운 말로 글쓰기가 얼마나 어렵고 또 얼만큼 중요한지를 통감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누구나 아는 쉬운 말로, 읽는 이를 감동케 하는 그런 글을 쓰고 싶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018 웃음-마음 속의 수호천사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121
29017 참 스승과 제자는 누구인가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85
29016 아는 것만으로는 소용없다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70
29015 너무 가까이 다가가려 마세요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48
29014 내게서 빛나는 가치를 찾으라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48
29013 천천히 그러나 끝까지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52
29012 떠난지가 얼마인데 file 이주연 목사 2015-01-27 37
29011 이주연 목사 이주연 목사 2015-01-27 44
29010 중보기도의 힘 file 주서택 목사(청주주님의교회) 2015-01-26 141
29009 이기는 자와 승자 file 조관호 목사(부산 수정동교회) 2015-01-26 151
29008 소망의 빛 file 권병훈 목사(상계광림교회) 2015-01-26 81
29007 사랑이 해답 file 김대동 목사 (분당구미교회) 2015-01-26 82
29006 빨리 와서 밥 먹어라 file 주서택 목사(청주주님의교회) 2015-01-26 84
29005 미지의 영역으로의 도전 영혼의 정원 2015-01-25 108
29004 이미 늦었다 김장환 목사 2015-01-22 561
29003 가장 귀한 것 김장환 목사 2015-01-22 504
29002 만족이 없는 위선 김장환 목사 2015-01-22 229
29001 하나님께 하는 아부 김장환 목사 2015-01-22 287
29000 감사는 항상 할 수 있다 김장환 목사 2015-01-22 214
28999 가짜 자유 김장환 목사 2015-01-22 235
28998 사랑의 요구 영혼의 정원 2015-01-22 231
28997 도시 생활의 개혁 영혼의 정원 2015-01-21 116
28996 봉사자의 휴식 영혼의 정원 2015-01-21 119
28995 추억 file 김민수 목사 2015-01-19 110
28994 하늘의 보물 file 김민수 목사 2015-01-19 206
28993 설중지선 file 김민수 목사 2015-01-19 85
28992 다 끝난 것은 없다 file 김민수 목사 2015-01-19 81
28991 빛과 어둠 file 김민수 목사 2015-01-19 81
28990 일상이 곧 기적입니다 file 김민수 목사 2015-01-19 135
28989 어떤 열정입니까 file 장덕봉 목사(요나3일영성원) 2015-01-18 221
28988 조심 또 조심 file 조관호 목사(부산 수정동교회) 2015-01-18 177
28987 믿음의 튜닝 file 권병훈 목사(상계광림교회) 2015-01-18 312
28986 품위 있는 죽음 file 김대동 목사(분당구미교회) 2015-01-18 116
28985 특수한 보물보관법 file 주서택 목사(청주주님의교회) 2015-01-18 140
28984 지금 무엇을 하십니까 file 장덕봉 목사(요나3일영성원) 2015-01-17 40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044-866-5146 * 339-835 세종시 금남면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