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길

최낙중 목사............... 조회 수 5470 추천 수 0 2010.10.28 18:26:06
.........
사람마다 승리의 길,행복의 길을 찾습니다. 가능한 한 빠른 길로 가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른 길로 인도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으로 갈 때에 블레셋 사람의 땅을 지나는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백성이 전쟁을 보면 뉘우쳐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 앞에 행하시되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그들에게 비취사 주야로 진행하게 하여 그들을 떠나지 아니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가는 길을 하나님께서 친히 인도하십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자기 백성의 길을 인도하시는 일이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첫째,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인도하시는 길의 목적지는 천국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약속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땅은 오늘날 성도들에게 있어서는 천국모형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생각은 평안이요 장래에 대한 소망을 주려는 것입니다(렘 29:11). 하나님은 그의 자녀 된 성도들이 영혼도 범사도 잘 되고 강건하기를 원하시며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때까지 온 영과 혼과 몸이 온전히 보전되기를 원하시니 우리를 진정 사랑하심을 알 수 있습니다. 나그네 인생길에 완전한 안내자와 보호자는 전능하신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의 인도를 받아야 실족하지 않고 승리하며 영생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둘째, 하나님은 빠른 길보다는 안전한 길로 인도합니다(17절). 애굽에서 가나안 땅까지 10일이면 가는 길이 있었습니다. 지중해 해안길입니다. 그 길은 군사도로로서 해적 출신인 블레셋 군대가 있는 길입니다. 그들은 싸움에 능한 자들이기 때문에 전쟁에 익숙지 못한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과 싸울 경우 피해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들의 발걸음을 돌려 광야길로 인도하셨습니다. 빠른 길보다 안전한 길로 인도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겸손하고 하나님 섬기는데 익숙한 자들이 되도록 40년동안 광야길을 걷게 하신 것입니다(신 8:2∼4).

셋째, 하나님이 인도하는 길을 걷는 자는 항오를 지어 전진해야 합니다(18절).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땅에서 항오를 지어 나왔습니다. 항오란 군대를 편성한 행렬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질서를 지킬 때 하나님의 온전한 인도가 있습니다. 앞장서야 할 제사장과 그 뒤를 따르는 백성,그 위에 하나님의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인도가 있었습니다. 앞서가는 목회자,그 뒤를 따르며 순종하는 성도,거기에 하나님의 인도가 있어 젖과 꿀이 흐르는 곳에 이르게 되는 것입니다.
/최낙중 목사(관악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387 교회 사랑 new 파토스 2015-04-26 39
29386 성적인 죄를 멀리하라 new 새벽기도 2015-04-25 59
29385 침묵 속에서 update 영혼의 정원 2015-04-25 37
29384 진정한 성공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122
29383 자기 욕망을 벗고 사랑한다면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79
29382 백마가 아니라 어린 나귀를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59
29381 리듬을 타고 흐르도록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47
29380 북악 뒷골의 봄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24
29379 출소의 감격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42
29378 세상이 비웃는다 하여도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41
29377 혼자만이 아니라 홀로 file 이주연 목사 2015-04-24 27
29376 사명을 따라 살라 이한규 목사 2015-04-23 227
29375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 이한규 목사 2015-04-23 186
29374 오직 예수가 해답이다 이한규 목사 2015-04-23 124
29373 가장 복된 관계 새벽기도 2015-04-23 121
29372 네가 살 때 나도 산다 새벽기도 2015-04-23 92
29371 더 이상 꿈을 믿지 않을 때 영혼의정원 2015-04-23 84
29370 고난과 소망 한태완 목사 2015-04-21 292
29369 선생님의 사랑 한태완 목사 2015-04-21 121
29368 영화 애수 채수덕 2015-04-21 75
29367 어머니의 미소 한태완 목사 2015-04-21 102
29366 어머니의 훈계 한태완 목사 2015-04-21 82
29365 좋은 성도가 되는 길 새벽기도 2015-04-21 239
29364 희망은 기적의 영역 영혼의정원 2015-04-21 93
29363 끝없이 주고싶은 모정(母情) 한태완 목사 2015-04-20 97
29362 주부(어머니들)의 수고 한태완 목사 2015-04-20 81
29361 어머님 말씀 한태완 목사 2015-04-20 95
29360 부모는 거울 cyw 2015-04-20 116
29359 놀라운 사랑 한태완 목사 2015-04-20 121
29358 반드시 이루어질 희망 한태완 목사 2015-04-20 109
29357 상처 한태완 목사 2015-04-20 86
29356 좋은 리더의 자세 새벽기도 2015-04-20 86
29355 오랫동안 자세히 보기 영혼의 정원 2015-04-20 74
29354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 새벽기도 2015-04-18 387
29353 희망적인 태도 영혼의 정원 2015-04-18 16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044-866-5146 * 339-835 세종시 금남면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