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길

최낙중 목사............... 조회 수 5668 추천 수 0 2010.10.28 18:26:06
.........
사람마다 승리의 길,행복의 길을 찾습니다. 가능한 한 빠른 길로 가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른 길로 인도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으로 갈 때에 블레셋 사람의 땅을 지나는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백성이 전쟁을 보면 뉘우쳐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 앞에 행하시되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그들에게 비취사 주야로 진행하게 하여 그들을 떠나지 아니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가는 길을 하나님께서 친히 인도하십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자기 백성의 길을 인도하시는 일이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첫째,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인도하시는 길의 목적지는 천국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약속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땅은 오늘날 성도들에게 있어서는 천국모형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생각은 평안이요 장래에 대한 소망을 주려는 것입니다(렘 29:11). 하나님은 그의 자녀 된 성도들이 영혼도 범사도 잘 되고 강건하기를 원하시며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때까지 온 영과 혼과 몸이 온전히 보전되기를 원하시니 우리를 진정 사랑하심을 알 수 있습니다. 나그네 인생길에 완전한 안내자와 보호자는 전능하신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의 인도를 받아야 실족하지 않고 승리하며 영생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둘째, 하나님은 빠른 길보다는 안전한 길로 인도합니다(17절). 애굽에서 가나안 땅까지 10일이면 가는 길이 있었습니다. 지중해 해안길입니다. 그 길은 군사도로로서 해적 출신인 블레셋 군대가 있는 길입니다. 그들은 싸움에 능한 자들이기 때문에 전쟁에 익숙지 못한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과 싸울 경우 피해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들의 발걸음을 돌려 광야길로 인도하셨습니다. 빠른 길보다 안전한 길로 인도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겸손하고 하나님 섬기는데 익숙한 자들이 되도록 40년동안 광야길을 걷게 하신 것입니다(신 8:2∼4).

셋째, 하나님이 인도하는 길을 걷는 자는 항오를 지어 전진해야 합니다(18절).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땅에서 항오를 지어 나왔습니다. 항오란 군대를 편성한 행렬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질서를 지킬 때 하나님의 온전한 인도가 있습니다. 앞장서야 할 제사장과 그 뒤를 따르는 백성,그 위에 하나님의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인도가 있었습니다. 앞서가는 목회자,그 뒤를 따르며 순종하는 성도,거기에 하나님의 인도가 있어 젖과 꿀이 흐르는 곳에 이르게 되는 것입니다.
/최낙중 목사(관악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650 하나님의 기적 영혼의 정원 2016-05-01 79
30649 우물과 기념비 file 최한주 목사 2016-04-29 209
30648 생명이 있습니까? 최한주 목사 2016-04-29 148
30647 아빠만 있고 아버지가 없는 시대 최한주 목사 2016-04-29 261
30646 불행합니까? 최한주 목사 2016-04-29 123
30645 아빠 남자하기 힘들지? 최한주 목사 2016-04-29 154
30644 어떤 눈물입니까? 최한주 목사 2016-04-29 112
30643 지혜와 지식의 균형 최한주 목사 2016-04-29 84
30642 여자와 남자의 이해 최한주 목사 2016-04-29 102
30641 콘스탄티누스 주의 최한주 목사 2016-04-29 61
30640 오프라 윈프리 최한주 목사 2016-04-29 126
30639 기회를 놓치지 말라 한태완 목사 2016-04-28 276
30638 지혜롭게 시간 계획을 세우라 한태완 목사 2016-04-28 88
30637 준비하십시오 한태완 목사 2016-04-28 90
30636 말을 조심하자 박대훈 목사 2016-04-28 110
30635 정직한 회개를 앞세우라 새벽기도 2016-04-27 94
30634 디즈니를 세운 격려 김장환 목사 2016-04-26 187
30633 참된 스승의 모습 김장환 목사 2016-04-26 150
30632 전도의 기쁨 김장환 목사 2016-04-26 146
30631 과도한 욕심 김장환 목사 2016-04-26 101
30630 쓰레기에서 찾은 보물 김장환 목사 2016-04-26 145
30629 현대의 티테이오스 김장환 목사 2016-04-26 75
30628 끝까지 기다리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16-04-26 85
30627 생수의 품질 김장환 목사 2016-04-26 80
30626 아무리 화가 나도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196
30625 진정한 위로가 되는 위로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77
30624 피곤치 아니하는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51
30623 그 영혼이 뿌리 깊은 나무여야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43
30622 슬퍼하는 마음의 축복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40
30621 자제력을 어떻게 습관화할까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42
30620 혁신은 개방성부터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21
30619 가난한 마음을 먹으면 흥하나요 file 이주연 목사 2016-04-25 38
30618 사랑의 실천 예수사랑 2016-04-23 345
30617 왜 신호등을 무시하나 박종순 목사 2016-04-23 414
30616 알맞게 채워주시는 은혜 김상복 목사 2016-04-23 31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