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길

최낙중 목사............... 조회 수 5578 추천 수 0 2010.10.28 18:26:06
.........
사람마다 승리의 길,행복의 길을 찾습니다. 가능한 한 빠른 길로 가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른 길로 인도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으로 갈 때에 블레셋 사람의 땅을 지나는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백성이 전쟁을 보면 뉘우쳐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 앞에 행하시되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그들에게 비취사 주야로 진행하게 하여 그들을 떠나지 아니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가는 길을 하나님께서 친히 인도하십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자기 백성의 길을 인도하시는 일이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첫째,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인도하시는 길의 목적지는 천국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약속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땅은 오늘날 성도들에게 있어서는 천국모형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생각은 평안이요 장래에 대한 소망을 주려는 것입니다(렘 29:11). 하나님은 그의 자녀 된 성도들이 영혼도 범사도 잘 되고 강건하기를 원하시며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때까지 온 영과 혼과 몸이 온전히 보전되기를 원하시니 우리를 진정 사랑하심을 알 수 있습니다. 나그네 인생길에 완전한 안내자와 보호자는 전능하신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의 인도를 받아야 실족하지 않고 승리하며 영생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둘째, 하나님은 빠른 길보다는 안전한 길로 인도합니다(17절). 애굽에서 가나안 땅까지 10일이면 가는 길이 있었습니다. 지중해 해안길입니다. 그 길은 군사도로로서 해적 출신인 블레셋 군대가 있는 길입니다. 그들은 싸움에 능한 자들이기 때문에 전쟁에 익숙지 못한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과 싸울 경우 피해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들의 발걸음을 돌려 광야길로 인도하셨습니다. 빠른 길보다 안전한 길로 인도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겸손하고 하나님 섬기는데 익숙한 자들이 되도록 40년동안 광야길을 걷게 하신 것입니다(신 8:2∼4).

셋째, 하나님이 인도하는 길을 걷는 자는 항오를 지어 전진해야 합니다(18절).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땅에서 항오를 지어 나왔습니다. 항오란 군대를 편성한 행렬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질서를 지킬 때 하나님의 온전한 인도가 있습니다. 앞장서야 할 제사장과 그 뒤를 따르는 백성,그 위에 하나님의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인도가 있었습니다. 앞서가는 목회자,그 뒤를 따르며 순종하는 성도,거기에 하나님의 인도가 있어 젖과 꿀이 흐르는 곳에 이르게 되는 것입니다.
/최낙중 목사(관악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91 너무 미워하지 말라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38
29690 일등급 성도가 되는 길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27
29689 빛나는 리더가 되는길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19
29688 요긴한 리더가 되는 길 new 이한규 목사 2015-07-30 14
29687 성공은 태도에 달려있다 한태완 목사 2015-07-29 48
29686 지혜를 구함 한태완 목사 2015-07-29 32
29685 지도자의 길 한태완 목사 2015-07-29 17
29684 죄의 뿌리를 뽑으라 한태완 목사 2015-07-29 25
29683 죄의 유혹을 물리치라 한태완 목사 2015-07-29 20
29682 절제하는 생활 한태완 목사 2015-07-29 20
29681 절제하는 삶을 살자 한태완 목사 2015-07-29 22
29680 실패를 주는 환상 김장환 목사 2015-07-28 82
29679 잠든 거인을 깨워라 김장환 목사 2015-07-28 70
29678 최고가 되기 위한 기다림 김장환 목사 2015-07-28 65
29677 마음의 눈 김장환 목사 2015-07-28 63
29676 실망의 종류 김장환 목사 2015-07-28 48
29675 성경적 삶의 방식 file 설동욱 목사(서울 예정교회) 2015-07-25 374
29674 사랑의 눈으로 file 고일호 목사(서울 영은교회) 2015-07-25 216
29673 생존을 넘어 기여하는 인생 file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2015-07-25 156
29672 학교를 위한 기도 file 신민규 나사렛대 총장 2015-07-25 67
29671 우연한 일입니까 file 장덕봉 목사(요나3일영성원) 2015-07-25 248
29670 정직하게 살자 한태완 목사 2015-07-24 96
29669 하나님께 정직하라 조갑진 교수 2015-07-24 143
29668 목사님을 한 번 시험해 보고 싶었습니다 한태완 목사 2015-07-24 213
29667 임마누엘 칸트의 아버지 이야기 한태완 목사 2015-07-24 151
29666 정직의 열매 한태완 목사 2015-07-24 93
29665 참된 스승의 희생 김장환 목사 2015-07-19 313
29664 돌아설 여유 김장환 목사 2015-07-19 354
29663 생명을 살리는 커피 김장환 목사 2015-07-19 424
29662 청소부의 자부심 김장환 목사 2015-07-19 317
29661 선행의 나비효과 김장환 목사 2015-07-19 215
29660 가장 쉬운 변화 김장환 목사 2015-07-19 346
29659 먼저 긴장을 푸는법 영혼의 정원 2015-07-19 126
29658 친구라면 치토스 2015-07-19 223
29657 지혜로운 사람 file 설동욱 목사(서울 예정교회) 2015-07-19 30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39-835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