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길

최낙중 목사............... 조회 수 5718 추천 수 0 2010.10.28 18:26:06
.........
사람마다 승리의 길,행복의 길을 찾습니다. 가능한 한 빠른 길로 가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른 길로 인도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으로 갈 때에 블레셋 사람의 땅을 지나는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백성이 전쟁을 보면 뉘우쳐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 앞에 행하시되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그들에게 비취사 주야로 진행하게 하여 그들을 떠나지 아니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가는 길을 하나님께서 친히 인도하십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자기 백성의 길을 인도하시는 일이 주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첫째, 하나님이 자기 백성을 인도하시는 길의 목적지는 천국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약속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땅은 오늘날 성도들에게 있어서는 천국모형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생각은 평안이요 장래에 대한 소망을 주려는 것입니다(렘 29:11). 하나님은 그의 자녀 된 성도들이 영혼도 범사도 잘 되고 강건하기를 원하시며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때까지 온 영과 혼과 몸이 온전히 보전되기를 원하시니 우리를 진정 사랑하심을 알 수 있습니다. 나그네 인생길에 완전한 안내자와 보호자는 전능하신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의 인도를 받아야 실족하지 않고 승리하며 영생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둘째, 하나님은 빠른 길보다는 안전한 길로 인도합니다(17절). 애굽에서 가나안 땅까지 10일이면 가는 길이 있었습니다. 지중해 해안길입니다. 그 길은 군사도로로서 해적 출신인 블레셋 군대가 있는 길입니다. 그들은 싸움에 능한 자들이기 때문에 전쟁에 익숙지 못한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과 싸울 경우 피해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들의 발걸음을 돌려 광야길로 인도하셨습니다. 빠른 길보다 안전한 길로 인도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겸손하고 하나님 섬기는데 익숙한 자들이 되도록 40년동안 광야길을 걷게 하신 것입니다(신 8:2∼4).

셋째, 하나님이 인도하는 길을 걷는 자는 항오를 지어 전진해야 합니다(18절).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땅에서 항오를 지어 나왔습니다. 항오란 군대를 편성한 행렬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질서를 지킬 때 하나님의 온전한 인도가 있습니다. 앞장서야 할 제사장과 그 뒤를 따르는 백성,그 위에 하나님의 구름기둥과 불기둥의 인도가 있었습니다. 앞서가는 목회자,그 뒤를 따르며 순종하는 성도,거기에 하나님의 인도가 있어 젖과 꿀이 흐르는 곳에 이르게 되는 것입니다.
/최낙중 목사(관악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916 병원(病院)의 기원 최한주 목사 2016-07-25 42
30915 저능과 천재 사이 - 아인슈타인 최한주 목사 2016-07-25 42
30914 성 프란시스(1182~1226)의 기도 최한주 목사 2016-07-25 35
30913 더 깊은 곳으로 나아가라 최한주 목사 2016-07-25 40
30912 궁금하지 않나요? 최한주 목사 2016-07-25 25
30911 두 왕 이야기 최한주 목사 2016-07-25 37
30910 당신들의 천국에서 “나의 천국”으로 최한주 목사 2016-07-25 18
30909 크고자 하면 내려가야 합니다 최한주 목사 2016-07-25 24
30908 진정한 용사 김장환 목사 2016-07-24 66
30907 어린 아이의 믿음 김장환 목사 2016-07-24 49
30906 그리스도인의 야망 김장환 목사 2016-07-24 42
30905 기도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16-07-24 47
30904 우리를 지켜주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16-07-24 37
30903 새로운 삶 김장환 목사 2016-07-24 35
30902 유충과 나비 김장환 목사 2016-07-24 37
30901 반드시 갚아야 할 빚 김장환 목사 2016-07-24 41
30900 아즈위(Azwie) 이정수 목사 2016-07-23 244
30899 聖山 張起呂(성산 장기려) 이정수 목사 2016-07-23 103
30898 커뮤니케이션 불변의 원칙 이정수 목사 2016-07-23 137
30897 위대한 영감(Inspiration) 이정수 목사 2016-07-23 201
30896 조선시대의 선비란 누구인가? 이정수 목사 2016-07-23 121
30895 高手淸貧 非人不傳(고수청빈 비인부전) 이정수 목사 2016-07-23 67
30894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정수 목사 2016-07-23 149
30893 양수리 장터에서 들은 유머 이정수 목사 2016-07-23 150
30892 나는 준다’의 미래형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7-16 387
30891 속삭임 file 이인선 목사(서울 열림교회) 2016-07-16 288
30890 빛과 그림자 file 고경환 목사<순복음원당교회> 2016-07-16 433
30889 내가 그 제자입니다 file 이일성 목사(군산 풍원교회) 2016-07-16 390
30888 골고다의 콘체르토 file 정학진 목사<포천 일동감리교회> 2016-07-16 255
30887 새봄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6-07-16 91
30886 희망의 노래 file 이인선 목사(서울 열림교회) 2016-07-16 251
30885 내 손 안에 있는 기적 새벽기도 2016-07-13 553
30884 화근(禍根) [1] 최한주 목사 2016-07-10 369
30883 요가, 그 이면에 있는 얼굴 [1] 최한주 목사 2016-07-10 274
30882 이단의 목표물이 된 청소년 최한주 목사 2016-07-10 20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