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응답하라 1988-교회의 추억

최한주 목사............... 조회 수 304 추천 수 0 2017.08.11 23:56:29
.........

응답하라 1988-교회의 추억


이 글은 지난 해 12월 29일 국민일보에 실린 글에서 발췌한 것이다. 쌍문동 주님들의 1988년 경의 삶을 소재로 인기리에 방영하고 있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배경이 된 동네를 찾은 김주현 집사의 당시 신앙생활의 기억을 되새기는 내용이다.


그 때는 주일 예배 때 밴드가 반주하지 않았다. 피아노도 아니고 주로 풍금을 사용했다. 교인들은 가사가 적힌 궤도를 보며 찬양을 불렀다. 손 글씨로 가사를 적은 전지를 여러 장 엮어 괘도걸이에 걸어 사용했다. A4 크기의 투명한 OHP 필름에 가사를 적고 환등기로 영사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성탄절에 새벽송을 하던 추억을 이야기했다. 성탄절 전날 교인들은 어김없이 교회당에 모였다. 예배를 드린 뒤 자정이 되면 집집마다 돌아다니면서 찬양을 불렀다. 아기 예수님이 나신 기쁜 소식을 전한 것이다. 그러면 집에서 기다리던 성도들이 가져간 자루에 과자나 과일을 담아주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대부분의 교회가 새벽송을 하지 않았다. 새벽에 시끄럽다는 주민들의 항의가 있었기 때문이다.


“문학의 밤”이란 행사도 열렸다 중.고등부 학생과 청년들이 마을 주민들을 교회로 초청해 연극, 율동, 노래 와 태권도 시범도 보였다. 당시 교회에서는 문학의 밤 입장권도 팔았는 데, 수익금으로 음식을 만들어 주민에게 대접하거나 불우이웃을 도왔다.


기타를 메고 교회 앞에서 노방전도를 했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서 찬양을 부르며 “예수 믿으세요”를 외쳤다. 때로는 노방전도를 하다가 다른 교회의 전도팀을 만나 서로 격려했던 적도 있었다. 요즘 이런 모습도 사라졌다. 역시 시민들을 불편하게 한다는 이유에서다.


여름과 겨울에는 성경학교에 갔다. 밤이 되면 모닥불을 켜놓고 켐프파이어를 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응답하라 1988’에서도 나왔던 것처럼 ‘마니또’라는 게임을 하면서 티나지 않게 남을 도왔던 적도 있었다.


논과 밭이었던 땅에 아파트가 들어서고 차가운 아스팔트가 깔리면서 이웃 간에도 벽이 생겼다. 개척 초기만 해도 이웃끼리 음식을 나눠먹고 어울리며 어려운 일이 있으면 자기 일처럼 나서서 도왔지만 지금은 이웃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세대가 너무 빠르게 변하면서 예전의 순수했던 모습을 잃어가는 것 같아 각박하지 않았던 그 때가 그립다. 우리사회가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이웃이나 정에 대해 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신앙생활을 돌아보며 추억을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것이 참 아름다운 모습이다. 그러나 이젠 더 이상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 돌아가서도 안 되는 일이다. 이제 중요한 것은 현대 문명에 맞는 새로운 추억들을 만들어 간직하는 것이다. 그리고 3-40년이 지나 지난날들을 돌아보며 그 추억을 이야기 할 수 있다면 그 역시 아름다운 것이다. 우리는 후 세대에게 어떤 추억을 이야기할 수 있을까?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62 최고의 의사가 본 믿음 김장환 목사 2018-02-13 350
32861 감사의 비밀 김장환 목사 2018-02-13 254
32860 벌의 인내 김장환 목사 2018-02-13 190
32859 청년과 노인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18-02-13 201
32858 십자가의 행군 김장환 목사 2018-02-13 89
32857 최고의 부름 김장환 목사 2018-02-13 172
32856 욕망과 영광 김장환 목사 2018-02-13 98
32855 인격이 재산 김장환 목사 2018-02-13 125
32854 마음에 여유를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91
32853 눈에 익은 것들에서 벗어나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63
32852 간디의 사람대하기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84
32851 고급 레스토랑의 귀빈이 된 노숙인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79
32850 예술이란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34
32849 선과 의의 승리를 믿기에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45
32848 삶의 방향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80
32847 한 개인의 진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42
32846 약간’을 경계하십시오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2-10 206
32845 크리스천이 드려야 할 기도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2-10 175
32844 알파고와 4차원 영성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2-10 76
32843 만년필의 시작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2-10 142
32842 하나님을 믿음대로 경험하기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2-10 119
32841 신록, 새로운 생명의 아름다움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2-10 41
32840 영적 에너지 영혼의정원 2018-02-09 274
32839 불경기가 없는 신앙(성막 지붕) 새벽기도 2018-02-09 198
32838 자신을 성찰하라(등잔대) 새벽기도 2018-02-09 95
32837 말씀을 겸손하게 받으라(떡상) 새벽기도 2018-02-09 83
32836 십자가의 은혜(속죄소) 새벽기도 2018-02-09 76
32835 하나님께서 주신대로 홍정길 목사 2018-02-09 164
32834 타협하지 맙시다 예화포커스 2018-02-09 209
32833 우정을 택하신 아버지 육동욱 2018-02-09 81
32832 에머슨 부자와 송아지 김순권 목사 2018-02-09 142
32831 확실한 전달 김장환 목사 2018-02-06 283
32830 종교 이상의 것 김장환 목사 2018-02-06 211
32829 열등감의 해방 김장환 목사 2018-02-06 226
32828 우주를 운행하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18-02-06 16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