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응답하라 1988-교회의 추억

최한주 목사............... 조회 수 219 추천 수 0 2017.08.11 23:56:29
.........

응답하라 1988-교회의 추억


이 글은 지난 해 12월 29일 국민일보에 실린 글에서 발췌한 것이다. 쌍문동 주님들의 1988년 경의 삶을 소재로 인기리에 방영하고 있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배경이 된 동네를 찾은 김주현 집사의 당시 신앙생활의 기억을 되새기는 내용이다.


그 때는 주일 예배 때 밴드가 반주하지 않았다. 피아노도 아니고 주로 풍금을 사용했다. 교인들은 가사가 적힌 궤도를 보며 찬양을 불렀다. 손 글씨로 가사를 적은 전지를 여러 장 엮어 괘도걸이에 걸어 사용했다. A4 크기의 투명한 OHP 필름에 가사를 적고 환등기로 영사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성탄절에 새벽송을 하던 추억을 이야기했다. 성탄절 전날 교인들은 어김없이 교회당에 모였다. 예배를 드린 뒤 자정이 되면 집집마다 돌아다니면서 찬양을 불렀다. 아기 예수님이 나신 기쁜 소식을 전한 것이다. 그러면 집에서 기다리던 성도들이 가져간 자루에 과자나 과일을 담아주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대부분의 교회가 새벽송을 하지 않았다. 새벽에 시끄럽다는 주민들의 항의가 있었기 때문이다.


“문학의 밤”이란 행사도 열렸다 중.고등부 학생과 청년들이 마을 주민들을 교회로 초청해 연극, 율동, 노래 와 태권도 시범도 보였다. 당시 교회에서는 문학의 밤 입장권도 팔았는 데, 수익금으로 음식을 만들어 주민에게 대접하거나 불우이웃을 도왔다.


기타를 메고 교회 앞에서 노방전도를 했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서 찬양을 부르며 “예수 믿으세요”를 외쳤다. 때로는 노방전도를 하다가 다른 교회의 전도팀을 만나 서로 격려했던 적도 있었다. 요즘 이런 모습도 사라졌다. 역시 시민들을 불편하게 한다는 이유에서다.


여름과 겨울에는 성경학교에 갔다. 밤이 되면 모닥불을 켜놓고 켐프파이어를 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응답하라 1988’에서도 나왔던 것처럼 ‘마니또’라는 게임을 하면서 티나지 않게 남을 도왔던 적도 있었다.


논과 밭이었던 땅에 아파트가 들어서고 차가운 아스팔트가 깔리면서 이웃 간에도 벽이 생겼다. 개척 초기만 해도 이웃끼리 음식을 나눠먹고 어울리며 어려운 일이 있으면 자기 일처럼 나서서 도왔지만 지금은 이웃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세대가 너무 빠르게 변하면서 예전의 순수했던 모습을 잃어가는 것 같아 각박하지 않았던 그 때가 그립다. 우리사회가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이웃이나 정에 대해 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신앙생활을 돌아보며 추억을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것이 참 아름다운 모습이다. 그러나 이젠 더 이상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 돌아가서도 안 되는 일이다. 이제 중요한 것은 현대 문명에 맞는 새로운 추억들을 만들어 간직하는 것이다. 그리고 3-40년이 지나 지난날들을 돌아보며 그 추억을 이야기 할 수 있다면 그 역시 아름다운 것이다. 우리는 후 세대에게 어떤 추억을 이야기할 수 있을까?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445 마지막으로 담겨진 모습 김장환 목사 2017-09-19 137
32444 기쁨이 기록되는 신앙 김장환 목사 2017-09-19 114
32443 신뢰할 수 있는 사회 김장환 목사 2017-09-19 56
32442 쉬지 말고 기도하라 김장환 목사 2017-09-19 79
32441 단순한 노력 김장환 목사 2017-09-19 49
32440 아름다운 마무리 김장환 목사 2017-09-19 53
32439 생각의 체계 김장환 목사 2017-09-19 43
32438 모든 문제의 해결자 김장환 목사 2017-09-19 81
32437 바위를 꽃으로 만드는 나비처럼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9-13 259
32436 하나님을 발견하는 즐거움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9-13 333
32435 당신과 나 사이에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9-13 222
32434 단순한 삶의 행복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09-13 207
32433 하루살이의 군무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09-13 141
32432 포로와 프로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09-13 218
32431 충만한 내 기쁨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9-13 107
32430 행복할 수 있는 능력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116
32429 내님의 얼굴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48
32428 감당 못할것에서 떠나라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58
32427 세상에 살면서 세상에 젖지 않을 수 있는가?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60
32426 혀에 못을 박다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75
32425 먼저 대접하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45
32424 오는 버스라고 다 탈수는 없다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82
32423 영적 전쟁 file 이주연 목사 2017-09-12 67
32422 간과 영혼 고훈 목사(안산제일교회) 2017-09-10 279
32421 어머니의 약 예화포커스 2017-09-10 178
32420 생선장수 어머니 예화포커스 2017-09-10 204
32419 아빠의 오토바이 예화포커스 2017-09-10 113
32418 어머니의 손 예화포커스 2017-09-10 84
32417 삶의 우선 순위 한태완 목사 2017-09-10 264
32416 도깨비 감투 한태완 목사 2017-09-10 95
32415 세상이 감당못할 사람 김장환 목사 2017-09-08 424
32414 일을 끝까지 마치는 비법 김장환 목사 2017-09-08 229
32413 위기의 상황이 알려주는 것 김장환 목사 2017-09-08 255
32412 바라는 것의 실상 김장환 목사 2017-09-08 248
32411 고통가운데 남는 것 김장환 목사 2017-09-08 17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