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김용호............... 조회 수 286 추천 수 0 2018.01.13 06:04:58
.........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1991년 3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에라 네바다' 산맥의 깊은 숲속에서,
길을 잃은 부부가 추위와 굶주림 속에서 끝내 죽고 말았다.

당시 75세의 남편, '던켄'과 68세의 아내, '체이니' 부부는,
자녀들의 노력 끝에, 죽은 지 2개월 뒤인 5월 1일에야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그들이 타고 있던 승용차 안에는, 기름이 한 방울도 남아있지 않았다.
그런데 차 안에서 '체이니' 부인이 18일 동안, 자신의 심경을 적어놓은
노트가 발견되었다.
결국, 그것이 자녀들에게 남긴 유언이 되고 말았다.

다음은, 그들이 남긴 글 중, 언론에 공개된 부분이다.
1991년 3월 1일 금요일, 오전 6시 30분, 이 아침, 우리는 지금
아름다운 설경에 묻혀 있다.
길을 잘못 들어, 눈 속에 묻히는 바람에, 어젯밤 여섯 시 경부터,
눈 속에 갇혀 빠져나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밤에도, 눈이 많이 내려, 한 자 높이 정도의 눈이 더 쌓인 채,
우리를 덮고 있다.
창문을 열 수도 없다.
손바닥을 무릎에 대고, 글을 쓰려니 글씨가 엉망이다.

이해 해다오, 아이들아!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구나.
우리는 너희가 삶을 즐겁게 살아가길 바란다.

가족의 우애를 절대로 저버리지 말아다오.
그리고 우리가 손자 손녀들에게 사랑한다는 사실을 알게 해다오.

어젯밤에 우리는 찬송과 성경 읽기를 시작하면서,
잠깐씩 눈을 붙이며 지새웠다.
2시간마다, 5분씩 차 엔진을 켜고, 히터를 틀어 몸을 녹였다.
우리는 우리 앞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가 없다.
따라서 우리는 완벽하게 하나님의 섭리에 모든 것을 맡기고 있다.

오늘이 3일째 이다.
아직 배고픔은 없다.
글로브 박스에서, 작은 젤리 봉지 두개와 껌 하나를 찾아냈다.
나중을 위해, 이것들을 잘 두었다.
창문을 열고, 눈을 집어먹고 있다.
직장에 결근해야 하는 문제로, 너희 아빠가 조금 걱정하고 있다.

3월 6일 수요일, 오늘밤이 6일째의 밤이 된다.
차에 기름이 다 떨어져서 더 이상 히터를 켤 수가 없다.

3월 12일, 오늘이 눈 속에 갇힌지 12일이 되었다.
한 모금의 물이, 한 입의 음식 이렇게 귀한 줄을 다시는 잊지 않게 될 것이다.
나의 몸이 약 해져 옴을 느낀다.
우리는 너희 모두를 진정 사랑했으며 지금도 너희들을 사랑한다.

3월 18일, 18일째 됨,
너희 아빠가 오늘 저녁 7시 30분에 주님 곁으로 가셨다.
모든 것이 몹시 평온했다.
그가 세상을 떠난 것조차 몰랐다.

그가 마지막 남긴 말은 주님께 감사하다는 것이다.
나도 곧, 그의 뒤를 따를 것으로 생각된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매우 많은데

이제 시간이 별로 없는 것 같다.
앞이 잘 안 보인다. 잘들 있거라.
너희 모두를 정말 사랑한다.

결국 이들 부부는 눈 덮힌 차안에서 생을 마감했다.
그의 아들 '스킵'과 딸 '제인'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녀의 어머니
'체이니'를 이렇게 회상했다고 한다.

"우리 어머니의 어짊과 상냥함은, 어머니를 한 번 만난 사람은,
누구나 오랫동안 기억할 것입니다."

어쩌면 이 '노부부'의 죽음도 언젠가는,
누구에게나 다가오는 죽음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녀가 자녀들에게 쓴 편지가,
우리의 가슴속 깊은 곳까지 아프게 하는 것은,
자신들에게 허락되어 있던, 제한된 시간과 공간 속에서도,
원망하지 않고 끝까지 감사하는 모습을 보여 주었기 때문이다.

우리의 삶도, 이 노부부처럼, 가장 절박하고
비참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의연함을 잃지 않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생을 마칠 수 있다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평탄과 행복만으로, 살아갈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우리의 인생은 바람에 흔들리며, 피어나는 꽃과 같다.

꽃은 바람에 흔들려도 땅에 생명의 뿌리를 내리고 살다가
결국 자신의 자태를 뽐내며 하늘을 향해 아름답게 피어난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헛되이 흘러가게 하지 말자.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
그 시간을 미워하고, 싸우기에는 매우 아까운 시간들이다.

우리의 짧은 인생을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하자.
사랑하고 위로하고 섬기며 용서하면서 행복하게 살아가자.

오늘 나에게 주어진 하루 하루를 감사함으로 살아갈 때
꽃향기와도 같은 아름다운 향기가 우리의 주변을 진동하게 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62 최고의 의사가 본 믿음 김장환 목사 2018-02-13 350
32861 감사의 비밀 김장환 목사 2018-02-13 254
32860 벌의 인내 김장환 목사 2018-02-13 190
32859 청년과 노인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18-02-13 201
32858 십자가의 행군 김장환 목사 2018-02-13 89
32857 최고의 부름 김장환 목사 2018-02-13 172
32856 욕망과 영광 김장환 목사 2018-02-13 98
32855 인격이 재산 김장환 목사 2018-02-13 125
32854 마음에 여유를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91
32853 눈에 익은 것들에서 벗어나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63
32852 간디의 사람대하기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84
32851 고급 레스토랑의 귀빈이 된 노숙인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79
32850 예술이란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34
32849 선과 의의 승리를 믿기에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45
32848 삶의 방향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80
32847 한 개인의 진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42
32846 약간’을 경계하십시오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2-10 206
32845 크리스천이 드려야 할 기도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2-10 175
32844 알파고와 4차원 영성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2-10 76
32843 만년필의 시작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2-10 142
32842 하나님을 믿음대로 경험하기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2-10 119
32841 신록, 새로운 생명의 아름다움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2-10 41
32840 영적 에너지 영혼의정원 2018-02-09 274
32839 불경기가 없는 신앙(성막 지붕) 새벽기도 2018-02-09 198
32838 자신을 성찰하라(등잔대) 새벽기도 2018-02-09 95
32837 말씀을 겸손하게 받으라(떡상) 새벽기도 2018-02-09 83
32836 십자가의 은혜(속죄소) 새벽기도 2018-02-09 76
32835 하나님께서 주신대로 홍정길 목사 2018-02-09 164
32834 타협하지 맙시다 예화포커스 2018-02-09 209
32833 우정을 택하신 아버지 육동욱 2018-02-09 81
32832 에머슨 부자와 송아지 김순권 목사 2018-02-09 142
32831 확실한 전달 김장환 목사 2018-02-06 283
32830 종교 이상의 것 김장환 목사 2018-02-06 211
32829 열등감의 해방 김장환 목사 2018-02-06 226
32828 우주를 운행하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18-02-06 16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