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거미의 사랑

김용호............... 조회 수 424 추천 수 0 2018.01.13 06:08:16
.........
거미의 사랑

옛날 어느 숲 속에 거미가 살았는데, 그 거미는 흉측한 얼굴 때문에
친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외로웠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에 거미에게 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그 손님의 눈엔 거미가 너무도 예쁘게 보였고,

그 손님은 그만 거미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답니다.
그래서 손님은 거미집 한 가운데 조심스레 앉았습니다.
그 손님은 다름 아닌 아침의 이슬방울이었습니다.

물방울을 발견한 거미는 너무나도 반가워서 살금살금 다가가서
말을 붙였습니다.

"저 이름이 뭐예요?"
"물방울이에요. 물방울~"

"당신은 어디서 왔죠?"
"난 당신이 볼 순 없지만 볼 수 있고, 느낄 순 있지만 느낄 수 없는
곳에서 왔어요."

물방울의 말에 거미는 도무지 이해할 순 없었지만 너무나도 외로웠던
거미는 물방울의 방문이 너무도 반가웠습니다.
"물방울아 저기 나의 친구가 되어 줄 수 없겠니?"

그러자 물방울도 기다렸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친구? 좋아 내가 너의 친구가 되어줄게! 대신 한 가지 약속을 해야 돼!
절대로 날 안거나 만져서는 안 돼 절대로 알았니?"

"좋아 네가 나의 친구가 되어준다니 난 너무 행복해."

그렇게 해서 둘은 친구가 되었고, 이제 거미는 물방울 없는 생활은
상상할 수 없을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거미는 갑자기 사랑스런 물방울이 안아보고 싶었습니다.

"있잖아 너 한 번만 안아보면 안되겠니?"
"그건 안 돼! 절대로 내가 너의 부탁을 들어 주었듯이 너도 약속을 지켜 줘."

물방울이 너무도 단호하게 말을 하자 거미는 그냥 물러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거미는 물방울을 안아보고 싶어
물방울에게 애원했습니다.

"나, 딱 한 번만 널 안아볼게, 응?"
"거미야? 넌 날 사랑하니?"

"그걸 말이라고 하니?"
거미가 어이없다는 듯 반문하자 물방울이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럼 만약 내가 너의 곁을 떠난다 해도, 날 잊지 않을 거지?
날 잊지 말아 줘"

"당연한 거지 내가 널 어떻게 잊어?
아마 네가 날 떠나면 나의 행복은 사라질 지도 몰라."

"좋아. 그럼 날 만져도 좋아."

물방울은 두 눈을 살며시 감고 몸을 앞으로 내밀었습니다.
거미는 너무도 기뻤습니다.
얼굴에 가득 함박웃음을 머금고 물방울을 힘껏 안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입니까?
한순간에, 그녀를 느낄 수도 없는 빠른 시간에 물방울은
눈앞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거미는 후회했지만, 후회해도 때는 이미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사랑은 절대 소유가 아닙니다.
아끼는 마음, 베푸는 마음 그리고 이해하는 마음 그것이 사랑입니다.
욕심이 맘속에 자리 잡는 순간부터 사랑은 집착으로 변해갑니다.
사랑하기에 상대방의 또 다른 행복을 아파하며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은 서로가 울타리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497 탐욕 아닌 소명으로 file 박성규 목사 2018-08-17 122
33496 약속을 지킵시다 file 안성국 목사 2018-08-17 82
33495 친절한 얼굴 file 곽주환 목사 2018-08-17 97
33494 득도(得道)했을 때가 위험한 때 file 한재욱 목사 2018-08-17 68
33493 가장 필요한 지식 file 김석년 목사 2018-08-17 79
33492 예수님의 사자후 file 한상인 목사 2018-08-17 63
33491 우울증을 이긴 힘 file 박성규 목사 2018-08-17 81
33490 궁극의 본향을 향하여 file 안성국 목사 2018-08-17 49
33489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 김장환 목사 2018-08-15 249
33488 성도의 에너지 김장환 목사 2018-08-15 206
33487 담대함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18-08-15 119
33486 하나님께 인정받는 믿음 김장환 목사 2018-08-15 131
33485 한알의 씨앗 김장환 목사 2018-08-15 110
33484 감옥도 하나님의 뜻 김장환 목사 2018-08-15 68
33483 넷 중독의 증상들 김장환 목사 2018-08-15 52
33482 신앙의 본질 김장환 목사 2018-08-15 103
33481 단순한 삶의 실현을 위하여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52
33480 행복을 풀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71
33479 목사가 아니라 수사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59
33478 영적 그리움과 교제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41
33477 진정한 제사는 자신을 바치는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35
33476 인간의 탐욕과 월권을 줄이라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24
33475 잔반 제로에 도전합시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21
33474 꿈과 경쟁적 삶 file 이주연 목사 2018-08-13 23
33473 관심을 더하면 사랑 김장환 목사 2018-08-09 311
33472 의미있는 인생이란? 김장환 목사 2018-08-09 383
33471 위기 속의 기회 김장환 목사 2018-08-09 276
33470 행복한 한해를 위해 필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18-08-09 111
33469 그리스도인의 내일 김장환 목사 2018-08-09 258
33468 세 가지 공통점 김장환 목사 2018-08-09 303
33467 한 가지 소망 김장환 목사 2018-08-09 219
33466 잘못된 강요 김장환 목사 2018-08-09 129
33465 진정한 혁명이 필요합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8-07 102
33464 하루 한 발짝씩만 가면 됩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8-07 145
33463 쫓기는 마음 벗어나기 file 이주연 목사 2018-08-07 7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