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거미의 사랑

김용호............... 조회 수 312 추천 수 0 2018.01.13 06:08:16
.........
거미의 사랑

옛날 어느 숲 속에 거미가 살았는데, 그 거미는 흉측한 얼굴 때문에
친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외로웠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에 거미에게 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그 손님의 눈엔 거미가 너무도 예쁘게 보였고,

그 손님은 그만 거미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답니다.
그래서 손님은 거미집 한 가운데 조심스레 앉았습니다.
그 손님은 다름 아닌 아침의 이슬방울이었습니다.

물방울을 발견한 거미는 너무나도 반가워서 살금살금 다가가서
말을 붙였습니다.

"저 이름이 뭐예요?"
"물방울이에요. 물방울~"

"당신은 어디서 왔죠?"
"난 당신이 볼 순 없지만 볼 수 있고, 느낄 순 있지만 느낄 수 없는
곳에서 왔어요."

물방울의 말에 거미는 도무지 이해할 순 없었지만 너무나도 외로웠던
거미는 물방울의 방문이 너무도 반가웠습니다.
"물방울아 저기 나의 친구가 되어 줄 수 없겠니?"

그러자 물방울도 기다렸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친구? 좋아 내가 너의 친구가 되어줄게! 대신 한 가지 약속을 해야 돼!
절대로 날 안거나 만져서는 안 돼 절대로 알았니?"

"좋아 네가 나의 친구가 되어준다니 난 너무 행복해."

그렇게 해서 둘은 친구가 되었고, 이제 거미는 물방울 없는 생활은
상상할 수 없을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거미는 갑자기 사랑스런 물방울이 안아보고 싶었습니다.

"있잖아 너 한 번만 안아보면 안되겠니?"
"그건 안 돼! 절대로 내가 너의 부탁을 들어 주었듯이 너도 약속을 지켜 줘."

물방울이 너무도 단호하게 말을 하자 거미는 그냥 물러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거미는 물방울을 안아보고 싶어
물방울에게 애원했습니다.

"나, 딱 한 번만 널 안아볼게, 응?"
"거미야? 넌 날 사랑하니?"

"그걸 말이라고 하니?"
거미가 어이없다는 듯 반문하자 물방울이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럼 만약 내가 너의 곁을 떠난다 해도, 날 잊지 않을 거지?
날 잊지 말아 줘"

"당연한 거지 내가 널 어떻게 잊어?
아마 네가 날 떠나면 나의 행복은 사라질 지도 몰라."

"좋아. 그럼 날 만져도 좋아."

물방울은 두 눈을 살며시 감고 몸을 앞으로 내밀었습니다.
거미는 너무도 기뻤습니다.
얼굴에 가득 함박웃음을 머금고 물방울을 힘껏 안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입니까?
한순간에, 그녀를 느낄 수도 없는 빠른 시간에 물방울은
눈앞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거미는 후회했지만, 후회해도 때는 이미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사랑은 절대 소유가 아닙니다.
아끼는 마음, 베푸는 마음 그리고 이해하는 마음 그것이 사랑입니다.
욕심이 맘속에 자리 잡는 순간부터 사랑은 집착으로 변해갑니다.
사랑하기에 상대방의 또 다른 행복을 아파하며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은 서로가 울타리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62 최고의 의사가 본 믿음 김장환 목사 2018-02-13 350
32861 감사의 비밀 김장환 목사 2018-02-13 254
32860 벌의 인내 김장환 목사 2018-02-13 190
32859 청년과 노인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18-02-13 201
32858 십자가의 행군 김장환 목사 2018-02-13 89
32857 최고의 부름 김장환 목사 2018-02-13 172
32856 욕망과 영광 김장환 목사 2018-02-13 98
32855 인격이 재산 김장환 목사 2018-02-13 125
32854 마음에 여유를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91
32853 눈에 익은 것들에서 벗어나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63
32852 간디의 사람대하기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84
32851 고급 레스토랑의 귀빈이 된 노숙인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79
32850 예술이란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34
32849 선과 의의 승리를 믿기에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45
32848 삶의 방향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80
32847 한 개인의 진실 file 이주연 목사 2018-02-12 42
32846 약간’을 경계하십시오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2-10 206
32845 크리스천이 드려야 할 기도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2-10 175
32844 알파고와 4차원 영성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2-10 76
32843 만년필의 시작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2-10 142
32842 하나님을 믿음대로 경험하기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2-10 119
32841 신록, 새로운 생명의 아름다움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2-10 41
32840 영적 에너지 영혼의정원 2018-02-09 274
32839 불경기가 없는 신앙(성막 지붕) 새벽기도 2018-02-09 198
32838 자신을 성찰하라(등잔대) 새벽기도 2018-02-09 95
32837 말씀을 겸손하게 받으라(떡상) 새벽기도 2018-02-09 83
32836 십자가의 은혜(속죄소) 새벽기도 2018-02-09 76
32835 하나님께서 주신대로 홍정길 목사 2018-02-09 164
32834 타협하지 맙시다 예화포커스 2018-02-09 209
32833 우정을 택하신 아버지 육동욱 2018-02-09 81
32832 에머슨 부자와 송아지 김순권 목사 2018-02-09 142
32831 확실한 전달 김장환 목사 2018-02-06 283
32830 종교 이상의 것 김장환 목사 2018-02-06 211
32829 열등감의 해방 김장환 목사 2018-02-06 226
32828 우주를 운행하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18-02-06 16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