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절영지회의 은혜

김석년 목사............... 조회 수 213 추천 수 0 2019.01.12 23:27:32
.........

201807190000_23110923982029_1.jpg

[겨자씨] 절영지회의 은혜
 
 “나도 죄인입니다.” 한 사제가 죄지은 형제를 교회에서 내치려하자 교부 베사리온이 그와 같이 나가며 했던 말이라고 합니다. 옳습니다. 우리는 다 실수와 허물 많은 죄인일 뿐입니다. 서로가 허물을 덮어주고 용서하며 살아야 바른 관계, 복된 인생이 되는 것이지요.

초나라 때 장왕이라는 군주가 있었습니다. 그가 연회를 즐기는데 그만 바람에 등불이 꺼지고 말았지요. 그때 한 신하가 왕후를 끌어안으려 했습니다. 왕후는 그 무례한 자의 관끈을 잡아끊고 왕에게 조사를 요청합니다. 그러나 왕은 도리어 모든 신하의 관끈을 끊게 한 후 불을 켜 잔치를 계속 즐기게 했습니다. 그래서 절영지회(絶纓之會), 곧 관끈을 끊고 즐긴 연회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훗날 초나라가 타국의 공격을 받게 되자 한 장군이 목숨을 걸고 싸워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바로 그가 그 연회에서 목숨을 건진 당교라는 인물입니다. 그는 장왕이 내리는 상을 일언지하에 거절하며 말했다고 합니다.

“나는 죽었어야 할 죄인이다. 왕께서 그날 죽이지 않았기에 은혜를 갚고자 했을 뿐이다.”

우리 역시 죽어야 할 죄인인데, 예수께서 친히 나 대신 십자가에 죽어 모든 죄를 사하고 용서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도 그 은혜로 인해 다른 이의 허물과 죄를 덮어주고 용서해야 하지 않을까요. “죄는 미워하되 죄지은 사람은 사랑하라.”(성 아우구스티누스)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09 그리운 본향 김장환 목사 2019-11-15 182
35108 솔직한 고백 김장환 목사 2019-11-15 146
35107 사과의 4단계 김장환 목사 2019-11-15 114
35106 진짜 용서 김장환 목사 2019-11-15 113
35105 믿음을 선택하라 김장환 목사 2019-11-15 140
35104 사랑을 표현하세요 김장환 목사 2019-11-15 108
35103 응답의 때를 기다리라 김장환 목사 2019-11-15 98
35102 부모님의 교육 김장환 목사 2019-11-15 57
35101 앞 달구지와 뒤 달구지 file 한희철 목사 2019-11-11 226
35100 고자질하는 심장 file 오연택 목사 2019-11-11 170
35099 세종대왕과 한글 이름 file 한별 목사 2019-11-11 120
35098 나눠 주는 축복 file 김민정 목사 2019-11-11 204
35097 배설물 file 손석일 목사 2019-11-11 152
35096 야베스의 기도문 file 홍융희 목사 2019-11-11 177
35095 실천 file 한희철 목사 2019-11-11 89
35094 깨어있는 한 사람 file 오연택 목사 2019-11-11 158
35093 살기위한 죽음 김장환 목사 2019-11-08 422
35092 얼마나 간절히 원하는가 김장환 목사 2019-11-08 334
35091 행복의 시작, 행복의 근원 김장환 목사 2019-11-08 328
35090 우연한 기회 김장환 목사 2019-11-08 247
35089 함께 하시는 예수님 김장환 목사 2019-11-08 245
35088 세상을 바꾸는 통로 김장환 목사 2019-11-08 250
35087 불가능이란 없다 김장환 목사 2019-11-08 175
35086 행복 10계명 김장환 목사 2019-11-08 190
35085 50만원으로 사는 새 인생 김장환 목사 2019-11-05 314
35084 사막의 샘물 김장환 목사 2019-11-05 340
35083 더 중요한 성품 김장환 목사 2019-11-05 217
35082 함께 사는 세상 김장환 목사 2019-11-05 142
35081 솔직함의 힘 김장환 목사 2019-11-05 147
35080 죽음이 보이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19-11-05 113
35079 진정한 가족 김장환 목사 2019-11-05 114
35078 진정한 사랑의 조건 김장환 목사 2019-11-05 123
35077 선행을 부르는 선행 김장환 목사 2019-11-02 282
35076 마지막 편지 김장환 목사 2019-11-02 257
35075 농구 황제의 자유투 김장환 목사 2019-11-02 24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