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동거함의 축복

안성국 목사............... 조회 수 183 추천 수 0 2019.01.12 23:29:20
.........

201807230005_23110923983321_1.jpg

[겨자씨] 동거함의 축복
 
 외롭고 힘들 때면 엄마를 찾았습니다. 그리움 저편에 사는 엄마는 고향이고 따스한 품입니다. 단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용기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등을 토닥여 주시고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을 차려주셨습니다. 눈물로 기도까지 해주십니다. 이렇게 마음이 회복돼 집으로 돌아올 때면 늘 아쉬웠습니다.

그러다 머리를 좀 써봤습니다. “엄마, 우리 집에 놀러 와. 보고 싶다.” 분주한 나의 일상 속으로 엄마를 초대했습니다. 엄마는 한걸음에 오셨습니다. 집에 엄마가 계시면 늘 잔칫집 분위기입니다. 내 맘을 어찌 아셨는지 먹고 싶은 것만 만들어 주십니다. 어찌 그렇게 좋은 말만 해주시는지 마음이 후련해지기도 합니다. 더 자주 오시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고민하다가 용기를 내 봅니다.

“엄마, 그냥 우리 같이 살면 안 될까. 나 엄마랑 같이 살면 정말 좋겠다.” “안 되긴 왜 안 돼. 너는 내 새낀데”.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어쩌면 내심 그 말을 기다리셨던 모양입니다. 이제 내 삶은 불행 끝, 행복 시작입니다.

신앙생활도 똑같습니다. 할 수 있는 대로 주님을 찾아가십시오. 할 수 있는 대로 그분을 삶의 자리로 초청하십시오. 할 수만 있다면 그분과 같이 사십시오. 이것이야말로 주님의 간절한 바람이랍니다.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겨자씨/국민일보>


댓글 '1'

키토스

2020.01.14 17:43:43

부럽고 멋지다 우리 안 목사님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09 이기주의의 모습 김장환 목사 2020-07-13 99
35908 사명의 성공 김장환 목사 2020-07-13 79
35907 두 개의 눈 김장환 목사 2020-07-13 96
35906 영접의 거리 김장환 목사 2020-07-13 58
35905 함께 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0-07-13 70
35904 성공의 공통분모 김장환 목사 2020-07-13 70
35903 수렁에서 구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0-07-13 66
35902 분별력 김장환 목사 2020-07-13 77
35901 엄마가 해줄까? 물맷돌 2020-07-11 181
35900 복도 창가로 스며든 따뜻한 햇살 물맷돌 2020-07-11 71
35899 화장지를 거는 방법에서도 성격이 보입니다! 물맷돌 2020-07-11 132
35898 진짜 좋은 엄마’의 자격을 갖추었으면 좋겠습니다! 물맷돌 2020-07-11 67
35897 미안함과 용서의 눈물 물맷돌 2020-07-11 155
35896 진정 좋은 친구라면? 물맷돌 2020-07-11 90
35895 마음도 잘 볶으면 향기가 날까요? 물맷돌 2020-07-11 100
35894 부모님의 위로, 다르면서도 같았습니다! 물맷돌 2020-07-11 52
35893 별헤는 밤 file 전담양 목사 2020-07-09 171
35892 돌담의 지혜 손석일 목사 2020-07-09 206
35891 꽃잎이 모여 꽃이 됩니다 file 한재욱 목사 2020-07-09 224
35890 어려운 숙제 file 한희철 목사 2020-07-09 205
35889 이태원 프리덤 file 이성준 목사 2020-07-09 108
35888 습관과 마음의 거리 file 차진호 목사 2020-07-09 273
35887 나를 감싸안으며 file 전담양 목사 2020-07-09 147
35886 보이지 않는 날개 file 손석일 목사 2020-07-09 179
35885 신앙에 대한 질문 김장환 목사 2020-07-04 405
35884 이미 가진 보화 김장환 목사 2020-07-04 472
35883 7가지 고개 김장환 목사 2020-07-04 347
35882 연봉을 묻지 않은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7-04 263
35881 잠언이 가르치는 경제 김장환 목사 2020-07-04 242
35880 천국을 상상하라 김장환 목사 2020-07-04 276
35879 새벽을 깨우는 도전 김장환 목사 2020-07-04 214
35878 모르게 돕는 기쁨 김장환 목사 2020-07-04 204
35877 부모는 어느 선까지 용서하고 인내해야 하는 것일까? 물맷돌 2020-06-30 158
35876 스스로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물맷돌 2020-06-30 112
35875 세상을 탓하기 전에 당신의 방부터 정리하라! 물맷돌 2020-06-30 14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