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하늘이 안 무너지는 이유

한재욱 목사............... 조회 수 92 추천 수 0 2019.03.12 22:50:33
.........

201810260002_23110924024613_1.jpg

[겨자씨] 하늘이 안 무너지는 이유
 
 “흔들리는 풀잎이 내게 시 한 구절을 준다/ 하늘이 안 무너지는 건 우리들 때문이에요, 하고/ 풀잎들은 그 푸른빛을 다해 흔들림을 다해 광채 나는 목소리를 뿜어 올린다.” 정현종 시인의 시 ‘광채 나는 목소리로 풀잎은’의 한 구절입니다.

하늘이 안 무너지는 건 철인(哲人)들의 고매함 때문이 아니라 여린 풀잎들이 그 푸른빛을 다하고 흔들림을 다하기 때문입니다. 지구가 질서 있게 유영하는 것은 지구를 떠받치고 있다는 거인 아틀라스의 땀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고 여린 풀잎 같은 당신이 이름 없고 빛도 없는 곳에서 쏟고 있는 사랑의 섬김 때문입니다.

시인 안도현의 시 ‘외로울 땐 외로워하자’에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산과 들이 온통 푸르름으로 가득 차게 되는 까닭은 아주 작은 풀잎 하나, 아주 작은 나뭇잎 한 장이 푸르름을 손 안에 쥐고 있기 때문이다.”

풀잎들은 그 작은 손에 푸르름을 손에 쥐고 푸른빛을 다해, 흔들림을 다해 오늘도 하늘과 땅을 받치고 있습니다. 묵묵히 작은 일에 충성하며 주어진 사명을 다하는 당신께 감사합니다. 이 땅의 진정한 영웅이 여러분입니다. 힘내십시오.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다 착한 종이여 네가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하였으니 열 고을 권세를 차지하라 하고.”(눅 19:17)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48 갈등의 미학 newfile 안성국 목사 2019-03-21 40
34347 보이스 피싱과 사탄의 전략 newfile 곽주환 목사 2019-03-21 30
34346 옳고도 좋은 당신 newfile 한재욱 목사 2019-03-21 23
34345 하나님의 손 안에 newfile 김석년 목사 2019-03-21 37
34344 성경 쓰기 newfile 한상인 목사 2019-03-21 18
34343 두려움 극복, 인생 승리 newfile 박성규 목사 2019-03-21 27
34342 음계’에 담긴 고백 newfile 안성국 목사 2019-03-21 24
34341 상처가 있거든 newfile 곽주환 목사 2019-03-21 25
34340 사람의 온도 newfile 한재욱 목사 2019-03-21 19
34339 예배를 기다리는 행복 김장환 목사 2019-03-20 84
34338 값을 매길 수 없는 열정 김장환 목사 2019-03-20 67
34337 기다리시는 하나님 김장환 목사 2019-03-20 63
34336 사명에 집중하라 김장환 목사 2019-03-20 54
34335 날마다 변화되는 삶 김장환 목사 2019-03-20 59
34334 매일 감사하라 김장환 목사 2019-03-20 55
34333 지금 있는 것을 드리자 김장환 목사 2019-03-20 45
34332 일곱 가지 선교의 원칙 김장환 목사 2019-03-20 34
34331 우리가 기억해야할 단어 김용호 2019-03-19 86
34330 프로와 아마추어의 20가지 차이 김용호 2019-03-19 76
34329 행복은 향수 김용호 2019-03-19 80
34328 미국의 17대 대통령 앤드류 존슨 김용호 2019-03-19 58
34327 동물의 수명 사람의 수명 김용호 2019-03-19 61
34326 주는 사랑 나누는 기쁨 김용호 2019-03-19 45
34325 기도의 결심 김장환 목사 2019-03-18 79
34324 게으름의 단계 김장환 목사 2019-03-18 75
34323 인간관계를 살리는 세 가지 방문 김장환 목사 2019-03-18 79
34322 성경을 믿으십니까? 김장환 목사 2019-03-18 58
34321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장환 목사 2019-03-18 79
34320 제발로 감옥에 가는 사람들 김장환 목사 2019-03-18 51
34319 포기도 순종이다 김장환 목사 2019-03-18 57
34318 목회를 떠나 화가가 된 사람 김장환 목사 2019-03-18 51
34317 나를 위로해 줄 분 김장환 목사 2019-03-16 148
34316 날 위해 오신 독생자 김장환 목사 2019-03-16 86
34315 생각하지 않은 죄 김장환 목사 2019-03-16 92
34314 절호의 기회 김장환 목사 2019-03-16 7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