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나폴레옹과 병사

김용호............... 조회 수 137 추천 수 0 2019.03.13 12:09:07
.........
나폴레옹과 병사

나폴레옹은 장군 시절 부하들에게 매우 엄격하였다.
그는 명령을 어긴 병사에 대해서는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단호하게 처벌하곤 했었다.

러시아 원정을 갔을 때 하루는 눈보라가 세차게 불어와
그의 군대는 벌판에서 야영을 하게 되었는데 그 날 저녁 그는
밤새 보초를 설 병사들을 모아놓고 엄한 명령을 내렸다.

오늘 밤 러시아 군의 습격이 있을지 모른다.
자기 위치에서 맡은 책임을 다 하라.
이윽고 밤은 깊어가고 나폴레옹은 자정 무렵 숙소에서 나와 순찰을
돌았는데 마지막 초소에 이르렀을 때 보초를 서던 병사는
앉은 채로 잠들어 있었다.

이것을 본 나폴레옹은 아무 말 없이 보초병 대신 그 자리에 서서
보초를 서고 있었는데 날이 밝을 즈음 잠에서 깬
보초병은 자기 대신 보초를 보고있는 장군을 보고는
소스라치게 놀라 무릎을 꿇고 죽여 달라고 하는 게 아닌가

한참 보초병을 바라보던 나폴레옹은 총을 건네주며 말했다.
너와 나 밖에 본 사람이 아무도 없다.
그래서 나는 너를 용서 할 수 있다.
나폴레옹은 병사가 말하기 전에 총총히 사라졌다.

그 날 아침 러시아와의 대 전투가 벌어졌다.
추위에 지친 프랑스군은 밀리기 시작하여 패색이 짙었다.
이때 갑자기 한 병사가 앞장서서 적진으로 뛰어 들었다.

그의 용기 있는 모습에 뒤로 물러서던
프랑스군은 용기를 내어 앞으로 나아가며 힘껏 싸웠다.
그 결과 예상하지 못한 대 승리를 거두게 되었다.

싸움이 끝난 뒤 나폴레옹은 용감하게 앞장서서 싸워 프랑스군이
승리하도록 한 그 병사에게 상을 주려고 찾았더니 그는 이미
죽었다는 것이 아닌가 시신이라도 찾아오라고 명령한 나폴레옹은
병사의 시신을 보고 깜짝 놀랐는데 새벽에 나폴레옹이 대신
보초를 서 주었던 바로 그 병사였던 것이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48 갈등의 미학 newfile 안성국 목사 2019-03-21 40
34347 보이스 피싱과 사탄의 전략 newfile 곽주환 목사 2019-03-21 29
34346 옳고도 좋은 당신 newfile 한재욱 목사 2019-03-21 23
34345 하나님의 손 안에 newfile 김석년 목사 2019-03-21 35
34344 성경 쓰기 newfile 한상인 목사 2019-03-21 18
34343 두려움 극복, 인생 승리 newfile 박성규 목사 2019-03-21 26
34342 음계’에 담긴 고백 newfile 안성국 목사 2019-03-21 23
34341 상처가 있거든 newfile 곽주환 목사 2019-03-21 25
34340 사람의 온도 newfile 한재욱 목사 2019-03-21 19
34339 예배를 기다리는 행복 김장환 목사 2019-03-20 84
34338 값을 매길 수 없는 열정 김장환 목사 2019-03-20 67
34337 기다리시는 하나님 김장환 목사 2019-03-20 63
34336 사명에 집중하라 김장환 목사 2019-03-20 54
34335 날마다 변화되는 삶 김장환 목사 2019-03-20 59
34334 매일 감사하라 김장환 목사 2019-03-20 55
34333 지금 있는 것을 드리자 김장환 목사 2019-03-20 44
34332 일곱 가지 선교의 원칙 김장환 목사 2019-03-20 34
34331 우리가 기억해야할 단어 김용호 2019-03-19 85
34330 프로와 아마추어의 20가지 차이 김용호 2019-03-19 75
34329 행복은 향수 김용호 2019-03-19 80
34328 미국의 17대 대통령 앤드류 존슨 김용호 2019-03-19 58
34327 동물의 수명 사람의 수명 김용호 2019-03-19 61
34326 주는 사랑 나누는 기쁨 김용호 2019-03-19 45
34325 기도의 결심 김장환 목사 2019-03-18 79
34324 게으름의 단계 김장환 목사 2019-03-18 75
34323 인간관계를 살리는 세 가지 방문 김장환 목사 2019-03-18 79
34322 성경을 믿으십니까? 김장환 목사 2019-03-18 58
34321 이상한 가격의 붕어빵 김장환 목사 2019-03-18 79
34320 제발로 감옥에 가는 사람들 김장환 목사 2019-03-18 51
34319 포기도 순종이다 김장환 목사 2019-03-18 57
34318 목회를 떠나 화가가 된 사람 김장환 목사 2019-03-18 51
34317 나를 위로해 줄 분 김장환 목사 2019-03-16 148
34316 날 위해 오신 독생자 김장환 목사 2019-03-16 86
34315 생각하지 않은 죄 김장환 목사 2019-03-16 92
34314 절호의 기회 김장환 목사 2019-03-16 7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