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문신을 하지 않는 이유

김장환 목사............... 조회 수 190 추천 수 0 2019.05.19 23:33:07
.........

문신을 하지 않는 이유
 

세계최고의 축구리그인 스페인의 프리메가리가의 선수들을 보면 몸 에 문신을 한 사람이 매우 많습니다.
상대 선수에게 위압감을 주고, 또 자기만의 개성을 나타내기 위해서인 데 최근에는 이런 모습들을 화면으로 보는 많은 학생들도 문신을 하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를 두 번이나 수상한 호 날두는 몸에 아주 작은 문신도 하지 않습니다. 문신을 하면 헌혈을 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10대 때 심장병으로 축구를 그만둘 뻔했던 호날 두는 다른 사람의 도움으로 이겨낼 수가 있었는데, 그때의 보답으로 슈 퍼스타가 된 지금도 꼬박꼬박 헌혈을 하고 심지어는 골수도 기증합니다. 미국 최고의 팝스타인 테일러 스위프트 역시 몸에 문신을 하지 않습 니다. 심지어는 클럽의 파티에도 가지 않고 노출이 심한 옷도 거의 입지 않습니다. 자기를 보고 자라는 청소년들에게 나쁜 영향력을 주고 싶지 않다는 것이 그 이유인데 어떤 식으로든 자기를 들어내고 나타내려는 다른 팝스타와는 확연히 다른 그녀의 모습에 지금은 ‘미국 국민이 가장
사랑하는 여가수’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우리는 매일 만나는 사람들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영향력을 미치고 있 습니다. 그리스도의 향기로 선한 영향력을 나타내는 오늘이 되십시오. 반드시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합니다.
주님! 연약한 지체를 위해 작은 유익은 포기할 줄 알게 하소서!
나의 외적인 모습들이 누군가를 시험에 들게 하진 않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63 진정한 히어로 newfile 홍융희 목사 2019-07-22 12
34762 아버지, 고맙습니다! newfile 한희철 목사 2019-07-22 15
34761 아픔을 공유하라 newfile 오연택 목사 2019-07-22 9
34760 스카이캐슬 newfile 한별 총장 2019-07-22 10
34759 보는 것에 속다 newfile 김민정 목사 2019-07-22 10
34758 자녀가 보석인 이유 newfile 손석일 목사 2019-07-22 14
34757 친절이 가져온 명성 newfile 홍융희 목사 2019-07-22 9
34756 내일이라는 선물 newfile 한희철 목사 2019-07-22 13
34755 되는 집안 안 되는 집안 50 김용호 2019-07-19 321
34754 눈과 마음 김용호 2019-07-19 252
34753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김용호 2019-07-19 150
34752 소문과 진상 김용호 2019-07-19 122
34751 질문 대장 김용호 2019-07-19 92
34750 숙종의 뺨을 때린 선비 김용호 2019-07-19 131
34749 보수와 상관없는 일 김용호 2019-07-19 91
34748 관속의 인물 김용호 2019-07-19 93
34747 중독에서 벗어나라 김장환 목사 2019-07-18 199
34746 착하게 돈 버는 법 김장환 목사 2019-07-18 137
34745 산을 옮긴 이유 김장환 목사 2019-07-18 228
34744 피크의 흐름 김장환 목사 2019-07-18 83
34743 창조의 섭리를 따르라 김장환 목사 2019-07-18 95
34742 진정한 낭비 김장환 목사 2019-07-18 100
34741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19-07-18 122
34740 시간의 소중함 김장환 목사 2019-07-18 102
34739 그리고 그 다음에는 김용호 2019-07-16 203
34738 이것을 생각해 보자 김용호 2019-07-16 162
34737 마지막 끈 김용호 2019-07-16 186
34736 수통으로 나눈 사랑 김용호 2019-07-16 89
34735 나를 위한 기도 김용호 2019-07-16 107
34734 다이아몬드 이야기 김용호 2019-07-16 180
34733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 2019-07-16 95
34732 마귀의 비매품 김용호 2019-07-16 182
34731 산을 옮긴 우공 김용호 2019-07-16 79
34730 멈춘 시계 김용호 2019-07-16 93
34729 슬픔과 더불어 김용호 2019-07-16 5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