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 손가락 투수

홍융희 목사............... 조회 수 262 추천 수 0 2019.05.23 23:35:45
.........

201902210004_23110924063063_1.jpg

[겨자씨] 세 손가락 투수
 
 미국 프로야구의 전설적 투수 모데카이 브라운을 아십니까. 그에게는 야구선수로서 치명적인 약점이 있었습니다. 일곱 살 때 아버지를 따라 농장에 갔다가 농기구에 손가락이 끼이는 사고를 당한 것이죠. 결국 오른손 집게손가락을 절단해야 했고 가운뎃손가락은 영구 골절됐습니다. 투수에게 가장 중요한 두 개의 손가락이 사라진 셈이죠. 어릴 때부터 투수가 되고 싶었던 그의 꿈이 산산조각 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는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마운드에 올라 피나는 연습으로 장애를 장점으로 승화했습니다. 사용할 수 없는 손가락을 사용하지 않고도 강속구와 변화구를 던지게 된 것입니다. 자기만의 새로운 구질을 만들어냈습니다. 그는 세 손가락만 사용해 공을 던져 ‘쓰리 핑거스 투수’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궤적을 그리는 그의 커브는 어떤 타자도 마음 놓고 칠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그는 시카고 컵스에서 9년 동안 186승을 거뒀습니다. 장애를 딛고 전설적인 기록을 세운 인물이 된 것입니다. 1949년에는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실패와 고난은 끝이 아닙니다. 좌절하고 포기할 때가 정말 끝입니다. 바로 지금, 힘들지만 한 번 더 용기를 내 일어납시다.

홍융희 목사(부산성민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63 진정한 히어로 newfile 홍융희 목사 2019-07-22 12
34762 아버지, 고맙습니다! newfile 한희철 목사 2019-07-22 15
34761 아픔을 공유하라 newfile 오연택 목사 2019-07-22 9
34760 스카이캐슬 newfile 한별 총장 2019-07-22 10
34759 보는 것에 속다 newfile 김민정 목사 2019-07-22 10
34758 자녀가 보석인 이유 newfile 손석일 목사 2019-07-22 14
34757 친절이 가져온 명성 newfile 홍융희 목사 2019-07-22 9
34756 내일이라는 선물 newfile 한희철 목사 2019-07-22 13
34755 되는 집안 안 되는 집안 50 김용호 2019-07-19 321
34754 눈과 마음 김용호 2019-07-19 252
34753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김용호 2019-07-19 150
34752 소문과 진상 김용호 2019-07-19 122
34751 질문 대장 김용호 2019-07-19 92
34750 숙종의 뺨을 때린 선비 김용호 2019-07-19 131
34749 보수와 상관없는 일 김용호 2019-07-19 91
34748 관속의 인물 김용호 2019-07-19 93
34747 중독에서 벗어나라 김장환 목사 2019-07-18 199
34746 착하게 돈 버는 법 김장환 목사 2019-07-18 137
34745 산을 옮긴 이유 김장환 목사 2019-07-18 228
34744 피크의 흐름 김장환 목사 2019-07-18 83
34743 창조의 섭리를 따르라 김장환 목사 2019-07-18 95
34742 진정한 낭비 김장환 목사 2019-07-18 100
34741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19-07-18 122
34740 시간의 소중함 김장환 목사 2019-07-18 102
34739 그리고 그 다음에는 김용호 2019-07-16 203
34738 이것을 생각해 보자 김용호 2019-07-16 162
34737 마지막 끈 김용호 2019-07-16 186
34736 수통으로 나눈 사랑 김용호 2019-07-16 89
34735 나를 위한 기도 김용호 2019-07-16 107
34734 다이아몬드 이야기 김용호 2019-07-16 180
34733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김용호 2019-07-16 95
34732 마귀의 비매품 김용호 2019-07-16 182
34731 산을 옮긴 우공 김용호 2019-07-16 79
34730 멈춘 시계 김용호 2019-07-16 93
34729 슬픔과 더불어 김용호 2019-07-16 5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