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여분의 손수건

손석일 목사............... 조회 수 366 추천 수 0 2019.10.19 22:12:35
.........

201909200003_23110924098701_1.jpg

[겨자씨] 여분의 손수건


영화 ‘인턴’의 주인공인 70세 인턴사원 로버트 드니로는 평소 손수건을 갖고 다니는데 자신이 쓰지는 않습니다. 쓰지 않는 손수건을 왜 갖고 다니느냐고 동료가 묻자 그는 “누가 울면 빌려주기 위해서지. 예의 바르게 내 흔적을 남기는 거야”라고 답합니다. 어떤 교인은 추석 연휴 동안 봉투에 돈을 준비하고 다녔습니다. 연휴에 만나게 될 폐지 줍는 어르신과 환경미화원에게 드리려 한다고 했습니다.

나누려면 여분이 있어야 합니다. 여분의 손수건을 지닌다든지, 돈이나 사탕을 따로 갖고 다녀야 합니다. 사무실에 방문하는 손님을 위해 음료수를 시원하게 준비하고 입지 않는 옷과 신발을 깨끗하게 손질해둬야 기회가 왔을 때 바로 나눌 수 있습니다. 시간도 그렇습니다. 늘 바쁜 사람은 누구를 돕고 싶어도 도울 시간이 없습니다. 여유는 따로 떼어놓아야 생기는 것입니다.

“오직 선을 행함과 서로 나누어 주기를 잊지 말라 하나님은 이 같은 제사를 기뻐하시느니라.”(히 13:16) 나눔에 ‘하나님께서 당신을 너무 사랑하십니다’와 같은 문구와 성경 구절도 덧붙이면 더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나님은 나눔도 기뻐하시는 제사라 했습니다. 작은 것이라도 따로 떼어뒀다가 나누는 삶의 예배를 드리며 살아가야겠습니다.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83 내가 그동안 뭘 위해서 그리 숨가쁘게 살아왔나? new 물맷돌 2019-12-16 20
35182 감사(感謝)의 효과(效果) new 물맷돌 2019-12-16 18
35181 네 가지 감사 newfile 홍융희 목사 2019-12-15 27
35180 같은 나뭇잎은 없습니다 newfile 한희철 목사 2019-12-15 25
35179 함께 울어주는 그 한 사람 newfile 오연택 목사 2019-12-15 20
35178 왕자와 광야 그리고 영광 newfile 한별 목사 2019-12-15 15
35177 죽음을 기억하는 삶 newfile 김민정 목사 2019-12-15 13
35176 층간 소음 newfile 손석일 목사 2019-12-15 14
35175 인간의 본성 newfile 홍융희 목사 2019-12-15 15
35174 만남의 복 newfile 한희철 목사 2019-12-15 20
35173 생명수를 찾는 방법 김장환 목사 2019-12-12 265
35172 장수의 축복 김장환 목사 2019-12-12 133
35171 선한 양심 김장환 목사 2019-12-12 166
35170 뛸 수 있었던 2가지 비결 김장환 목사 2019-12-12 178
35169 전해야 할 비밀 김장환 목사 2019-12-12 120
35168 믿음으로 세운 집 김장환 목사 2019-12-12 190
35167 변화에 적응하라 김장환 목사 2019-12-12 97
35166 날개를 기억하라 김장환 목사 2019-12-12 99
35165 펭귄 생존법 김장환 목사 2019-12-09 366
35164 덧니와 재능 김장환 목사 2019-12-09 210
35163 다람쥐 성도, 햄스터 성도 김장환 목사 2019-12-09 202
35162 더 중요한 가치 김장환 목사 2019-12-09 194
35161 십대들이 떠나는 교회 김장환 목사 2019-12-09 98
35160 눈에 보이는 기부 김장환 목사 2019-12-09 70
35159 중요한 일 20% 김장환 목사 2019-12-09 188
35158 맡겨주신 영혼 김장환 목사 2019-12-09 96
35157 아리스토텔레스와 렘브란트 file 오연택 목사 2019-12-06 292
35156 보이지 않는 문 file 한별 목사 2019-12-06 375
35155 자랑 file 손석일 목사 2019-12-06 216
35154 베드로의 대답 file 홍융희 목사 2019-12-06 278
35153 들판 내다보며 여는 도토리처럼 file 한희철 목사 2019-12-06 154
35152 유일한 희망 file 오연택 목사 2019-12-06 219
35151 문제는 기적의 소재이다 file 한별 목사 2019-12-06 177
35150 모두를 배려하는 소통 file 김민정 목사 2019-12-06 169
35149 지혜로운 말 김장환 목사 2019-12-03 42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