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벌써

손석일 목사............... 조회 수 365 추천 수 0 2019.11.29 23:48:52
.........

201910180003_23110924103330_1.jpg

[겨자씨] 벌써


벌써 10월 중순입니다. 10월은 ‘벌써’라는 말을 많이 쓰는 달인 것 같습니다. 그동안 한 게 별로 없어 보여서 더 조급해지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벌써’라고 하다 보면 해야 할 일은 더 못하게 되고, 한 일도 제대로 못 누리며 지나치기 쉽습니다.

해녀들은 물 위로 떠 오를 때 ‘호오이’ 하는 소리를 내면서 숨을 몰아쉽니다. 마치 휘파람 소리 같기도 하고, 새소리 같기도 한 이 소리를 숨비소리나 숨비질소리라고 부릅니다. 해녀들은 보통 수심 5m에서 30초 정도 작업하다 물 위로 떠 오르지만 어떤 때는 수심 20m까지 들어가 2분 이상을 견디기도 합니다. 그럴 때 막혀 있던 숨을 한꺼번에 몰아쉬면서 이런 소리가 납니다. 숨이 너무 가쁘면 물가로 나와 돌담으로 에워싸인 ‘불턱’이란 곳에서 피워 놓은 불에 몸을 덥히고 숨을 고른 뒤 다시 물질하러 들어갑니다.

“너는 가서 기쁨으로 네 음식물을 먹고 즐거운 마음으로 네 포도주를 마실지어다 이는 하나님이 네가 하는 일들을 벌써 기쁘게 받으셨음이니라.”(전 9:7) 하나님은 벌써 우리가 하는 일을 기쁘게 받았다고 말씀합니다. 10월은 숨 고르기를 해야 할 때입니다. 하나님께 위로와 쉼을 얻고 바쁘게 달려온 삶을 한번 돌아본 뒤, 남은 한 해의 시간을 향해 다시 달려가길 바랍니다.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57 아리스토텔레스와 렘브란트 file 오연택 목사 2019-12-06 164
35156 보이지 않는 문 file 한별 목사 2019-12-06 196
35155 자랑 file 손석일 목사 2019-12-06 113
35154 베드로의 대답 file 홍융희 목사 2019-12-06 148
35153 들판 내다보며 여는 도토리처럼 file 한희철 목사 2019-12-06 81
35152 유일한 희망 file 오연택 목사 2019-12-06 113
35151 문제는 기적의 소재이다 file 한별 목사 2019-12-06 88
35150 모두를 배려하는 소통 file 김민정 목사 2019-12-06 92
35149 지혜로운 말 김장환 목사 2019-12-03 338
35148 매일 찾는 이름 김장환 목사 2019-12-03 266
35147 불행을 끌어들이는 습관 김장환 목사 2019-12-03 218
35146 금식의 이유 김장환 목사 2019-12-03 114
35145 영원한 말씀 김장환 목사 2019-12-03 175
35144 진짜로 필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19-12-03 234
35143 갈등을 피하는 방법 김장환 목사 2019-12-03 164
35142 예수님의 신분 김장환 목사 2019-12-03 180
» 벌써 file 손석일 목사 2019-11-29 365
35140 어머니의 선택 file 홍융희 목사 2019-11-29 291
35139 꼬리를 무는 사랑 file 한희철 목사 2019-11-29 235
35138 씻긴 돌 file 오연택 목사 2019-11-29 224
35137 성령의 새 바람 file 한별 목사 2019-11-29 162
35136 하나님 뜻 알아차리기 file 김민정 목사 2019-11-29 223
35135 대화와 기도 file 손석일 목사 2019-11-29 124
35134 교회의 우선순위 file 홍융희 목사 2019-11-29 199
35133 예배란 무엇인가? 최주훈 목사 2019-11-29 153
35132 일요일 예배의 기원 최주훈 목사 2019-11-28 243
35131 인생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새벽기도 2019-11-27 274
35130 거짓에 미혹되지 말라 새벽기도 2019-11-27 107
35129 구원받은 삶의 6가지 증거 새벽기도 2019-11-27 155
35128 희생의 복음 김장환 목사 2019-11-25 389
35127 불완전한 사랑 김장환 목사 2019-11-25 257
35126 가장 큰 피해자 김장환 목사 2019-11-25 274
35125 끝까지 지켜야 할 것 김장환 목사 2019-11-25 348
35124 이미 이루신 주님 김장환 목사 2019-11-25 228
35123 시대에 필요한 가치 김장환 목사 2019-11-25 25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