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월의 흔적 ‘주름’

물맷돌............... 조회 수 109 추천 수 0 2020.01.07 09:15:32
.........

[아침편지2015]2019.1.7(T.01032343038)


세월의 흔적 ‘주름’


샬롬! 올해 들어 첫 번째 월요일,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꼰대’는 ‘자기가 옳다는 생각으로 남에게 충고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사람’을 뜻한답니다. 공원으로 운동하러 갔다가 담배 피우는 학생들을 종종 보게 되는데, 그때마다 괜히 효과 없는 꼰대짓하는 것만 같아서 주저주저하다가도, 끝내 한 마디 하곤 합니다.


거울에 얼굴을 비춰볼 때마다, 진한 주름이 제일 먼저 눈에 띕니다. 그 주름은 이마의 1/3지점에서 시작되어 눈과 눈 사이를 지나는, 세로로 깊이 팬 선이 되었습니다. 언제부터 주름이 거기에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그 주름이 왜 생겼는지 예상은 할 수 있습니다. 저는 30년차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입니다. 이 병은 관절에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고 관절의 변형을 초래합니다. 어쩌면 출산의 고통보다 더 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좋은 약이 개발되어 통증을 덜어주고 있지만, 예전에는 너무 아팠습니다. 그 통증을 견디느라, 얼굴을 찡그렸을 겁니다. 그러면서 그 주름이 생겼고, 30년의 세월이 주름의 깊이를 더했겠지요. 그 주름은, 제가 어떤 삶을 견디며 여기까지 왔는지 함축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에게 그 주름의 역사를 일일이 설명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하나님과 저는 압니다. 하지만, 저는 그 주름이 좋습니다. 웃을 일 없는 세상에 살면서, 그래도 소소한 행복에 많이 웃어보려고 합니다. 그러다 보면, 30년 후에는 웃음 덕분에 생긴 주름이 가장 먼저 눈에 띄지 않을까요?(출처; 빛과 소금, 김경아)


대부분의 사람들이 세월의 아픔을 겪으면서 그 이마에 주름을 만들어가게 마련입니다. 그러니, 그 주름이 그 인생을 말해주고 있습니다.(물맷돌)


[이제부터는 아무도 나를 괴롭히지 마십시오. 내 몸에는 예수님의 흔적이 있습니다.(갈6: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57 왜, 저를 낳았나요? new 물맷돌 2020-01-26 2
35356 그 중에는 열심히 먹어대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0-01-25 75
35355 그 아이들은 ‘친구’가 아니라 ‘적’이야! 물맷돌 2020-01-25 61
35354 마네킹 김용호 2020-01-24 118
35353 천억 짜리 강의 김용호 2020-01-24 168
35352 한희철목사님글모음 김용호 2020-01-24 81
35351 행복이란 뭘까요? 물맷돌 2020-01-24 177
35350 자유를, 저 자신과 이웃을 사랑하는데 사용하겠습니다. 물맷돌 2020-01-24 46
35349 딴 짓을 하고 있는 할머니들 이야기 물맷돌 2020-01-23 161
35348 어디 다친 데는 없습니까? 물맷돌 2020-01-23 77
35347 피안(彼岸)의 언덕을 바라보면서 물맷돌 2020-01-22 56
35346 나 자신이 그렇게 살았어요! 물맷돌 2020-01-22 84
35345 더 효율적인 아날로그 김장환 목사 2020-01-21 158
35344 5개의 목표 김장환 목사 2020-01-21 199
35343 위로가 되어줄 수 있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1-21 218
35342 사과 2개의 교훈 김장환 목사 2020-01-21 280
35341 하나님이 주신 것 김장환 목사 2020-01-21 189
35340 평안하십니까? 김장환 목사 2020-01-21 120
35339 진짜 위대한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1-21 157
35338 그리스도인의 윤리 김장환 목사 2020-01-21 81
35337 지금은 내가 너를 위해서 해줄 게 없다. 물맷돌 2020-01-21 60
35336 하나님의 손길 물맷돌 2020-01-21 98
35335 진리가 무엇이냐 file 김민정 목사 2020-01-20 76
35334 얼음처럼 기막힌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20-01-20 135
35333 우린 서로 달라도 file 홍융희 목사 2020-01-20 93
35332 겨울나무 앞에서 드리는 기도 file 한희철 목사 2020-01-20 70
35331 단순한 삶 file 오연택 목사 2020-01-20 75
35330 편지의 비밀 file 한별 목사 2020-01-20 75
35329 모든 순간 받는 선물 file 김민정 목사 2020-01-20 74
35328 눈 오는 날 깨닫는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20-01-20 69
35327 그날, 저는 마음속으로 다짐했습니다. 물맷돌 2020-01-20 63
35326 그들의 인생을 바꾸는 큰 힘이 되었던 것은? 물맷돌 2020-01-20 77
35325 인생 수업료 물맷돌 2020-01-19 167
35324 찬양의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1-18 315
35323 차이를 인정하라 김장환 목사 2020-01-18 28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