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더 이상 원망할 힘조차 없었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96 추천 수 0 2020.01.10 09:28:32
.........

[아침편지1705]2018.1.10(T.01032343038)


더 이상 원망할 힘조차 없었습니다.


샬롬! 오늘 하루도 내내 평안하시길 빕니다. 사람을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으로 구분한다면, 악한 사람보다 더 나쁜 사람은 ‘독선적(獨善的)’인 사람일 겁니다. ‘독선’은 ‘자기 혼자만이 옳다고 믿으면서 행동하는 것’을 말합니다. ‘근본주의(根本主義)’도 이에 속합니다.


열다섯 살 소년은 원망조차 없었습니다. 네 살 때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어머니는 그 후 재혼해서 집을 나갔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이 되도록, 한글도 못 떼고 농사일을 도왔습니다. 그나마, 살아계신 할머니가 살뜰하게 손주들을 챙겼습니다. 열다섯 되는 해에, 할머니마저 위암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형제들은 친척집에 뿔뿔이 흩어지고, 소년은 철저하게 혼자가 되었습니다. “남들이 부모 없다고 손가락질하는 것은 익숙하게 되었어요. 남들은 원망할 부모가 있었지만 저는 그렇지 않으니, 원망을 속으로 삭여야 했습니다. 할머니까지 돌아가신 뒤에는, 하도 세상 원망을 많이 해서, 더 이상 원망할 힘조차 남지 않았습니다.” ‘야놀자’ 이수진(40) 대표의 이야기입니다. ‘야놀자’는 온라인·모바일로 숙박업소 예약을 대행해주는 기업입니다. 2017년 한 해 동안, 연매출 1000억 원을 넘기면서 숙박업계 ‘공룡’이 되었습니다.(출처: C닷컴, 유소연)


그래도 고아보다는 낫다고 해야 할까요? 하지만 처음부터 고아였다면, 상실감은 없었을 겁니다. 일찍이 아버지 어머니를 잃고, 할머니마저 위암으로 떠나보내야 했으니, 그 고통이 보통 아니었으리라 여겨집니다. 하지만, 주인공은 그 모든 시련과 고통을 이겨내고 우뚝 일어섰습니다. 그야말로, 운명과 싸워서 승리한 것입니다.(물맷돌)


[누가 감히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떼어 놓을 수 있겠습니까? 환난? 역경? 박해? 굶주림? 헐벗음? 혹, 위험이나 칼입니까?(롬8: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57 왜, 저를 낳았나요? new 물맷돌 2020-01-26 2
35356 그 중에는 열심히 먹어대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0-01-25 72
35355 그 아이들은 ‘친구’가 아니라 ‘적’이야! 물맷돌 2020-01-25 59
35354 마네킹 김용호 2020-01-24 118
35353 천억 짜리 강의 김용호 2020-01-24 166
35352 한희철목사님글모음 김용호 2020-01-24 80
35351 행복이란 뭘까요? 물맷돌 2020-01-24 177
35350 자유를, 저 자신과 이웃을 사랑하는데 사용하겠습니다. 물맷돌 2020-01-24 46
35349 딴 짓을 하고 있는 할머니들 이야기 물맷돌 2020-01-23 161
35348 어디 다친 데는 없습니까? 물맷돌 2020-01-23 77
35347 피안(彼岸)의 언덕을 바라보면서 물맷돌 2020-01-22 56
35346 나 자신이 그렇게 살았어요! 물맷돌 2020-01-22 84
35345 더 효율적인 아날로그 김장환 목사 2020-01-21 158
35344 5개의 목표 김장환 목사 2020-01-21 199
35343 위로가 되어줄 수 있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1-21 218
35342 사과 2개의 교훈 김장환 목사 2020-01-21 280
35341 하나님이 주신 것 김장환 목사 2020-01-21 189
35340 평안하십니까? 김장환 목사 2020-01-21 119
35339 진짜 위대한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1-21 157
35338 그리스도인의 윤리 김장환 목사 2020-01-21 81
35337 지금은 내가 너를 위해서 해줄 게 없다. 물맷돌 2020-01-21 60
35336 하나님의 손길 물맷돌 2020-01-21 98
35335 진리가 무엇이냐 file 김민정 목사 2020-01-20 76
35334 얼음처럼 기막힌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20-01-20 135
35333 우린 서로 달라도 file 홍융희 목사 2020-01-20 93
35332 겨울나무 앞에서 드리는 기도 file 한희철 목사 2020-01-20 70
35331 단순한 삶 file 오연택 목사 2020-01-20 75
35330 편지의 비밀 file 한별 목사 2020-01-20 75
35329 모든 순간 받는 선물 file 김민정 목사 2020-01-20 74
35328 눈 오는 날 깨닫는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20-01-20 69
35327 그날, 저는 마음속으로 다짐했습니다. 물맷돌 2020-01-20 63
35326 그들의 인생을 바꾸는 큰 힘이 되었던 것은? 물맷돌 2020-01-20 77
35325 인생 수업료 물맷돌 2020-01-19 166
35324 찬양의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1-18 315
35323 차이를 인정하라 김장환 목사 2020-01-18 28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