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다 같이 잘 사는 세상

김장환 목사............... 조회 수 306 추천 수 0 2020.01.10 23:54:31
.........

다 같이 잘 사는 세상
 
카드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의 사장인 프라이스는 점심시간에 만난 한 직원에게 요즘 어떠냐고 안부를 물었습니다.
“죽지 못해 삽니다. 당신이 나를 착취하고 있다구요.”
프라이스는 불경기에 회사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을 뿐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집에서 생각해보니 대부분의 직원들은 좋은 기술을 갖고도 회사를 위한다는 명목아래 돈 걱정을 하고 있었지만 자신은 그 사람들의 연봉만큼을 위험부담 없이 매달 받고 있었습니다. 프라이스는 고민 끝에 불경기에도 매년 직원들의 연봉을 30%씩 인상했습니다.
그런데 연봉을 올려주자 생산성이 계속해서 늘었습니다. 급기야 프라이스는 전 직원의 최저임금을 8,000만원으로 책정했습니다. 프라이스 자신도 똑같은 연봉을 받았고, 경비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런 정책이 회사를 망하게 할 것 같다고 회사를 떠나는 직원도 있었지만 오히려 그 후 1년 동안 매출과 수익이 2배로 늘었고 프라이스의 회사를 찾는 고객도 더 많이 늘었습니다.
가진 사람들이 먼저 나눔을 실천해야 다 같이 잘사는 세상이 될 수 있습니다. 가진 것을 아까워말고 주님이 말씀하신대로 나누며 베풀며 사십시오. 반드시 주님께서 좋은 것으로 채워주십니다.

주님! 갈릴리 바다의 물길처럼 제게 맡긴 부를 흘러 보내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다섯 달란트, 두 달란트 맡아 큰 수익을 남긴 이들처럼 충성된 사람이 됩시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25 인생 수업료 new 물맷돌 2020-01-19 32
35324 찬양의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1-18 177
35323 차이를 인정하라 김장환 목사 2020-01-18 162
35322 5억짜리 조언 김장환 목사 2020-01-18 222
35321 세상의 빛이 된다는 것 김장환 목사 2020-01-18 120
35320 감사와 건강 김장환 목사 2020-01-18 116
35319 공동체의 진짜 모습 김장환 목사 2020-01-18 91
35318 아까워 말아야 할 것 김장환 목사 2020-01-18 107
35317 그리스도인의 시간 낭비 김장환 목사 2020-01-18 76
35316 아유, 좋지! 물맷돌 2020-01-18 58
35315 지금이 더 소중한 이유 물맷돌 2020-01-17 85
35314 기본 틀이 잘 갖춰져 있으면 물맷돌 2020-01-17 47
35313 아들아, 엄마가 늘 기도하니, 힘내라 물맷돌 2020-01-16 129
35312 땅속에서 17년을 사는 매미 물맷돌 2020-01-16 147
35311 저는 왜 이렇게 자존감이 낮을까요? 물맷돌 2020-01-15 104
35310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물맷돌 2020-01-15 48
35309 아들아, 실망이다! 물맷돌 2020-01-14 140
35308 엄마도 바쁘고 아빠도 바빠서 물맷돌 2020-01-14 110
35307 사랑은 언제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남습니다. 물맷돌 2020-01-13 119
35306 다, 이름 때문이야! 물맷돌 2020-01-13 86
35305 오늘,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중요합니다. 물맷돌 2020-01-12 173
» 다 같이 잘 사는 세상 김장환 목사 2020-01-10 306
35303 가장 중요한 소통 김장환 목사 2020-01-10 433
35302 마법의 7문장 김장환 목사 2020-01-10 376
35301 시간을 사용하는 우선순위 김장환 목사 2020-01-10 264
35300 누구든 변할 수 있다 김장환 목사 2020-01-10 286
35299 나의 이야기는 무엇인가 김장환 목사 2020-01-10 209
35298 뜻밖의 선물 김장환 목사 2020-01-10 342
35297 교회를 위한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1-10 278
35296 혜원이 덕분에 물맷돌 2020-01-10 100
35295 더 이상 원망할 힘조차 없었습니다. 물맷돌 2020-01-10 91
35294 속이 편해지고 안색도 좋아집니다. 물맷돌 2020-01-09 75
35293 죽음을 기억하라!(메멘토 모리)(1) 물맷돌 2020-01-09 80
35292 우리는 부부는 조금씩 철이 들었습니다. 물맷돌 2020-01-08 138
35291 속에서 빛이 나는 사람 물맷돌 2020-01-08 22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