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물맷돌............... 조회 수 40 추천 수 0 2020.01.15 09:15:31
.........

[아침편지2022]2019.1.15(T.01032343038)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샬롬! 늘 평안하시길 빕니다. 뉴스에 의하면, 뇌졸중(중풍)은 한국인의 사망원인 중 3위인데, 그 원인이 젊은 뇌졸중 환자는 흡연, 장년층은 고혈압과 당뇨병, 노년층은 심방세동 때문이랍니다. 특히, 젊은 뇌졸중 환자는 흡연의 기여위험도가 45%랍니다.


 영국에서 언니를 만난 것은 하나님의 섭리였습니다. 언니는 영국 유명발레단에 속해 있던 발레리나였는데, 신실한 크리스천이었습니다. 언니 따라, 그녀도 런던의 한 교회에 나가게 되었습니다. ‘영국까지 와서 교회에 가야 하나?!’ 잠시 갈등이 생겨, 밖에서 담배를 피우던 그녀. 결국 예배당 의자에 삐딱하게 앉아 찬양을 건성으로 부르는 그 순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눈물이 걷잡을 수 없이 쏟아졌습니다. 마음 안에 타오르는 화염을 꺼뜨리는 눈물, 분노와 슬픔으로 뒤범벅이 된 몸과 마음을 쓸고 닦고 수선시키는 눈물이었습니다. 그녀는 다시 교회를 찾았습니다. 어김없이 눈물이 그녀의 볼을 타고 흘렀습니다. 그녀는 분명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자신 안에 서서히 차오르는 따뜻함, 마음을 울리는 음성, 지으신 그대로 회복시키시는 창조주의 목소리,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성경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담배와 술을 끊고, 클럽과 파티로 향하던 발걸음을 끊고, 피어싱을 빼고, 타투를 지웠습니다. 이런 것들을 폐하니, 죽음의 갈망은 그녀의 일상에서 사라져버렸습니다. ‘예배’의 감격 속에서, 그녀는 젖은 면직물처럼 ‘은혜’에 흠뻑 젖어들었습니다.(출처; 빛과 소금, 이윤주)


회개의 눈물은 ‘마음의 문’을 여는데 꼭 필요한 ‘필수요소’입니다. 눈물을 통하여 내가 빠져나가고 주님이 들어오게 되어 있습니다.(물맷돌)


[세무원은, 멀리 서서 감히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주소서’하고 눈물로 기도했습니다.(눅18: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15 지금이 더 소중한 이유 new 물맷돌 2020-01-17 11
35314 기본 틀이 잘 갖춰져 있으면 new 물맷돌 2020-01-17 7
35313 아들아, 엄마가 늘 기도하니, 힘내라 물맷돌 2020-01-16 85
35312 땅속에서 17년을 사는 매미 물맷돌 2020-01-16 82
35311 저는 왜 이렇게 자존감이 낮을까요? 물맷돌 2020-01-15 75
»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물맷돌 2020-01-15 40
35309 아들아, 실망이다! 물맷돌 2020-01-14 93
35308 엄마도 바쁘고 아빠도 바빠서 물맷돌 2020-01-14 75
35307 사랑은 언제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남습니다. 물맷돌 2020-01-13 85
35306 다, 이름 때문이야! 물맷돌 2020-01-13 65
35305 오늘,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중요합니다. 물맷돌 2020-01-12 113
35304 다 같이 잘 사는 세상 김장환 목사 2020-01-10 287
35303 가장 중요한 소통 김장환 목사 2020-01-10 408
35302 마법의 7문장 김장환 목사 2020-01-10 350
35301 시간을 사용하는 우선순위 김장환 목사 2020-01-10 243
35300 누구든 변할 수 있다 김장환 목사 2020-01-10 267
35299 나의 이야기는 무엇인가 김장환 목사 2020-01-10 194
35298 뜻밖의 선물 김장환 목사 2020-01-10 313
35297 교회를 위한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1-10 253
35296 혜원이 덕분에 물맷돌 2020-01-10 95
35295 더 이상 원망할 힘조차 없었습니다. 물맷돌 2020-01-10 83
35294 속이 편해지고 안색도 좋아집니다. 물맷돌 2020-01-09 71
35293 죽음을 기억하라!(메멘토 모리)(1) 물맷돌 2020-01-09 74
35292 우리는 부부는 조금씩 철이 들었습니다. 물맷돌 2020-01-08 131
35291 속에서 빛이 나는 사람 물맷돌 2020-01-08 210
35290 칭찬의 10가지 능력 김장환 목사 2020-01-07 194
35289 세상에 빠진 댓가 김장환 목사 2020-01-07 250
35288 눈물의 씨앗, 생명의 씨앗 김장환 목사 2020-01-07 202
35287 자리에 맞는 능력 김장환 목사 2020-01-07 169
35286 당당한 양심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20-01-07 86
35285 6분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20-01-07 154
35284 사명을 다하는 자세 김장환 목사 2020-01-07 131
35283 약점이 가져온 변화 김장환 목사 2020-01-07 128
35282 아들한테 아내를 빼앗겼습니다! 물맷돌 2020-01-07 97
35281 세월의 흔적 ‘주름’ 물맷돌 2020-01-07 9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