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물맷돌............... 조회 수 57 추천 수 0 2020.01.15 09:15:31
.........

[아침편지2022]2019.1.15(T.01032343038)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샬롬! 늘 평안하시길 빕니다. 뉴스에 의하면, 뇌졸중(중풍)은 한국인의 사망원인 중 3위인데, 그 원인이 젊은 뇌졸중 환자는 흡연, 장년층은 고혈압과 당뇨병, 노년층은 심방세동 때문이랍니다. 특히, 젊은 뇌졸중 환자는 흡연의 기여위험도가 45%랍니다.


 영국에서 언니를 만난 것은 하나님의 섭리였습니다. 언니는 영국 유명발레단에 속해 있던 발레리나였는데, 신실한 크리스천이었습니다. 언니 따라, 그녀도 런던의 한 교회에 나가게 되었습니다. ‘영국까지 와서 교회에 가야 하나?!’ 잠시 갈등이 생겨, 밖에서 담배를 피우던 그녀. 결국 예배당 의자에 삐딱하게 앉아 찬양을 건성으로 부르는 그 순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눈물이 걷잡을 수 없이 쏟아졌습니다. 마음 안에 타오르는 화염을 꺼뜨리는 눈물, 분노와 슬픔으로 뒤범벅이 된 몸과 마음을 쓸고 닦고 수선시키는 눈물이었습니다. 그녀는 다시 교회를 찾았습니다. 어김없이 눈물이 그녀의 볼을 타고 흘렀습니다. 그녀는 분명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자신 안에 서서히 차오르는 따뜻함, 마음을 울리는 음성, 지으신 그대로 회복시키시는 창조주의 목소리,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성경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담배와 술을 끊고, 클럽과 파티로 향하던 발걸음을 끊고, 피어싱을 빼고, 타투를 지웠습니다. 이런 것들을 폐하니, 죽음의 갈망은 그녀의 일상에서 사라져버렸습니다. ‘예배’의 감격 속에서, 그녀는 젖은 면직물처럼 ‘은혜’에 흠뻑 젖어들었습니다.(출처; 빛과 소금, 이윤주)


회개의 눈물은 ‘마음의 문’을 여는데 꼭 필요한 ‘필수요소’입니다. 눈물을 통하여 내가 빠져나가고 주님이 들어오게 되어 있습니다.(물맷돌)


[세무원은, 멀리 서서 감히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주소서’하고 눈물로 기도했습니다.(눅18: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57 왜, 저를 낳았나요? new 물맷돌 2020-01-26 2
35356 그 중에는 열심히 먹어대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0-01-25 75
35355 그 아이들은 ‘친구’가 아니라 ‘적’이야! 물맷돌 2020-01-25 61
35354 마네킹 김용호 2020-01-24 118
35353 천억 짜리 강의 김용호 2020-01-24 168
35352 한희철목사님글모음 김용호 2020-01-24 81
35351 행복이란 뭘까요? 물맷돌 2020-01-24 177
35350 자유를, 저 자신과 이웃을 사랑하는데 사용하겠습니다. 물맷돌 2020-01-24 46
35349 딴 짓을 하고 있는 할머니들 이야기 물맷돌 2020-01-23 161
35348 어디 다친 데는 없습니까? 물맷돌 2020-01-23 77
35347 피안(彼岸)의 언덕을 바라보면서 물맷돌 2020-01-22 56
35346 나 자신이 그렇게 살았어요! 물맷돌 2020-01-22 84
35345 더 효율적인 아날로그 김장환 목사 2020-01-21 158
35344 5개의 목표 김장환 목사 2020-01-21 199
35343 위로가 되어줄 수 있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1-21 218
35342 사과 2개의 교훈 김장환 목사 2020-01-21 280
35341 하나님이 주신 것 김장환 목사 2020-01-21 189
35340 평안하십니까? 김장환 목사 2020-01-21 120
35339 진짜 위대한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1-21 157
35338 그리스도인의 윤리 김장환 목사 2020-01-21 81
35337 지금은 내가 너를 위해서 해줄 게 없다. 물맷돌 2020-01-21 60
35336 하나님의 손길 물맷돌 2020-01-21 98
35335 진리가 무엇이냐 file 김민정 목사 2020-01-20 76
35334 얼음처럼 기막힌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20-01-20 135
35333 우린 서로 달라도 file 홍융희 목사 2020-01-20 93
35332 겨울나무 앞에서 드리는 기도 file 한희철 목사 2020-01-20 70
35331 단순한 삶 file 오연택 목사 2020-01-20 75
35330 편지의 비밀 file 한별 목사 2020-01-20 75
35329 모든 순간 받는 선물 file 김민정 목사 2020-01-20 74
35328 눈 오는 날 깨닫는 은혜 file 손석일 목사 2020-01-20 69
35327 그날, 저는 마음속으로 다짐했습니다. 물맷돌 2020-01-20 63
35326 그들의 인생을 바꾸는 큰 힘이 되었던 것은? 물맷돌 2020-01-20 77
35325 인생 수업료 물맷돌 2020-01-19 167
35324 찬양의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1-18 315
35323 차이를 인정하라 김장환 목사 2020-01-18 28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