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저는 왜 이렇게 자존감이 낮을까요?

물맷돌............... 조회 수 75 추천 수 0 2020.01.15 09:17:35
.........

[아침편지2335]2020.01.15(T.01032343038)


“저는 왜 이렇게 자존감이 낮을까요?”


샬롬! 늘 평안하심을 기원하면서, 오늘 이 아침에도 ‘아침편지’를 전합니다. 우리가 흔히 하는 어희(語?, 말장난)중에는 단어를 뒤집어 사용함으로써 그 의미와 재미를 함께 맛보곤 합니다. 그 대표적인 것에는 ‘자살’과 ‘살자’가 있습니다. 그리고 God(하나님)과 dog(개)가 있습니다. 일부 못된 사람들이 ‘개**’라는 욕설을 사용하는 것이 결코 우연은 아닌 듯싶습니다.


(기도)오늘도 저는 남들과 저 자신을 비교하면서 제가 처해 있는 이 상황을 원망했습니다. 저도 분명 잘하는 것이 있는데, 자꾸 못하는 것에만 집중하게 됩니다. 저는 하나님의 자존심인데, 자꾸만 못난 자녀같이 행동하는 모습에 좌절합니다. 그래도 지금 이 순간, 주님이 제 곁에 계셔서 참 다행입니다. 자꾸만 이런 마음이 들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응답)나의 사랑아, 오늘 하루도 고생이 참 많았다. 네가 자존감의 문제로 인하여 수없이 기도한 것을 잘 알고 있단다. 너의 모든 기도와 눈물을, 내가 다 듣고 보고 있다. 나의 사랑아, 잠깐 하늘을 올려다보겠니? 하늘에 있는 구름과 별과 달을 내가 만들었다는 것을, 너는 잘 알고 있으리라 믿는다. 이 모든 것이 다 아름답지만, 내가 가장 아름답게 만든 것은 바로 ‘너’란다. 네 자존감이 끝없이 낮아지는 오늘 같은 날에는 하늘을 올려다보면서 내게 이야기해줄 수 있겠니? 그러면, 내가 너를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이야기해주도록 하겠다.(출처; 하나님의 편지, 햇살콩)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사랑은 ‘내리 사랑’입니다. 거의(?) ‘변함이 없는 사랑’입니다. 그런데, 그 근본은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나(我)라는 존재가 실상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지만, 그러나 ‘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은 ‘크고 위대하며 변함이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물맷돌)


[주께서는 한번 맺으신 계약을 한결같이 지켜주시고, 주님을 사랑하며 주님의 명령에 따라 사는 이들에게 한결같은 사랑을 베풀어주십니다.(느1:5)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실망하지 않고 모든 일이 유익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얼마나 극진히 우리를 사랑하고 계시는가를 알게 됩니다.(롬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315 지금이 더 소중한 이유 new 물맷돌 2020-01-17 11
35314 기본 틀이 잘 갖춰져 있으면 new 물맷돌 2020-01-17 7
35313 아들아, 엄마가 늘 기도하니, 힘내라 물맷돌 2020-01-16 85
35312 땅속에서 17년을 사는 매미 물맷돌 2020-01-16 82
» 저는 왜 이렇게 자존감이 낮을까요? 물맷돌 2020-01-15 75
35310 윤주야, 내가 너를 사랑한다 물맷돌 2020-01-15 40
35309 아들아, 실망이다! 물맷돌 2020-01-14 93
35308 엄마도 바쁘고 아빠도 바빠서 물맷돌 2020-01-14 75
35307 사랑은 언제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남습니다. 물맷돌 2020-01-13 85
35306 다, 이름 때문이야! 물맷돌 2020-01-13 65
35305 오늘,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중요합니다. 물맷돌 2020-01-12 113
35304 다 같이 잘 사는 세상 김장환 목사 2020-01-10 287
35303 가장 중요한 소통 김장환 목사 2020-01-10 408
35302 마법의 7문장 김장환 목사 2020-01-10 350
35301 시간을 사용하는 우선순위 김장환 목사 2020-01-10 243
35300 누구든 변할 수 있다 김장환 목사 2020-01-10 267
35299 나의 이야기는 무엇인가 김장환 목사 2020-01-10 194
35298 뜻밖의 선물 김장환 목사 2020-01-10 313
35297 교회를 위한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1-10 253
35296 혜원이 덕분에 물맷돌 2020-01-10 95
35295 더 이상 원망할 힘조차 없었습니다. 물맷돌 2020-01-10 83
35294 속이 편해지고 안색도 좋아집니다. 물맷돌 2020-01-09 71
35293 죽음을 기억하라!(메멘토 모리)(1) 물맷돌 2020-01-09 74
35292 우리는 부부는 조금씩 철이 들었습니다. 물맷돌 2020-01-08 131
35291 속에서 빛이 나는 사람 물맷돌 2020-01-08 210
35290 칭찬의 10가지 능력 김장환 목사 2020-01-07 194
35289 세상에 빠진 댓가 김장환 목사 2020-01-07 250
35288 눈물의 씨앗, 생명의 씨앗 김장환 목사 2020-01-07 202
35287 자리에 맞는 능력 김장환 목사 2020-01-07 169
35286 당당한 양심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20-01-07 86
35285 6분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20-01-07 154
35284 사명을 다하는 자세 김장환 목사 2020-01-07 131
35283 약점이 가져온 변화 김장환 목사 2020-01-07 128
35282 아들한테 아내를 빼앗겼습니다! 물맷돌 2020-01-07 97
35281 세월의 흔적 ‘주름’ 물맷돌 2020-01-07 9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