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그 중에는 열심히 먹어대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157 추천 수 0 2020.01.25 08:28:00
.........

[아침편지2344]2020.01.25(T.01032343038)


그 중에는 열심히 먹어대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샬롬! 2020년 설날 아침입니다. 하나님의 은총과 평화가 항상 가득히 임하기를 기원합니다. 올해 일 년, 댁내 두루 평안하시고, 주님이 언제나 함께 하시는 복된 하루하루가 되시길 빕니다. 이번 설 명절 동안에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면서 기쁜 추억을 많이 남기시기를 축원합니다.


 몇 해 전, ‘세상에 이런 일이’ 프로에서 열 한 명의 자녀를 둔 가정 이야기가 소개된 적이 있습니다. 자녀들이 많다 보니, 가끔 가다가 자기들끼리 다투기도 하지만, 대체적으로 따뜻하고 화목한 집안 분위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이처럼, 이 가정이 화목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부모는 말할 것도 없고, 아이들도 각자 자기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찾아내어 자기 스스로 알아서 잘 감당하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빠가 의류공장에서 다림질 일을 열심히 하는 동안, 엄마는 집안일을 부지런히 하고 있었습니다. 엄마가 주로 하는 일은 11남매의 옷을 빨래하는 것입니다. 세탁기를 하루에 한두 번 돌려가지고는 안 된답니다. 그래서 그 밖의 일들은, 11남매가 엄마 대신에 척척 잘하고 있는 겁니다. 아홉째는 막내에게 우유 먹이고, 다섯째는 엄마처럼 열째를 챙겨주고 있었습니다. 셋째는 동생들 공부를 돌봐주고, 다른 집안일들은 형제들끼리 돌아가면서 담당합니다. 그래서 촬영하던 날에는, 다섯째가 설거지를, 넷째가 청소를 담당했습니다. 물론, 그 중에는 열심히 먹어대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특히, 열째는 뭔가를 열심히 계속 먹고 있었는데, 혼자 우유를 먹다가 흘리면 휴지로 닦아냈습니다. 더욱 특이한 점은, 아이들이 음식을 먹을 때, 자기 혼자만 먹는 게 아니라, 다른 형제에게 나눠주거나 먹여주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출처; 과거주일설교 중에서)


사실, 그렇습니다. 식구가 적든 많든 자기 할 일만 열심히 하면 됩니다. 물론, 서로 도와주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입으로만 돕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특히, 가정평화에 잔소리는 금물입니다.(물맷돌)


[만일 소금이 짠맛을 잃어버리면 아무쓸데가 없다. 무엇으로 그것을 다시 짜게 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너희도 제 맛을 잃어버리지 말고 서로 화목하라.(막9: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41 나는 당신에게 어떤 남편(아내)인가요? new 물맷돌 2020-02-17 40
35440 제가 이런 모습으로 존재할 수 있게 된 것은? new 물맷돌 2020-02-17 30
35439 우리의 주인 되시길 원하십니다. 물맷돌 2020-02-16 33
35438 지식과 마음이 모두 따듯한 사람 물맷돌 2020-02-16 23
35437 마음 편하게 사는 법 물맷돌 2020-02-15 158
35436 밥에 김치 몇 조각이 최고급 식사(?) 물맷돌 2020-02-15 93
35435 삶을 위한 죽음 김장환 목사 2020-02-14 207
35434 되돌아보는 시간 김장환 목사 2020-02-14 157
35433 진짜 복된 것 김장환 목사 2020-02-14 193
35432 헌신의 정도 김장환 목사 2020-02-14 121
35431 하나님과 함께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0-02-14 134
35430 마음을 지키는 방법 김장환 목사 2020-02-14 166
35429 세상 밖의 그리스도인 김장환 목사 2020-02-14 113
35428 성경의 소중함 김장환 목사 2020-02-14 93
35427 물론, 공짜로! 물맷돌 2020-02-14 89
35426 40년간, 매일 매일이 새로웠다! 물맷돌 2020-02-14 87
35425 네가 내 동생이라서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물맷돌 2020-02-13 88
35424 무르익어가는 사랑 물맷돌 2020-02-13 91
35423 사랑의 처방전 물맷돌 2020-02-12 173
35422 제가 많이 부족해도 예쁘게 봐 주세요! 물맷돌 2020-02-12 79
35421 믿음의 말 좋은 말부터 file 한재욱 목사 2020-02-11 282
35420 떨림과 감격으로 file 한희철 목사 2020-02-11 203
35419 보조개 사과 file 오연택 목사 2020-02-11 153
35418 대사(大事)를 행하시리라 file 한별 목사 2020-02-11 98
35417 내 원수의 목전에 베푸는 상 file 김민정 목사 2020-02-11 97
35416 큰절 받으실 분 file 손석일 목사 2020-02-11 81
35415 교회는 야전병원이다 file 홍융희 목사 2020-02-11 189
35414 더 꽁꽁 묶어주십시오 file 한희철 목사 2020-02-11 109
35413 우리아들이 너만큼만 회복되면 좋겠다! 물맷돌 2020-02-11 66
35412 행복의 기준이 달라졌습니다 물맷돌 2020-02-11 129
35411 우리 몸을 지키는 가장 기초적인 물질인 것은 분명합니다. 물맷돌 2020-02-10 77
35410 최고의 행복 물맷돌 2020-02-10 162
35409 엄마, 나 두렵지 않아요! 물맷돌 2020-02-09 134
35408 타인의 불행을 고소하게 여기는 심리 물맷돌 2020-02-09 88
35407 당신은 세상을 맛나게 해야 하는 존재입니다! 물맷돌 2020-02-09 6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