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왜, 저를 낳았나요?

물맷돌............... 조회 수 80 추천 수 0 2020.01.26 17:26:06
.........

[아침편지2032]2019.1.26(T.01032343038)


“왜, 저를 낳았나요?”


샬롬! 지난밤 편히 쉬셨는지요? 어느 새 1월의 마지막 주말입니다. 즐거운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일본 일왕의 손녀가 결혼을 연기했는데, 그 이유가 돈 문제 때문이랍니다. 한쪽에서는 금전문제가 다 해결된 걸로 말했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아직 받을 돈이 남아있다.”고 반박하는 바람에, 사태가 수습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저를 왜 낳았나요?” 철모르던 사춘기 시절, 부모님께 종종 이런 질문을 던지곤 했습니다. 앞뒤 상황은 생각나지 않지만, 성적이 나쁠 때나 친구와 싸워서 따돌림 당했을 때, 나를 세상에 있게 한 그분들에게 책임을 돌렸던 겁니다. 그땐 그 물음이 부모님의 가슴을 얼마나 아프게 했는지 몰랐습니다. 그러다가, ‘나’라는 존재에 대하여 끝없이 의심하면서 자신을 사랑할 줄 모르던 젊은 날에는, 원망의 화살이 다름 아닌 저 자신에게 향했습니다. 잘하는 것도 없고 든든한 배경도 없는, 그야말로 한심한 나에게, 나는 거듭 상처를 입혔습니다. 자신을 사랑할 줄 모르면서 남을 사랑하겠다고 덤비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 줄, 그땐 정말 몰랐습니다. 아이를 낳아보고서야, ‘태어남’이라는 언어가 실존하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열 달 동안 나의 살을 나누고 피를 나눠 가진 존재, 나로부터 왔지만 내가 아닌 완전히 새로운 존재를 확인하는 일은, 얼마나 신비하고 고귀한 일입니까? 그제야 비로소, 내 어머니의 몸을 통하여 나를 세상에 존재케 하신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눈치 챘던 것입니다.(출처; 빛과 소금, 서진아)


하나님은 항상 사람을 통하여 일하십니다. 고로, 사람이 행한 듯 보이나 실제론 하나님의 섭리가 있었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물맷돌)


[그분(예수)은 모든 것을 창조하셨으며, 그분이 만드시지 않고 존재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요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46 교장선생님이 드디어 돌았다! new 물맷돌 2020-02-20 37
35445 왜, 못난 나를 택해서 고생하는지 궁금해요. new 물맷돌 2020-02-20 29
35444 단 한 번의 삶, 좋은 인생을 살아야 합니다! 물맷돌 2020-02-19 63
35443 김형석 교수님의 장수비결? 물맷돌 2020-02-19 62
35442 돈보다 정직을 더 귀한 가치로 여기는 사람들 물맷돌 2020-02-18 68
35441 나는 당신에게 어떤 남편(아내)인가요? 물맷돌 2020-02-17 99
35440 제가 이런 모습으로 존재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맷돌 2020-02-17 72
35439 우리의 주인 되시길 원하십니다. 물맷돌 2020-02-16 66
35438 지식과 마음이 모두 따듯한 사람 물맷돌 2020-02-16 48
35437 마음 편하게 사는 법 물맷돌 2020-02-15 217
35436 밥에 김치 몇 조각이 최고급 식사(?) 물맷돌 2020-02-15 127
35435 삶을 위한 죽음 김장환 목사 2020-02-14 302
35434 되돌아보는 시간 김장환 목사 2020-02-14 231
35433 진짜 복된 것 김장환 목사 2020-02-14 272
35432 헌신의 정도 김장환 목사 2020-02-14 159
35431 하나님과 함께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0-02-14 193
35430 마음을 지키는 방법 김장환 목사 2020-02-14 239
35429 세상 밖의 그리스도인 김장환 목사 2020-02-14 158
35428 성경의 소중함 김장환 목사 2020-02-14 119
35427 물론, 공짜로! 물맷돌 2020-02-14 106
35426 40년간, 매일 매일이 새로웠다! 물맷돌 2020-02-14 106
35425 네가 내 동생이라서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물맷돌 2020-02-13 97
35424 무르익어가는 사랑 물맷돌 2020-02-13 105
35423 사랑의 처방전 물맷돌 2020-02-12 203
35422 제가 많이 부족해도 예쁘게 봐 주세요! 물맷돌 2020-02-12 89
35421 믿음의 말 좋은 말부터 file 한재욱 목사 2020-02-11 314
35420 떨림과 감격으로 file 한희철 목사 2020-02-11 229
35419 보조개 사과 file 오연택 목사 2020-02-11 169
35418 대사(大事)를 행하시리라 file 한별 목사 2020-02-11 108
35417 내 원수의 목전에 베푸는 상 file 김민정 목사 2020-02-11 114
35416 큰절 받으실 분 file 손석일 목사 2020-02-11 91
35415 교회는 야전병원이다 file 홍융희 목사 2020-02-11 218
35414 더 꽁꽁 묶어주십시오 file 한희철 목사 2020-02-11 123
35413 우리아들이 너만큼만 회복되면 좋겠다! 물맷돌 2020-02-11 74
35412 행복의 기준이 달라졌습니다 물맷돌 2020-02-11 14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