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엄마, 나 두렵지 않아요!

물맷돌............... 조회 수 205 추천 수 0 2020.02.09 08:10:21
.........

주일아침에(119)


엄마, 나 두렵지 않아요!


샬롬! 2월 들어 두 번째 주일입니다. 우한폐렴 때문에, 예배당에서 예배드리지 못하는 교회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은혜가 넘치는 주일이 되시기 바랍니다. 말할 것도 없이, 우리로 하여금 죄에 빠지게 하는 것의 으뜸은 욕심입니다. 그리고 욕심 다음으로 신앙에 장애가 되는 것은 ‘다른 사람들과의 비교’일 겁니다. 비교로 인하여 시기질투, 갈등과 다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고로, 교회 안에서의 비교는 절대금물입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한낱 벌레만도 못한 죄인이라는 사실을 늘 잊지 말아야 합니다. 신앙 안에서 하나 되는 일에 힘써야겠지만,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멀리하고, 언제나 하나님과 단독으로 만나야 합니다.


은진이 어머니는 감당하기 어려운 슬픔을 이제 막 배운 신앙으로 소화해내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가족을 더 고생시키지 않으려고, 동생까지 힘들게 하지 않으려고, 하나님께서 은진이를 좋은 곳으로 데려가셨다’는, 은진이 어머니 말씀은 슬픔을 잊기 위하여 둘러대는 말이 아니었습니다. 받아들이기 힘들지만, 주님의 주권을 조금씩 인정하는, 하나님의 자녀다운 모습이었습니다. 자리를 뜨기 전(빈소에서), 제 마음에 가장 궁금히 여기던 것을 은진이 어머니께 물어봤습니다. “은진이가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무슨 말을 하던가요?” “하나님이 도와주셔서 편안하게 갔어요. ‘엄마, 나 두렵지 않아요. 두렵지가 않아!’하고 말하면서…” 그 이야기를 듣는 제 눈에서 눈물이 주르륵 흘렀습니다. 은진이는 비록 열 살짜리 아이였지만, 사랑이 두려움을 내쫓는다는 것을 이미 알았던 겁니다. 주님의 온전한 사랑 속에 있는 이 아이를, 사망조차 어쩔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은진이의 마지막 한마디는 슬픔에 잠겨 빈소를 방문한 우리에게 기쁨으로 돌아가게 할 힘을 주었습니다.(출처; 그 청년 바보의사, 안수현)


[오, 죽음아! 네 승리는 어디 있느냐? 네 독침은 어디 있느냐? 죄, 곧 죽음을 가져오는 독침은 없어지고, 우리의 죄를 폭로하는 율법도 이제 더 이상 우리를 재판할 수 없을 것입니다.(고전15: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98 정말? 내가 그랬단 말이야? new 물맷돌 2020-09-26 2
36097 제가 살아있음에 감사합니다. new 물맷돌 2020-09-26 1
36096 그냥 new 물맷돌 2020-09-26 1
36095 저는 제 딸에게 좋은 엄마가 아니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9-26  
36094 땀 흘려 수고한 끝에 얻은 열매라야 new 물맷돌 2020-09-26 1
36093 담임선생님이 들려주신 말씀 new 물맷돌 2020-09-26 1
36092 과연 그 누구를 탓하겠습니까? new 물맷돌 2020-09-26 2
36091 이웃사랑과 자기사랑의 함수관계 new 물맷돌 2020-09-26 3
36090 멋진 신세계에서 금지한 두 책 file 한재욱 목사 2020-09-22 223
36089 변기에 빠진 매미 file 한희철 목사 2020-09-22 179
36088 장마 file 이성준 목사 2020-09-22 103
36087 준비하는 주일 file 차진호 목사 2020-09-22 177
36086 통역 file 전담양 목사 2020-09-22 117
36085 높은 구름처럼 file 손석일 목사 2020-09-22 136
36084 행복 file 한재욱 목사 2020-09-22 122
36083 겨자씨의 비밀 file 한희철 목사 2020-09-22 167
36082 승리의 조건 김장환 목사 2020-09-18 420
36081 당연히 해야 하는 일 김장환 목사 2020-09-18 343
36080 성실의 대가 김장환 목사 2020-09-18 300
36079 해초가 있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9-18 243
36078 진정한 사랑 김장환 목사 2020-09-18 232
36077 왕도는 없다 김장환 목사 2020-09-18 264
36076 미래를 새롭게 하는 과거 김장환 목사 2020-09-18 205
36075 복음의 씨앗을 뿌리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9-18 170
36074 양심(良心) 물맷돌 2020-09-15 227
36073 안(安) 기사님의 매서운 충고 물맷돌 2020-09-15 125
36072 아가, 이 세상에 잘 왔다! 물맷돌 2020-09-15 111
36071 제 아이는 중2입니다. 물맷돌 2020-09-15 81
36070 시선(視線)이 따뜻하고 긍정적이면 좋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97
36069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었다 싶습니다. 물맷돌 2020-09-15 80
36068 산책은 당장 오늘 밤에 시작합시다! 물맷돌 2020-09-15 58
36067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84
36066 타격의 달인’ 장효조 선수의 마지막 순간 물맷돌 2020-09-15 131
36065 귀하는 자녀의 마음을 얼마나 잘 알고 있습니까? 물맷돌 2020-09-15 52
36064 생존자 file 이성준 목사 2020-09-11 38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