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최고의 행복

물맷돌............... 조회 수 258 추천 수 0 2020.02.10 08:04:35
.........

[아침편지1732]2018.2.10(T.01032343038)


최고의 행복


샬롬! 즐거운 주말이 되시길 빕니다. 며칠 전, 아내 앞으로 택배 하나가 왔는데, 보낸 사람의 이름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아내의 전화번호가 실제와 달랐습니다. 하지만, 주소는 틀림없이 우리 거였습니다. 확인해본 결과, 어느 지인이 아내에게 마음과 정성을 담아 보낸 선물이었습니다. 전화번호는 발송처에서 실수로 다른 사람 것과 바꿔 기재했다고 합니다.


 지난봄, 늘 밝게 지내시던 할아버지께 슬픈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아들이 해외취업으로 이민 간 겁니다. 어르신은 가족이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하시는 듯했습니다. “자리 잡으면 어르신 만나러 올 거예요. 어르신이 가시기엔 너무 멀어 못 모시고 갔을 거예요.”하고 제가 위로해드리자, 마음이 좀 편해지셨는지, 예전의 평안함을 되찾고 잘 지내셨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할아버지가 저에게 “내가 자네한테 고마운 게 참 많아!”하시며 뜬금없이 사례(謝禮)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에 쓰러지신 어르신은 영영 일어나지 못했던 겁니다. 너무나 갑작스런 이별이었습니다. 지난봄, 어르신은 이민 가는 아들에게 “난 해준 게 없는데, 잘 자라줘서 고맙다. 내 걱정 말고 건강하게 잘 지내라!”고 하셨습니다. 저는 이제야 어르신이 저에게 고맙다고 말한 의미를 알 것 같습니다. 제 곁의 사람들과 즐겁게 살아가는 것, 그리고 언젠가 떠날 때 ‘고맙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누군가에게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 그것이 ‘최고의 행복’임을 가르쳐준 어르신이 문득문득 그리워집니다.(출처: 샘터, 이유리)


우리가 행하는 것 대부분이 ‘살자’고 하는 일일 겁니다. 하지만, 그 삶이 ‘유한(有限)하고 아주 짧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살 때가 많습니다.(물맷돌)


[우리 인생이 얼마나 짧은지 깨닫게 해주소서. 그러면, 우리 마음이 지혜로워질 것입니다(시90: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98 정말? 내가 그랬단 말이야? new 물맷돌 2020-09-26 6
36097 제가 살아있음에 감사합니다. new 물맷돌 2020-09-26 8
36096 그냥 new 물맷돌 2020-09-26 4
36095 저는 제 딸에게 좋은 엄마가 아니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9-26 1
36094 땀 흘려 수고한 끝에 얻은 열매라야 new 물맷돌 2020-09-26 6
36093 담임선생님이 들려주신 말씀 new 물맷돌 2020-09-26 3
36092 과연 그 누구를 탓하겠습니까? new 물맷돌 2020-09-26 5
36091 이웃사랑과 자기사랑의 함수관계 new 물맷돌 2020-09-26 8
36090 멋진 신세계에서 금지한 두 책 file 한재욱 목사 2020-09-22 226
36089 변기에 빠진 매미 file 한희철 목사 2020-09-22 181
36088 장마 file 이성준 목사 2020-09-22 104
36087 준비하는 주일 file 차진호 목사 2020-09-22 180
36086 통역 file 전담양 목사 2020-09-22 119
36085 높은 구름처럼 file 손석일 목사 2020-09-22 137
36084 행복 file 한재욱 목사 2020-09-22 125
36083 겨자씨의 비밀 file 한희철 목사 2020-09-22 172
36082 승리의 조건 김장환 목사 2020-09-18 421
36081 당연히 해야 하는 일 김장환 목사 2020-09-18 343
36080 성실의 대가 김장환 목사 2020-09-18 301
36079 해초가 있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9-18 243
36078 진정한 사랑 김장환 목사 2020-09-18 232
36077 왕도는 없다 김장환 목사 2020-09-18 264
36076 미래를 새롭게 하는 과거 김장환 목사 2020-09-18 205
36075 복음의 씨앗을 뿌리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9-18 170
36074 양심(良心) 물맷돌 2020-09-15 227
36073 안(安) 기사님의 매서운 충고 물맷돌 2020-09-15 125
36072 아가, 이 세상에 잘 왔다! 물맷돌 2020-09-15 111
36071 제 아이는 중2입니다. 물맷돌 2020-09-15 81
36070 시선(視線)이 따뜻하고 긍정적이면 좋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97
36069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었다 싶습니다. 물맷돌 2020-09-15 80
36068 산책은 당장 오늘 밤에 시작합시다! 물맷돌 2020-09-15 58
36067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84
36066 타격의 달인’ 장효조 선수의 마지막 순간 물맷돌 2020-09-15 131
36065 귀하는 자녀의 마음을 얼마나 잘 알고 있습니까? 물맷돌 2020-09-15 52
36064 생존자 file 이성준 목사 2020-09-11 38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