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우리아들이 너만큼만 회복되면 좋겠다!

물맷돌............... 조회 수 88 추천 수 0 2020.02.11 10:20:36
.........

[아침편지2358]2020.02.11(T.01032343038)


우리아들이 너만큼만 회복되면 좋겠다!


샬롬! 새아침입니다. 입춘이 지나자,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우정(友情)을 세 가지로 구분했습니다. 첫 번째 우정은 ‘공동의 즐거움’을 지향합니다. 두 번째 우정은 이익을 먼저 생각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세 번째로, 모두가 꿈꾸는 진짜 우정은 ‘어떤 계산 없이 서로의 영혼을 어루만진다.’고 했습니다.


(문)하나님께 어떤 기도를 드렸나요?

(답)병원에 기도실이 있었습니다. 매일 밤, 그곳을 찾았습니다. 기도제목은 하나였습니다. ‘하나님, 저를 일으켜주세요.’ 그러던 어느 날, 뇌가 손상되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학생이 있는데, 그 아이 어머니가 저에게 오더니, “우리아들이 너만큼만 회복되면 좋겠다.”라고 말씀했습니다. 얼마나 절망적이었으면 전신마비인 저에게…. 이후, 기도하는데 같은 병동에 있던 한 사람 한 사람이 떠올랐습니다. 제 입술에서, 저를 위한 기도가 아닌, 그분들을 위한 기도가 나왔습니다.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주님의 음성이 마음에서 들렸습니다. “박 위야, 너처럼 아픔이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이 되어주렴.” 사실, 다치기 전에 저는 “하나님, 세상이 주는 쾌락을 포기할 수 없습니다. 세상 반, 신앙 반, 그러니까 회색크리스천이 되겠습니다. 나중에 나이 들면 하나님께로 돌아가겠습니다.”라고 기도하던 사람이었습니다.

(문)정말로 하나님을 원망한 적이 없나요?

(답)술 마시고 사고가 나서, 제 실수로 인하여 다친 겁니다. 그래서 저는 하나님을 원망한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하나님, 왜 저에게 이런 시련을 주시나요?”하고, 기도드린 적도 없습니다. ‘한 번의 실수로 인한 결과가 너무 가혹하다고 느낄 때는 있었지만, 그러나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하나님이 저를 쓰시려고 다치게끔 한 것이 절대 아닙니다. 제 실수로 다친 겁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이런 상황마저도 좋은 쪽으로 사용하십니다. 이 모습으로 일반 사람들과 비슷하게 살아가기만 해도, 연약한 상태에 빠진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사람을 사용하시는 방법은 세상 기준과는 다르다는 확신이 생겼습니다.(출처; 빛과 소금, 이승연)


모든 사람은 다 그 쓰임새가 있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그걸 제일 잘 아시는 분은 하나님이시겠지요! 그러니, 그분이 쓰시겠다고 부르시면 ‘예’하고 기꺼이 응답하는 것이 옳은 일일 겁니다.(물맷돌)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분의 계획대로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에게는 ‘결국 모든 일이 유익하게 된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롬8: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84 사람을 감동시킨 선행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75
35483 겸손한 사람의 자세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65
35482 한 손의 가능성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48
35481 앞장서는 리더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39
35480 진심어린 충고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33
35479 무엇을 위해 일하는가?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42
35478 삶을 위한 부탁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38
35477 최선의 방법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49
35476 당신이 너무 소중합니다. 물맷돌 2020-02-28 84
35475 존경하는 인물이 많은 사회 물맷돌 2020-02-28 49
35474 이래저래 물맷돌 2020-02-27 86
35473 지금이 그때보다 좋은 이유? 물맷돌 2020-02-27 79
35472 저는 여자가 참 좋아요! 물맷돌 2020-02-26 104
35471 부끄러움은 모든 도덕의 원천입니다. 물맷돌 2020-02-26 78
35470 그날 이후로, 저는 더욱 책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물맷돌 2020-02-25 68
35469 소신껏 반대의견을 말하십시오! 물맷돌 2020-02-25 67
35468 창백한 푸른 점 file 전담양 목사 2020-02-24 89
35467 믿음의 배짱 file 손석일 목사 2020-02-24 168
35466 무승부 file 한재욱 목사 2020-02-24 73
35465 자전거 길과 지뢰 file 한희철 목사 2020-02-24 69
35464 바닥 드러내기 file 이성준 목사 2020-02-24 95
35463 낙타의 혹 file 김상길 목사 2020-02-24 98
35462 중심을 알면 file 전담양 목사 2020-02-24 74
35461 사이와 거리 file 손석일 목사 2020-02-24 76
35460 아들은 나보다 아빠를 더 좋아하는구나! 물맷돌 2020-02-24 49
35459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물맷돌 2020-02-23 68
35458 몸에 좋지 않은 것에 돈을 쓰지 말자! 물맷돌 2020-02-23 64
35457 애들은 그저 집에서 보고 배웠을 따름입니다. 물맷돌 2020-02-23 48
35456 주변에 온갖 유혹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0-02-23 52
35455 이슬 같은 은혜 김장환 목사 2020-02-21 361
35454 손해 보는 계산 김장환 목사 2020-02-21 246
35453 약속을 지키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2-21 150
35452 돈보다 중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20-02-21 159
35451 중요한 것을 챙기라 김장환 목사 2020-02-21 196
35450 받아들이는 자세 김장환 목사 2020-02-21 16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