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떨림과 감격으로

한희철 목사............... 조회 수 301 추천 수 0 2020.02.11 23:28:34
.........

202001010003_23110924115767_1.jpg

[겨자씨] 떨림과 감격으로

 
인간의 유한함과 유약함 때문이겠지요. 인생의 덧없음에 관한 말씀은 성경 곳곳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인생에게는 그날이 풀과도 같고 피고 지는 들꽃 같아, 바람 한 번 지나가면 곧 시들어 그 있던 자리조차 알 수 없다.”(시 103:15~16) “내 일생이 달리는 경주자보다 더 빨리 지나가므로, 좋은 세월을 누릴 겨를이 없습니다. 그 지나가는 것이 갈대 배와 같이 빠르고, 먹이를 덮치려고 내려오는 독수리처럼 빠릅니다.”(욥 9:25~26) “여인에게서 태어난 사람은 그 사는 날이 짧은데다가, 그 생애마저 괴로움으로만 가득 차 있습니다. 피었다가 곧 시드는 꽃과 같이, 그림자같이, 사라져서 멈추어 서지를 못 합니다.”(욥 14:1~2)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시인 중 박은이라는 이가 있습니다. 사랑하는 아내와 평생 함께 살기를 원했지만, 병을 얻은 아내는 박은의 나이 스물다섯에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그때의 슬픔을 시인은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사람의 목숨이란 게 어찌 오래 가랴. 소 발자국에 고인 물처럼 쉬 마를 테지.’ 소 발자국에 고였다 사라지고 마는 물과 다를 것 없는 우리의 삶, 우리에게는 어설프거나 어정쩡할 겨를이 없습니다. 값없이, 조건 없이 주신 새해라는 주님의 선물을 떨림과 감격으로 받는 것이 마땅합니다.

한희철 목사(정릉감리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98 정말? 내가 그랬단 말이야? new 물맷돌 2020-09-26 11
36097 제가 살아있음에 감사합니다. new 물맷돌 2020-09-26 11
36096 그냥 new 물맷돌 2020-09-26 6
36095 저는 제 딸에게 좋은 엄마가 아니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9-26 1
36094 땀 흘려 수고한 끝에 얻은 열매라야 new 물맷돌 2020-09-26 8
36093 담임선생님이 들려주신 말씀 new 물맷돌 2020-09-26 4
36092 과연 그 누구를 탓하겠습니까? new 물맷돌 2020-09-26 5
36091 이웃사랑과 자기사랑의 함수관계 new 물맷돌 2020-09-26 8
36090 멋진 신세계에서 금지한 두 책 file 한재욱 목사 2020-09-22 231
36089 변기에 빠진 매미 file 한희철 목사 2020-09-22 186
36088 장마 file 이성준 목사 2020-09-22 107
36087 준비하는 주일 file 차진호 목사 2020-09-22 185
36086 통역 file 전담양 목사 2020-09-22 119
36085 높은 구름처럼 file 손석일 목사 2020-09-22 140
36084 행복 file 한재욱 목사 2020-09-22 127
36083 겨자씨의 비밀 file 한희철 목사 2020-09-22 178
36082 승리의 조건 김장환 목사 2020-09-18 422
36081 당연히 해야 하는 일 김장환 목사 2020-09-18 343
36080 성실의 대가 김장환 목사 2020-09-18 301
36079 해초가 있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9-18 244
36078 진정한 사랑 김장환 목사 2020-09-18 232
36077 왕도는 없다 김장환 목사 2020-09-18 264
36076 미래를 새롭게 하는 과거 김장환 목사 2020-09-18 206
36075 복음의 씨앗을 뿌리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9-18 170
36074 양심(良心) 물맷돌 2020-09-15 227
36073 안(安) 기사님의 매서운 충고 물맷돌 2020-09-15 125
36072 아가, 이 세상에 잘 왔다! 물맷돌 2020-09-15 111
36071 제 아이는 중2입니다. 물맷돌 2020-09-15 81
36070 시선(視線)이 따뜻하고 긍정적이면 좋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97
36069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었다 싶습니다. 물맷돌 2020-09-15 81
36068 산책은 당장 오늘 밤에 시작합시다! 물맷돌 2020-09-15 58
36067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84
36066 타격의 달인’ 장효조 선수의 마지막 순간 물맷돌 2020-09-15 132
36065 귀하는 자녀의 마음을 얼마나 잘 알고 있습니까? 물맷돌 2020-09-15 52
36064 생존자 file 이성준 목사 2020-09-11 38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