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무르익어가는 사랑

물맷돌............... 조회 수 120 추천 수 0 2020.02.13 07:11:55
.........

[아침편지2047]2019.2.13(T.01032343038)


무르익어가는 사랑


샬롬!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소망합니다. 오래된 김치 표면에는 종종 하얀색 골마지가 생깁니다. 이는 김치가 충분히 익은 다음, 유산균 활동이 줄어들어서 생기는 현상이랍니다. 표면을, 위생 비닐로 덮거나 국물에 충분히 담그면 생기지 않는답니다. 골마지가 생긴 김치는 물에 씻어 가열해 먹으면 된다는군요.


사실, 사람의 관계는 고운 정으로 출발해서 미운 정까지 들어야 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오래 지속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고운 정보다는 미운 정이 훨씬 너그러운 감정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남편의 경우에는, 저를 우울증상태에서 만났기에, 좋았다고 느낄만한 고운 정보다는 미운 정으로 출발해서 미운 정으로 지속한 고통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가 훨씬 너그러운 마음으로 저를 말없이 감내하지 못했다면, 우리는 미운 정으로 끝날 수밖에 없는 결혼생활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받아준 남편을 생각하니, 한없이 미안할뿐더러 더욱더 애틋하고 고마운 마음이 느껴집니다. 사랑은, 나이를 먹어갈수록, 식어가는 것이 아니라 무르익어가는 것입니다. 이토록 충만한 기쁨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또 있을까요? 사랑하는 남편, 나의 남편 이영철 선교사, 그는 또 하나의 ‘나’였습니다. 저는 이런 쉽지 않은 과정을 몇 번이고 반복하면서 우울증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저는 그 지긋지긋한 우울증에서 해방되었고, 이전의 나를 새롭게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출처; 주라, 그리하면 채우리라. 양영자)


위의 글은, 88올림픽 때 현정화 선수와 함께 여자복식 금메달을 획득한 양영자 선수가 우울증을 극복한 이야기입니다.(물맷돌)


[사랑은 오래 참습니다. 사랑은 친절합니다. 사랑은 결코 시기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자랑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교만하지 않습니다.(고전1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84 사람을 감동시킨 선행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109
35483 겸손한 사람의 자세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81
35482 한 손의 가능성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72
35481 앞장서는 리더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56
35480 진심어린 충고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42
35479 무엇을 위해 일하는가?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52
35478 삶을 위한 부탁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50
35477 최선의 방법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63
35476 당신이 너무 소중합니다. 물맷돌 2020-02-28 103
35475 존경하는 인물이 많은 사회 물맷돌 2020-02-28 51
35474 이래저래 물맷돌 2020-02-27 92
35473 지금이 그때보다 좋은 이유? 물맷돌 2020-02-27 80
35472 저는 여자가 참 좋아요! 물맷돌 2020-02-26 117
35471 부끄러움은 모든 도덕의 원천입니다. 물맷돌 2020-02-26 79
35470 그날 이후로, 저는 더욱 책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물맷돌 2020-02-25 68
35469 소신껏 반대의견을 말하십시오! 물맷돌 2020-02-25 67
35468 창백한 푸른 점 file 전담양 목사 2020-02-24 100
35467 믿음의 배짱 file 손석일 목사 2020-02-24 197
35466 무승부 file 한재욱 목사 2020-02-24 78
35465 자전거 길과 지뢰 file 한희철 목사 2020-02-24 74
35464 바닥 드러내기 file 이성준 목사 2020-02-24 111
35463 낙타의 혹 file 김상길 목사 2020-02-24 115
35462 중심을 알면 file 전담양 목사 2020-02-24 80
35461 사이와 거리 file 손석일 목사 2020-02-24 82
35460 아들은 나보다 아빠를 더 좋아하는구나! 물맷돌 2020-02-24 51
35459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물맷돌 2020-02-23 69
35458 몸에 좋지 않은 것에 돈을 쓰지 말자! 물맷돌 2020-02-23 65
35457 애들은 그저 집에서 보고 배웠을 따름입니다. 물맷돌 2020-02-23 48
35456 주변에 온갖 유혹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0-02-23 53
35455 이슬 같은 은혜 김장환 목사 2020-02-21 364
35454 손해 보는 계산 김장환 목사 2020-02-21 248
35453 약속을 지키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2-21 154
35452 돈보다 중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20-02-21 160
35451 중요한 것을 챙기라 김장환 목사 2020-02-21 198
35450 받아들이는 자세 김장환 목사 2020-02-21 16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