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네가 내 동생이라서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물맷돌............... 조회 수 112 추천 수 0 2020.02.13 07:13:36
.........

[아침편지2360]2020.02.13(T.01032343038)


네가 내 동생이라서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샬롬!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도 기분 좋은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다섯째 동서가 자동차에 악력기를 준비해놓고 신호대기중일 때마다 악력운동을 하는 걸 봤습니다. 그래서 저도 악력기와 지압기를 마련해놓고, 신호에 걸리면 두 기구를 가지고 번갈아 운동하고 있습니다. 가격도 비교적 저렴하니, 한 번 사용해보시기 바랍니다.


언니는 삶의 고단함을 글로 적기 시작했습니다. 글을 써야 비로소 숨 쉴 수 있다고 했습니다. 절망이 파고들 때마다, 언니는 글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고, 아름다운 문장을 찾아다녔습니다. 언니의 눅눅한 마음속에 따뜻하고 환한 볕이 드는 듯했습니다. 언니는 제게 새로 쓴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저는 언니의 유일하고 열렬한 독자가 되었습니다. 언니가 말했습니다. “비록 몸은 휠체어에 있지만, 글 속에서 나는 자유로워. 앞으로 더 많은 사람에게 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몇 년 후, 언니는 두 번의 검정고시를 통과하고 대학 문예창작학과에 입학했습니다. 우리 가족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긴 터널을 꿋꿋이 지나온 언니의 합격소식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언니는 결혼을 앞둔 저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내가 헤어날 수 없는 어둠 속에 있을 때에 한 줄기 빛을 선물해준 것은 바로 너였다. 네가 내 동생이라서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지금 언니는 눈부신 세상과 벅찬 감정을 글로 담아내고 있습니다. 언니의 연필에서 희망이 휘날리고 있습니다.(출처; 좋은생각, 고송희)


저에게도 고마운 사람이 많습니다. 그 고마움에 보답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고3시절 등록금이 없어서 자퇴하려고 할 때, 등록금을 대준 그 고마운 권사님은 이 세상에 계시지 않습니다.(물맷돌)


[여호와께서 나에게 베푼 모든 은혜를 내가 어떻게 보답할 수 있겠습니까? 내가 구원의 잔을 들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를 것입니다.(시116:12,13) 우리가 여러분 때문에 우리 하나님 앞에서 갖게 될 모든 기쁨에 대한 보답으로 하나님께 어떻게 감사해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살전3: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84 사람을 감동시킨 선행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67
35483 겸손한 사람의 자세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55
35482 한 손의 가능성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44
35481 앞장서는 리더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33
35480 진심어린 충고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28
35479 무엇을 위해 일하는가?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38
35478 삶을 위한 부탁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34
35477 최선의 방법 new 김장환 목사 2020-02-28 41
35476 당신이 너무 소중합니다. 물맷돌 2020-02-28 83
35475 존경하는 인물이 많은 사회 물맷돌 2020-02-28 48
35474 이래저래 물맷돌 2020-02-27 84
35473 지금이 그때보다 좋은 이유? 물맷돌 2020-02-27 76
35472 저는 여자가 참 좋아요! 물맷돌 2020-02-26 101
35471 부끄러움은 모든 도덕의 원천입니다. 물맷돌 2020-02-26 78
35470 그날 이후로, 저는 더욱 책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물맷돌 2020-02-25 67
35469 소신껏 반대의견을 말하십시오! 물맷돌 2020-02-25 67
35468 창백한 푸른 점 file 전담양 목사 2020-02-24 88
35467 믿음의 배짱 file 손석일 목사 2020-02-24 161
35466 무승부 file 한재욱 목사 2020-02-24 73
35465 자전거 길과 지뢰 file 한희철 목사 2020-02-24 69
35464 바닥 드러내기 file 이성준 목사 2020-02-24 91
35463 낙타의 혹 file 김상길 목사 2020-02-24 96
35462 중심을 알면 file 전담양 목사 2020-02-24 73
35461 사이와 거리 file 손석일 목사 2020-02-24 76
35460 아들은 나보다 아빠를 더 좋아하는구나! 물맷돌 2020-02-24 49
35459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물맷돌 2020-02-23 68
35458 몸에 좋지 않은 것에 돈을 쓰지 말자! 물맷돌 2020-02-23 64
35457 애들은 그저 집에서 보고 배웠을 따름입니다. 물맷돌 2020-02-23 48
35456 주변에 온갖 유혹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0-02-23 52
35455 이슬 같은 은혜 김장환 목사 2020-02-21 359
35454 손해 보는 계산 김장환 목사 2020-02-21 245
35453 약속을 지키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2-21 150
35452 돈보다 중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20-02-21 158
35451 중요한 것을 챙기라 김장환 목사 2020-02-21 196
35450 받아들이는 자세 김장환 목사 2020-02-21 16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