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나이 들수록 조금씩 마음이 착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물맷돌............... 조회 수 178 추천 수 0 2020.03.16 21:18:44
.........

[아침편지2386]2020.03.16(T.01032343038)


나이 들수록 조금씩 마음이 착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샬롬! 어제는 은혜롭게 잘 보내셨는지요? 이번 주(週)도 아무 탈 없이 건강하게 보내시길 빕니다. 얼마 전, 중1짜리 ‘정동원’이 부른 ‘여백’의 노랫말은 이렇습니다.「얼굴이 잘생긴 사람은 늙어 가는 게 슬프겠지. 아무리 화려한 옷을 입어도 저녁이면 벗게 되니까. 내 손에 주름이 있는 건 길고 긴 내 인생의 훈장이고, 마음에 주름이 있는 건 버리지 못한 욕심의 흔적. 청춘은 붉은 색도 아니고, 사랑은 핑크빛도 아니더라. 마음에 따라서 변하는 욕심 속 물감의 장난이지. 그게 인생인 거야! 전화기 충전은 잘 하면서, 내 삶은 충전하지 못하고 사네. 마음에 여백이 없어서 인생을 쫓기듯 그렸네.」


 내가 살아보니, 늙는다는 것은 기막히게 슬픈 일도, 그렇다고 호들갑 떨만큼 아름다운 일도 아닙니다. 그야말로 젊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그냥’ 하루하루 살아갈 뿐, 색다른 감정이 새로 생기는 것도 아닙니다. 또 나이가 들면, 기억력은 쇠퇴하지만, 연륜으로 인하여 삶을 살아가는 지혜는 풍부해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것도 실감이 안납니다. 삶에 대한 노하우가 생기는 것이 아니라, 단지 삶에 익숙해질 뿐입니다. 말도 안 되는 부조리한 일이나 악한 일을 많이 보고 살다보니, 내성이 생겨서 삶의 횡포에 좀 덜 놀라며 살 뿐입니다. 하지만 딱 한 가지, 나이 들어가며 내가 새롭게 느끼는 변화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보이지 않던 것들이 보입니다. 세상의 중심이 나 자신에게서 조금씩 밖으로 이동하기 시작합니다. 나이가 드니까, 자꾸 연로해지시는 어머니가 마음 쓰이고, 파릇파릇 자라나는 조카들이 더 애틋하고, 잊고 지내던 친구들이나 제자들의 안부가 궁금해지고, 작고 보잘것없는 것들이 더 안쓰럽게 느껴집니다. 요컨대, 나뿐만 아니라 남도 보입니다. 한 마디로, 그악스럽게 붙잡고 있던 것들을 조금씩 놓아간다고 할까. 조금씩 마음이 착해지는 것을 느낍니다.(출처; 그러나 내겐 당신이 있습니다. 장영희)


어쩌면, 치열한 생존경쟁 대열에서 물러나고 보니, 갖게 되는 마음의 여유가 아닌가 싶습니다. 뭐든지 자존심 대결에서 지지 않으려고 아등바등 우겨댔지만,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걸 깨닫게 되어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너무나 짧은 인생인데, 왜 그렇게 살았는지 모르겠습니다.(물맷돌)


[인생살이 기껏해야 한 70년 건강하게 살아도 80인데, 그 인생살이 고통과 슬픔뿐, 덧없이 지나가고 쏜살같이 빠르게 날아갑니다.(시90:10) 사람은 모두 한 번은 죽습니다. 죽은 후엔 심판이 우리를 기다립니다.(히9: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76 메뚜기 물맷돌 2020-03-28 46
35575 제 뒤에는 언제나 든든한 사람이 물맷돌 2020-03-28 40
35574 소가 왜 저렇게 자꾸 우는가요? 물맷돌 2020-03-28 42
35573 가면(假面)을 쓰는 이유? 물맷돌 2020-03-28 32
35572 제가 엄마 역할을 대신했습니다. 물맷돌 2020-03-28 25
35571 시간’이란 무엇입니까? 물맷돌 2020-03-28 35
35570 바른 자세를 가진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3-27 210
35569 혀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20-03-27 158
35568 말씀을 실천하라 김장환 목사 2020-03-27 145
35567 돌려서 보여주라 김장환 목사 2020-03-27 102
35566 시간의 주인 김장환 목사 2020-03-27 141
35565 터닝포인트 김장환 목사 2020-03-27 202
35564 빛을 보내는 거울 김장환 목사 2020-03-27 113
35563 16가지 씨앗 김장환 목사 2020-03-27 133
35562 나는 잘못이 많은 사람입니다. 물맷돌 2020-03-25 91
35561 그래도 너까지 이러면 안 되지! 물맷돌 2020-03-25 74
35560 당연히 이 정도는 해야죠! 물맷돌 2020-03-25 49
35559 간혹 제가 싫어집니다. 물맷돌 2020-03-25 42
35558 뭐든지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물맷돌 2020-03-25 47
35557 장성한 믿음 file 전담양 목사 2020-03-23 186
35556 광야 같은 인생에서 file 손석일 목사 2020-03-23 241
35555 무료 file 한재욱 목사 2020-03-23 139
35554 간신히 드린 기도 file 한희철 목사 2020-03-23 143
35553 눈뜨면 눈 감아라 file 이성준 목사 2020-03-23 108
35552 디딤발 file 손석일 목사 2020-03-23 77
35551 아버지의 등 file 한재욱 목사 2020-03-23 79
35550 때거울 file 한희철 목사 2020-03-23 56
35549 한국인은 정말 아름다운 마음을 가졌습니다. 물맷돌 2020-03-22 132
35548 일은 ‘하루의 의미’를 찾기 위한 탐색 물맷돌 2020-03-22 54
35547 습관이란 참 무섭습니다. 물맷돌 2020-03-22 78
35546 겉모습이 아니라 내면이 중요합니다! 물맷돌 2020-03-22 58
35545 아이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 물맷돌 2020-03-22 36
35544 자연은 무엇 하나 하찮은 것이 없잖아요! 물맷돌 2020-03-22 46
35543 특히, 제가 더 심했습니다. 물맷돌 2020-03-22 43
35542 세계 유례없는 봉사(奉仕) 물맷돌 2020-03-18 3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