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비우고 또 비울수록

물맷돌............... 조회 수 216 추천 수 0 2020.03.18 22:43:37
.........

[아침편지2075]2019.3.18(T.01032343038)


비우고 또 비울수록


샬롬! 지난밤 편히 쉬셨는지요? 이번 한 주간도 내내 평안하시길 빕니다. 일본의 한 만화가가 10년간 일본의 저명인사 200명을 인터뷰하면서 ‘존경할 만한 어른의 공통점’을 찾아봤답니다. 첫째, 불평하지 않는다. 둘째, 잘난 척하지 않는다. 셋째, 늘 좋은 기분을 유지한다. 우리 모두, 존경할 만한 어른이 되기 위하여 힘썼으면 합니다.


아침 햇살을 등에 진 딱따구리 한 마리가 줄기만 남은 고사목 꼭대기를 마냥 두드리고 있었습니다. 오래전에 생명을 잃은 느티나무 고사목이었습니다. 자신을 텅 비운 그 느티나무는 딱따구리를 불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리를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줄기가 꽉 찬 나무에서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아름다운 소리였습니다. 자신의 몸을 비운 나무는 비어있는 공간에 다른 여러 생명들을 키우고 있었습니다. 나무줄기를 썩혀 작은 풀꽃에게 거름으로 내주고, 가느다란 틈은 개미들에게 보금자리로 내주었습니다. 비어있는 공간은 생명이 움트는 터전이었습니다. 갓 태어난 애벌레들이 꼬무락거리고, 큼지막한 거미는 거미줄을 드리우고 사냥채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무는 살아있는 동안 모든 것을 내어주고도 모자랐던 가 봅니다. 끝까지 남김없이 비우고, 종국에는 껍데기만 남은 몸으로 새생명들을 키우고 있는 것입니다. 느티나무 고사목은 마침내 산산이 부서져서 한 줌의 재가 될 때까지 끊임없이 자신을 비울 것입니다. 비우고 또 비울수록, 지상의 생명은 그만큼 더 풍요로워집니다.(출처; 샘터, 고규홍)


생활전선에서 물러난 어른들, 그 나름 할 일이 많을 겁니다. 하지만, 입으로는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게 좋을 듯싶습니다.(물맷돌)


[젊은이가 뽐내는 것은 그 힘이요, 노인들의 영광은 그 백발이다.(잠20: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76 메뚜기 물맷돌 2020-03-28 46
35575 제 뒤에는 언제나 든든한 사람이 물맷돌 2020-03-28 40
35574 소가 왜 저렇게 자꾸 우는가요? 물맷돌 2020-03-28 42
35573 가면(假面)을 쓰는 이유? 물맷돌 2020-03-28 32
35572 제가 엄마 역할을 대신했습니다. 물맷돌 2020-03-28 25
35571 시간’이란 무엇입니까? 물맷돌 2020-03-28 35
35570 바른 자세를 가진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3-27 210
35569 혀의 중요성 김장환 목사 2020-03-27 158
35568 말씀을 실천하라 김장환 목사 2020-03-27 145
35567 돌려서 보여주라 김장환 목사 2020-03-27 102
35566 시간의 주인 김장환 목사 2020-03-27 141
35565 터닝포인트 김장환 목사 2020-03-27 202
35564 빛을 보내는 거울 김장환 목사 2020-03-27 113
35563 16가지 씨앗 김장환 목사 2020-03-27 133
35562 나는 잘못이 많은 사람입니다. 물맷돌 2020-03-25 91
35561 그래도 너까지 이러면 안 되지! 물맷돌 2020-03-25 74
35560 당연히 이 정도는 해야죠! 물맷돌 2020-03-25 49
35559 간혹 제가 싫어집니다. 물맷돌 2020-03-25 42
35558 뭐든지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물맷돌 2020-03-25 47
35557 장성한 믿음 file 전담양 목사 2020-03-23 186
35556 광야 같은 인생에서 file 손석일 목사 2020-03-23 241
35555 무료 file 한재욱 목사 2020-03-23 139
35554 간신히 드린 기도 file 한희철 목사 2020-03-23 143
35553 눈뜨면 눈 감아라 file 이성준 목사 2020-03-23 108
35552 디딤발 file 손석일 목사 2020-03-23 77
35551 아버지의 등 file 한재욱 목사 2020-03-23 79
35550 때거울 file 한희철 목사 2020-03-23 56
35549 한국인은 정말 아름다운 마음을 가졌습니다. 물맷돌 2020-03-22 132
35548 일은 ‘하루의 의미’를 찾기 위한 탐색 물맷돌 2020-03-22 54
35547 습관이란 참 무섭습니다. 물맷돌 2020-03-22 78
35546 겉모습이 아니라 내면이 중요합니다! 물맷돌 2020-03-22 58
35545 아이는 엄마가 키워야 한다. 물맷돌 2020-03-22 36
35544 자연은 무엇 하나 하찮은 것이 없잖아요! 물맷돌 2020-03-22 46
35543 특히, 제가 더 심했습니다. 물맷돌 2020-03-22 43
35542 세계 유례없는 봉사(奉仕) 물맷돌 2020-03-18 3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