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나는 잘못이 많은 사람입니다.

물맷돌............... 조회 수 155 추천 수 0 2020.03.25 20:46:51
.........

[아침편지2394]2020.03.25(T.01032343038)


나는 잘못이 많은 사람입니다.


샬롬! 지난밤도 편안히 잘 쉬셨는지요?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그리고 무사히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요즘 새로 창당되는 정당들이 많습니다. 허경영의 국가혁명배당금당을 비롯하여, 여성의당, 중소자영업당, 시대전환당, 사이버모바일국민정책당, 억울한당, 결혼미래당, 더불어시민당, 기본소득당, 코리아당, 그밖에도 수없이 많습니다. 아무튼, 재미있는 세상입니다.


겉으론 드러나지 않았고, 주위 사람도 모르거나 잊을 수도 있겠지만, 저는 제 잘못이 뭔지 명확히 알고 있습니다. 한 가지 위로가 되는 것은, 사람이 원래 부족하기 짝이 없고 잘못된 마음과 행동으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겁니다. 사람들은 장점과 결점을 갖고 나름대로 성취와 실패, 선행과 잘못을 함께 하면서 살아가는데, 대개는 잘못을 덮어둔 채 피하여 지나갑니다. 드물게 아주 좋은사람도 있지만, 이들도 보이지 않는 내면의 연약함을 피할 수 없을 겁니다. 이런 의미에서 오래전 들었던 김수환 추기경의 말을, 저는 가슴 깊이 담고 있습니다. 그가 우리나라 최초의 추기경으로 임명되자, 성대한 축하연이 열려서 여러 사람이 그를 칭송하는 축사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가 답사를 했는데 천만 뜻밖의 말이었습니다. “여러분이 지금 나를 칭찬해주셨지만, 나는 잘못이 많은 사람입니다. 겉모습은 깨끗한 것 같지만, 속은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 내 속에 있는 것들이 밖으로 드러난다면, 여러분은 당장 이 자리에서 나를 쫓아낼 겁니다.” 이분이 이럴진대, 우리가 어두움을 피할 수 없는 게 오히려 당연합니다. 결국 사람은 아무리 그럴 듯한 외면과 업적을 내세워도 깊은 곳의 부족함과 어둠을 피할 수 없으며, 누구나 연약함과 실수로 괴로워하는 존재인 셈입니다.(출처; 좋은생각, 윤재윤)


우리가 잘 아는 이야기 중에 ‘새가 머리 위로 지나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내 머리 앉아 둥지 트는 것은 막을 수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생각하는 것까지도 죄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니, 우리의 생각까지 꿰뚫어보시는 하나님 앞에서는 죄인 아닌 사람이 없습니다.(물맷돌)


[정의를 이루려고 몸부림치는 이를 그 누가 못됐다고 탓하랴! 못된 짓만 일삼는 것들은 스스로 한 짓을 고스란히 되받으리라(잠13:6) 나 스스로는 늘 올바른 일을 원하나, 어쩔 수 없이 잘못된 일을 해버리는 이것이 인생의 현실인 것 같습니다(롬7: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82 기다림의 축복 새벽기도 2020-05-30 173
35781 끝까지 견디라 새벽기도 2020-05-30 131
35780 성령충만한 삶의 실체 새벽기도 2020-05-30 207
35779 탐욕의 포로 김장환 목사 2020-05-26 356
35778 손해가 아닌 선 김장환 목사 2020-05-26 240
35777 빛을 발하는 만남 김장환 목사 2020-05-26 197
35776 존경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5-26 182
35775 생명의 신호 김장환 목사 2020-05-26 161
35774 정말 조심해야할 것 김장환 목사 2020-05-26 233
35773 기도의 오솔길 김장환 목사 2020-05-26 183
35772 인생의 신기루 김장환 목사 2020-05-26 189
35771 너는 참 괜찮은 사람이야! 물맷돌 2020-05-24 218
35770 조금 더 따뜻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20-05-24 91
35769 남보다 조금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기에 물맷돌 2020-05-24 78
35768 귀인(貴人) 물맷돌 2020-05-24 78
35767 주문과 다른 식당, 수상한 식당 물맷돌 2020-05-24 77
35766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물맷돌 2020-05-24 49
35765 오토바이 구입전쟁 물맷돌 2020-05-24 57
35764 내가 원해서 한 결혼도 아닌데, 당신한테 속았다! 물맷돌 2020-05-24 44
35763 사실, 저는 조급한 편입니다. 물맷돌 2020-05-24 57
35762 무릎 꿇은 나무 물맷돌 2020-05-24 77
35761 뉴노멀 file 이성준 목사 2020-05-18 331
35760 비바람에 쓰러진 나무에서 file 김상길 목사 2020-05-18 452
35759 여호와를 앙망하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05-18 357
35758 멀리 날아가는 종이 한 장 file 손석일 목사 2020-05-18 268
35757 꽃아 일어나거라 file 한재욱 목사 2020-05-18 233
35756 우리에게는 답이 없습니다 file 한희철 목사 2020-05-18 329
35755 남 일, 내 일 file 이성준 목사 2020-05-18 252
35754 베토벤 머리카락 file 김상길 목사 2020-05-18 298
35753 구두가 준 교훈 김장환 목사 2020-05-14 553
35752 올바르게 사용하라 김장환 목사 2020-05-14 398
35751 용감함과 무모함 사이 김장환 목사 2020-05-14 320
35750 기다리는 지혜 김장환 목사 2020-05-14 385
35749 브레어의 선택 김장환 목사 2020-05-14 257
35748 위험한 믿음 김장환 목사 2020-05-14 35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