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아무 이유도 없이 사랑해주셨건만

물맷돌............... 조회 수 174 추천 수 0 2020.03.31 23:16:11
.........

주일아침에(126) - 아무 이유도 없이 사랑해주셨건만


샬롬! 사순절 다섯 번째 주일아침입니다. 이미 말씀드렸듯이, 창세기는 죄의 기원과 과정, 그 결과를 보여준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족장들의 삶을 통하여 ‘죄를 극복하는 방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야곱의 열한 번째 아들인 요셉은, 야곱의 편애와 그 형제들의 질투, 그 자신의 교만으로 말미암아 엄청난 시련과 고초를 겪게 됩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겪고 있는 그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자신을 죽이려고 했던 형들을 용서하고 사랑함으로써 오늘 우리에게 신앙의 모델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기도)주님, 한치 앞도 볼 수 없을 정도로 비가 쏟아지는 빗길을 운전하면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차게 내리는 비는 와이퍼로 닦아내야 앞이 보이듯이, 우리 안에 쌓여 있는 죄악들도 깨끗이 씻어내야 하나님을 올바르게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주님의 말씀을 주야로 묵상하고, 예배하고, 기도하고, 찬양하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러나 너무나 쉽게 누군가를 판단하고 정죄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 생각 속에다가 다른 누군가의 가치를 가둬두는 모습을 발견합니다. 아무 보잘 것 없는 저를 진흙의 구렁텅이에서 건져주시고 아무 이유도 없이 사랑해주셨건만, 예수님의 그 큰 사랑을 외면한 채, 제 삶 속에는 거짓된 신앙만이 가득합니다. 주님, 제가 진실함이 없는 거짓 행위에 몰두하지 않고, 오직 정직과 신뢰의 가치를 지켜나가도록 보호해주십시오. (응답)네가 나에게로 나아와 열심히 찬양하고 기도하고 예배하는 그 마음의 중심을 잘 안다. 삶 속에서 믿음의 고백대로 살아지지 않아서 고민하고 절망하는 모습 또한 잘 알고 있다. 아무쪼록, 나는 네가 선과 악을 올바로 분별할 수 있기를 원한다. 동일한 죄를 거듭 짓지 않으려고 경계하면서 선한 길을 따라 걷는 것도 중요하지만, 죄악에 걸려 넘어졌을 때 속히 내게로 와서 기도하는 일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잊지 마라.(출처; 하나님의 편지)


[내가 바로 그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나를 통하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사람이 없다.(요14: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98 TV를 틀어놔야 잠이 드는 남편의 내력(來歷) new 물맷돌 2020-06-03 9
35797 이 세상에서 당신이 제일이지요! new 물맷돌 2020-06-03 8
35796 언니는? new 물맷돌 2020-06-03 7
35795 저는 마님을 모시는 삼돌이가 되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7
35794 이렇게 찾아와줘서 정말 고마워, 미안해! new 물맷돌 2020-06-03 6
35793 위기는 언제나 계속되고 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10
35792 미안하다’는 말, 그 한 마디의 중요성 new 물맷돌 2020-06-03 7
35791 상대 배우자의 상처와 고통을 아는 것이 해독제가 됩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4
35790 꾼과 리더의 차이 file 한재욱 목사 2020-06-02 71
35789 예수님의 얼싸안기 file 한희철 목사 2020-06-02 47
35788 언택트 file 이성준 목사 2020-06-02 52
35787 한라산 같은 하나님 file 차진호 목사 2020-06-02 42
35786 생명을 살리러 간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06-02 44
35785 리모델링 file 손석일 목사 2020-06-02 40
35784 연민이 아닌 공감 file 한재욱 목사 2020-06-02 30
35783 내가 입힌 모든 상처를 용서하소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02 35
35782 기다림의 축복 새벽기도 2020-05-30 245
35781 끝까지 견디라 새벽기도 2020-05-30 191
35780 성령충만한 삶의 실체 새벽기도 2020-05-30 272
35779 탐욕의 포로 김장환 목사 2020-05-26 407
35778 손해가 아닌 선 김장환 목사 2020-05-26 281
35777 빛을 발하는 만남 김장환 목사 2020-05-26 231
35776 존경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5-26 212
35775 생명의 신호 김장환 목사 2020-05-26 179
35774 정말 조심해야할 것 김장환 목사 2020-05-26 275
35773 기도의 오솔길 김장환 목사 2020-05-26 219
35772 인생의 신기루 김장환 목사 2020-05-26 222
35771 너는 참 괜찮은 사람이야! 물맷돌 2020-05-24 232
35770 조금 더 따뜻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20-05-24 106
35769 남보다 조금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기에 물맷돌 2020-05-24 85
35768 귀인(貴人) 물맷돌 2020-05-24 86
35767 주문과 다른 식당, 수상한 식당 물맷돌 2020-05-24 85
35766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물맷돌 2020-05-24 57
35765 오토바이 구입전쟁 물맷돌 2020-05-24 66
35764 내가 원해서 한 결혼도 아닌데, 당신한테 속았다! 물맷돌 2020-05-24 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