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희망을 버리는 것은 죄악입니다.

물맷돌............... 조회 수 312 추천 수 0 2020.03.31 23:17:57
.........

[아침편지2399]2020.03.31(T.01032343038)


희망을 버리는 것은 죄악입니다.


샬롬! 삼월 그믐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잘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이미 뉴스를 통하여 알고 있으리라 여겨집니다만, 현재 20대 국회의원인 이**의원이 최근 나흘 새 당을 두 번이나 옮겨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종교도 세 개나 갖고 있다고 합니다. 기독교 집사이기도 하고, 불교(불자)국회의원 모임인 정각회 임원으로도 활동했으며, 천주교에서는 ‘엘리사벳’이란 이름으로 영세까지 받았다는 겁니다.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에서, 제가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말이 있습니다. 그것은, 노인이 죽은 물고기를 지키고자 혼신을 다하여 상어와 싸우면서 하는 말, ‘희망을 갖지 않는 것은 어리석다. 희망을 버리는 것은 죄악이다.’라는 말입니다. 삶의 요소요소마다 위험과 불행은 잠복해 있게 마련인데, 이에 맞서 ‘파괴될지언정 패배하지 않는’ 불굴의 정신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은 참으로 숭고합니다. 그러나 희망이 없다면, 그 싸움은 너무나 비장하고 슬픈 일입니다. 지금의 고통이 언젠가는 사라지리라는 희망, 누군가 어둠 속에서 손을 뻗어 주리라는 희망, 그런 희망이 있어야 우리의 투혼도 빛나고, 노인이 물고기에 대하여 느끼는 것과 같은, 삶에 대한 동지애도 생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희망을 가지지 않는 것은 죄입니다. 빛을 보고도 눈을 감아버리는 것은, 자신을 어둠의 감옥 속에 가두어버리는 자살행위와 같기 때문입니다.(출처; 그러나 내겐 당신이 있습니다. 장영희)


가뜩이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인데, 코로나가 덮치는 바람에, 그야말로 죽지 못해 사는 이들이 많으리라고 여겨집니다. 하지만, 이 시련의 시기도 곧 지나가게 될 줄 믿습니다. 이런 희망과 꿈을 갖고 이 시기를 잘 이겨내도록 합시다. 주님을 바라보고 구원의 희망을 가지십시다.(물맷돌)


[내 영혼아, 어째서 네가 낙심하며 내 속에서 불안해하는가? 너는 네 희망을 하나님께 두어라. 나는 내 구원이 되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리라.(시42:5)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위하여 계획하고 계시는 모든 일을 소망을 가지고 기뻐하십시오. 환난 가운데서도 잘 참고 항상 기도하십시오.(롬12: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82 기다림의 축복 새벽기도 2020-05-30 181
35781 끝까지 견디라 새벽기도 2020-05-30 136
35780 성령충만한 삶의 실체 새벽기도 2020-05-30 216
35779 탐욕의 포로 김장환 목사 2020-05-26 360
35778 손해가 아닌 선 김장환 목사 2020-05-26 247
35777 빛을 발하는 만남 김장환 목사 2020-05-26 206
35776 존경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5-26 185
35775 생명의 신호 김장환 목사 2020-05-26 165
35774 정말 조심해야할 것 김장환 목사 2020-05-26 241
35773 기도의 오솔길 김장환 목사 2020-05-26 189
35772 인생의 신기루 김장환 목사 2020-05-26 194
35771 너는 참 괜찮은 사람이야! 물맷돌 2020-05-24 220
35770 조금 더 따뜻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20-05-24 93
35769 남보다 조금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기에 물맷돌 2020-05-24 79
35768 귀인(貴人) 물맷돌 2020-05-24 79
35767 주문과 다른 식당, 수상한 식당 물맷돌 2020-05-24 78
35766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물맷돌 2020-05-24 51
35765 오토바이 구입전쟁 물맷돌 2020-05-24 58
35764 내가 원해서 한 결혼도 아닌데, 당신한테 속았다! 물맷돌 2020-05-24 46
35763 사실, 저는 조급한 편입니다. 물맷돌 2020-05-24 59
35762 무릎 꿇은 나무 물맷돌 2020-05-24 80
35761 뉴노멀 file 이성준 목사 2020-05-18 332
35760 비바람에 쓰러진 나무에서 file 김상길 목사 2020-05-18 455
35759 여호와를 앙망하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05-18 360
35758 멀리 날아가는 종이 한 장 file 손석일 목사 2020-05-18 270
35757 꽃아 일어나거라 file 한재욱 목사 2020-05-18 234
35756 우리에게는 답이 없습니다 file 한희철 목사 2020-05-18 331
35755 남 일, 내 일 file 이성준 목사 2020-05-18 253
35754 베토벤 머리카락 file 김상길 목사 2020-05-18 300
35753 구두가 준 교훈 김장환 목사 2020-05-14 554
35752 올바르게 사용하라 김장환 목사 2020-05-14 399
35751 용감함과 무모함 사이 김장환 목사 2020-05-14 321
35750 기다리는 지혜 김장환 목사 2020-05-14 387
35749 브레어의 선택 김장환 목사 2020-05-14 259
35748 위험한 믿음 김장환 목사 2020-05-14 3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