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지금 이 순간이 참으로 소중합니다!

물맷돌............... 조회 수 176 추천 수 0 2020.04.03 21:35:43
.........

[아침편지2087]2019.4.1(T.01032343038)


지금 이 순간이 참으로 소중합니다!


샬롬! 그야말로, 어느새 꽃피는 사월입니다. 우리 단지 주변에도 매화와 산수유, 그리고 개나리도 피기 시작했습니다. 벚꽃이 필 때쯤 되면, 우리 주변은 꽃 대궐을 이룹니다. 사실, 꽃구경하러 멀리 갈 필요가 없습니다. 사월이면, 이곳에서도 꽃은 실컷 볼 수가 있습니다.


유방암 수술을 앞두고 병실침대에 누워 있었습니다. 파랗고 맑은 하늘에 흰 뭉게구름이 유유히 지나갔습니다. ‘이 또한 지나간다.’고 손짓하는 듯했습니다. 눈물이 뺨을 타고 흘렀습니다. 제 인생에는 폭탄이 떨어졌는데, 세상은 아무 일 없는 듯 아름답고 평온했습니다. 그때, 맞은편 환자가 활기차게 전화하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아이고, 나더러 쉬라 칸다. 그동안 억쑤로 고생했다고 이참에 쉬라 안 카나. 잘 됐제. 이제는 내 몸도 사랑해줘야제. 그리고 처진 가슴은 허벅지 살 떼가 다시 이쁘게 만들어준다 아이가.” 그녀는 유방암 3기 환자였습니다. 그 말은, 두려워하는 저에게 한 줄기 빛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때, 알았습니다. 유방암이 제 인생의 전화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삶이 바뀌는 시점은, 어떤 사건이나 상황보다, 삶에 대한 태도가 변할 때에 더 큰 법입니다. 암을 대하는 그녀의 허세어린 말이 제 맘을 달래주었습니다. 그렇게 암을 받아들였습니다. 아침산책 삼아 공원을 홀로 걷는데, 햇살이 한없이 따뜻했습니다. 식사 한 끼가 더없이 고마웠습니다. 마주치는 사람들이 정겨워 먼저 고갯짓했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참으로 소중하게 다가왔습니다.(출처; 좋은생각, 문선희)


자주 인용합니다만, 소설가 최인호는 “암에 걸리고 보니, 그 이전에 알지 못했던 전혀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되었다.”고 고백했습니다.(물맷돌)


[내가 만물을 새롭게 하겠다! 이전 일은 기억되거나 마음에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놓겠다.(사65: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98 TV를 틀어놔야 잠이 드는 남편의 내력(來歷) new 물맷돌 2020-06-03 8
35797 이 세상에서 당신이 제일이지요! new 물맷돌 2020-06-03 7
35796 언니는? new 물맷돌 2020-06-03 5
35795 저는 마님을 모시는 삼돌이가 되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5
35794 이렇게 찾아와줘서 정말 고마워, 미안해! new 물맷돌 2020-06-03 4
35793 위기는 언제나 계속되고 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8
35792 미안하다’는 말, 그 한 마디의 중요성 new 물맷돌 2020-06-03 6
35791 상대 배우자의 상처와 고통을 아는 것이 해독제가 됩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3
35790 꾼과 리더의 차이 file 한재욱 목사 2020-06-02 71
35789 예수님의 얼싸안기 file 한희철 목사 2020-06-02 47
35788 언택트 file 이성준 목사 2020-06-02 51
35787 한라산 같은 하나님 file 차진호 목사 2020-06-02 42
35786 생명을 살리러 간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06-02 44
35785 리모델링 file 손석일 목사 2020-06-02 40
35784 연민이 아닌 공감 file 한재욱 목사 2020-06-02 30
35783 내가 입힌 모든 상처를 용서하소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02 35
35782 기다림의 축복 새벽기도 2020-05-30 245
35781 끝까지 견디라 새벽기도 2020-05-30 191
35780 성령충만한 삶의 실체 새벽기도 2020-05-30 272
35779 탐욕의 포로 김장환 목사 2020-05-26 407
35778 손해가 아닌 선 김장환 목사 2020-05-26 281
35777 빛을 발하는 만남 김장환 목사 2020-05-26 231
35776 존경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5-26 212
35775 생명의 신호 김장환 목사 2020-05-26 179
35774 정말 조심해야할 것 김장환 목사 2020-05-26 275
35773 기도의 오솔길 김장환 목사 2020-05-26 219
35772 인생의 신기루 김장환 목사 2020-05-26 222
35771 너는 참 괜찮은 사람이야! 물맷돌 2020-05-24 232
35770 조금 더 따뜻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20-05-24 106
35769 남보다 조금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기에 물맷돌 2020-05-24 85
35768 귀인(貴人) 물맷돌 2020-05-24 86
35767 주문과 다른 식당, 수상한 식당 물맷돌 2020-05-24 85
35766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물맷돌 2020-05-24 57
35765 오토바이 구입전쟁 물맷돌 2020-05-24 66
35764 내가 원해서 한 결혼도 아닌데, 당신한테 속았다! 물맷돌 2020-05-24 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