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남자는 왼쪽 산으로, 여자는 오른쪽 산으로!

물맷돌............... 조회 수 201 추천 수 0 2020.04.03 21:35:43
.........

[아침편지2088]2019.4.2(T.01032343038)


남자는 왼쪽 산으로, 여자는 오른쪽 산으로!


샬롬! 오늘도 기쁜 하루 되시길 빕니다. 영국에서 살고 있는 외손주들이 부활절방학을 맞이하여 외갓집에 와 있습니다. ‘그동안 얼마큼 자랐나?’재보니, 큰아이는 9㎝, 작은아이는 5㎝가 자랐습니다. 작은아이는, 잘 먹지 않아서 그런지, 성장속도가 느린 것 같습니다.


 한국에 와서 놀란 것 중 하나가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입니다. 유럽의 고속도로 휴게소도 많이 가봤지만, 우리처럼 청결하고 인테리어가 잘 된 곳은 못 봤습니다. 특히, 화장실에 붙여놓은 글귀가 맘에 들었습니다.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닙니다.’ ‘당신의 것은 장총이 아니라 권총입니다. 한 발짝 더 가까이 와주세요.’ 기지 넘치는 문구 앞에, 저도 모르게 한 발짝 더 다가섭니다. 그런데, 평양에서 판문점으로 가자면 차로 거의 3시간 이상 걸리는데, 고속도로에 외국인이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 있는 휴게소가 하나밖에 없습니다. 그나마 수세식이 아니라서, 일을 보고 물을 부어야 합니다. 외국인과 함께 지방에 갈 땐, 사전에 이 사실을 알려주고, 출발 전 호텔에서 화장실을 이용하고 떠나게 합니다. 농촌으로 갈 땐, 인적 드문 산 옆에 차를 세워놓고 외국인들에게 산에 올라가 볼일을 보게 했습니다. 농촌에도 화장실이 있지만, 변기 없이 바닥에 구멍만 뚫어놨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기겁하고 그냥 나왔습니다. 여성들이 있을 경우, 숲이 좀 우거진 산이 나타나면 차를 세우고, 남자는 왼쪽 산으로, 여자는 오른쪽 산으로 올려 보냈습니다.(출처; 태영호의 서울 탐구생활)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문명의 혜택이 적잖다는 사실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 겁니다. 우리 윗세대가 땀 흘려 수고한 덕분입니다.(물맷돌)


[하나님의 은혜와 평안을 더욱더 받기를 원하십니까? 그렇다면, 예수 그리스도를 더 깊이 배우십시오.(벧후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98 TV를 틀어놔야 잠이 드는 남편의 내력(來歷) new 물맷돌 2020-06-03 8
35797 이 세상에서 당신이 제일이지요! new 물맷돌 2020-06-03 7
35796 언니는? new 물맷돌 2020-06-03 5
35795 저는 마님을 모시는 삼돌이가 되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5
35794 이렇게 찾아와줘서 정말 고마워, 미안해! new 물맷돌 2020-06-03 4
35793 위기는 언제나 계속되고 있습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8
35792 미안하다’는 말, 그 한 마디의 중요성 new 물맷돌 2020-06-03 6
35791 상대 배우자의 상처와 고통을 아는 것이 해독제가 됩니다. new 물맷돌 2020-06-03 3
35790 꾼과 리더의 차이 file 한재욱 목사 2020-06-02 71
35789 예수님의 얼싸안기 file 한희철 목사 2020-06-02 47
35788 언택트 file 이성준 목사 2020-06-02 51
35787 한라산 같은 하나님 file 차진호 목사 2020-06-02 42
35786 생명을 살리러 간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06-02 44
35785 리모델링 file 손석일 목사 2020-06-02 40
35784 연민이 아닌 공감 file 한재욱 목사 2020-06-02 30
35783 내가 입힌 모든 상처를 용서하소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02 35
35782 기다림의 축복 새벽기도 2020-05-30 245
35781 끝까지 견디라 새벽기도 2020-05-30 191
35780 성령충만한 삶의 실체 새벽기도 2020-05-30 272
35779 탐욕의 포로 김장환 목사 2020-05-26 407
35778 손해가 아닌 선 김장환 목사 2020-05-26 281
35777 빛을 발하는 만남 김장환 목사 2020-05-26 231
35776 존경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5-26 212
35775 생명의 신호 김장환 목사 2020-05-26 179
35774 정말 조심해야할 것 김장환 목사 2020-05-26 275
35773 기도의 오솔길 김장환 목사 2020-05-26 219
35772 인생의 신기루 김장환 목사 2020-05-26 222
35771 너는 참 괜찮은 사람이야! 물맷돌 2020-05-24 232
35770 조금 더 따뜻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물맷돌 2020-05-24 106
35769 남보다 조금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기에 물맷돌 2020-05-24 85
35768 귀인(貴人) 물맷돌 2020-05-24 86
35767 주문과 다른 식당, 수상한 식당 물맷돌 2020-05-24 85
35766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물맷돌 2020-05-24 57
35765 오토바이 구입전쟁 물맷돌 2020-05-24 66
35764 내가 원해서 한 결혼도 아닌데, 당신한테 속았다! 물맷돌 2020-05-24 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