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낀일기077-3.18】 얼덜결에 야간산행


▲제497회 듣산은 경기도 가평군 명지산(제1봉1267m)에 이상호 정주일 최용우 3명이 올랐다. 최단거리 왕복 12km 5-6시간은 잡아야 하는데 조금 늦게 2:30분 입산을 했다.
익근리 입구에서 명지폭포까지는 평지여서 쉽게 걸었다. 그러나 갈림길에서 명지봉까지는 해발 약 800m를 수직으로 올라가야 하는 엄청난 경사의 길이다. 한시간에 1km를 오르기도 힘들었다. 산꼭대기에 걸려있는 해를 놓지면 안 된다며 부지런히 기어올랐다.
드디어 3시간만인 5:45에 정상 인증을 하고 다시 부지런히 하산을 한다. 명지폭포까지 미처 닿기도 전에 주변이 완전 어두워져버렸다. 
헤드렌턴에 의지하여 승천사까지 내려오니 입구에서 기다리던 전화자 사모님이 용감하게 절 마당까지 차를 운전하여 들어와 기다리고 있었다. 덕분에 1시간 단축하여 7:40에 등산을 마쳤다. ⓒ최용우


가평,포천 명지산(90) (이상호 목사)
2021. 3. 17, 오후 2:30 익근리 명지산 승천사 매표소에서 정주일 내외, 최용우, 우리 내외가 입산했다. 코로나로 입장료도 없고 사람도 많지 않다.
산행 거리는 최단거리로도 왕복 12km로 5-6시간을 잡아야 하는데 조금 늦은 편이다. 부지런히 폭포입구까지 올라 간식을 했다. 여자들은 자유롭게 하라고 하고선 남정네 셋이 부지런히 올랐다.
삼거리 지나 좌측으로 올라 다시 2봉과 1봉 삼거리에서 직진하여 1봉 정상을 향했다. 이젠 급경사 계단이 이어지는데 다리엔 힘이 빠져 속도가 안난다. 시간은 곧 일몰시간이고 오늘 496산에 오른 최시인은 저 꼭대기에 걸려있는 해를 따라잡아야 한다고 재촉한다.
그래도 어쩌나. 양지는 천천히 체력에 맞춰 오르는게 비결인데... 숨이 멎는 듯 올라 정상인증하니 5:45이다. 문제는 발도장이 안 찍힌다. 전화기를 껐다켜도 마찬가지다. 다행히 정주일 폰은 인증됐다. 이제 곧 일몰시간인데 사방 한번 휘둘러보고 잠시 간식도 했다. 물 한모금 마시고 곧바로 원점 회귀하는데 어두워졌다.
렌턴과 헤드렌턴에 의지하여 승천사까지 차를 가져온 여전사들의 덕분에 7:40에 승차했다. 가평에서 저녁을 먹고 세종 거쳐 귀가하니 자정을 넘겼다.
명지산의 높이는 1,267m이고, 경기도 가평군 북부 산악지대의 광주산맥의 준봉들 가운데 하나이다. 가평군 북면의 북반부를 거의 차지할 만큼 산세가 웅장하며 산림이 울창하여 경기도내 명산 중의 하나로 꼽힌다. 가을 단풍이 아름다워 가평의 8경 중 제4경이 ‘명지단풍’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3월산은 조용하다. 명지폭포도 아직 얼어있어 볼품이 적었다. 그래도 자정을 넘겼으니 무박 2산의 기록으로 남겨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