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영성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06 추천 수 0 2020.07.27 11:40:38
.........

hb671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711번째 쪽지!


□흐르는 영성


어떤 장소든 그 장소에 흐르는 ‘분위기’(雰圍氣)가 있습니다. 이번 달에도 대여섯개 교회를 방문했는데, 각 교회마다 그 교회가 주는 고유한 흐름(느낌)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아마도 그 교회에서 가장 많이 이루어진 어떤 일들의 여운이 아닌가 싶습니다. 본당에 들어서자 기도가 많이 쌓여 있어 나도 모르게 무릎을 꿇고 싶어진 기도가 흐르는 교회도 있었습니다. 담임목사님이 운동권 목사님이라 대내외 투쟁을 많이 하는 어떤 교회는 뭔가 역동적인 에너지 같은 것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아무개 교회는 매우 혼란스럽고 어지러운 기운이 가득하여 왜 그럴까 궁금했는데, 대화 중에 무심코 목회자의 목숨이 파리 목숨인 교회라...는 그런 말을 들었습니다. 아하!
예배에도 분위기가 있습니다. 보통 예배를 처음 시작하는 시간에는 교인들이 세상 삶의 수고와 죄로 물든 상태이기 때문에 영적인 상태가 번제단과 물두멍을 지나야 하는 얼룩진 모습입니다. 그래서 함께 소리 높여 기도하고 찬양하고 죄를 회개하고 예수 보혈로 분위기를 정화시키는 과정을 충분히 반복하고 지성소로 나아가야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예배를 보면 그런 흐름에 따르기 보다는 그냥 주보의 순서 따라 습관적으로 쓱 지나갑니다. 대부분의 영적 상태가 번제단을 못 넘고 번제단 앞에서 서성이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설교가 교인들의 영혼에까지 흘러들어갈 리가 없죠.
영성(性)이 깨어나지 않으면, ‘성령의 흐름’을 감지할 수 없습니다. 내 안에 있는 성령의 일곱 촛대에 온전히 불을 밝혀야 하는데, 영이 암운상태이니 지금 불이 붙어 있는지 꺼져있는지 조차 모르는 것이죠. 성경은 ‘그러므로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아니한가 보라’(눅11:35)고 합니다. ⓒ최용우


♥2020.7.27.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23 2016년 기적에서 수덕으로 new [1] 최용우 2020-08-11 41
6722 2016년 믿음에서 닮음으로 new [1] 최용우 2020-08-10 71
6721 2016년 복음화에서 새복음화로 [1] 최용우 2020-08-08 80
6720 2016년 성령을 머리로만 믿기 때문에 [1] 최용우 2020-08-07 102
6719 2016년 성령의 소원 [2] 최용우 2020-08-06 87
6718 2016년 귀신의 역사 [3] 최용우 2020-08-05 76
6717 2016년 성령세례를 받지 않으면 [7] 최용우 2020-08-04 117
6716 2016년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 [1] 최용우 2020-08-01 173
6715 2016년 예수 영접기도 [3] 최용우 2020-07-31 120
6714 2016년 떠나지 않기에 [2] 최용우 2020-07-30 99
6713 2016년 악한 영의 역사 [2] 최용우 2020-07-29 96
6712 2016년 영적 무지 [1] 최용우 2020-07-28 147
» 2016년 흐르는 영성 최용우 2020-07-27 106
6710 2016년 바람과 영성 최용우 2020-07-25 129
6709 2016년 웃음과 영성 최용우 2020-07-24 121
6708 2016년 절대고독 최용우 2020-07-23 74
6707 2016년 고독으로 가는 길 최용우 2020-07-22 56
6706 2016년 고독과 침묵 최용우 2020-07-21 54
6705 2016년 고독과 외로움 최용우 2020-07-20 73
6704 2016년 예수와 베드로 [1] 최용우 2020-07-18 114
6703 2016년 예수와 종교재판 최용우 2020-07-16 76
6702 2016년 24년간의 마라톤 [25] 최용우 2020-07-15 243
6701 2016년 예수와 죽음의 키스 최용우 2020-07-14 68
6700 2016년 예수와 겟세마네 최용우 2020-07-11 93
6699 2016년 예수의 중보기도 최용우 2020-07-10 98
6698 2016년 예수의 작별인사 최용우 2020-07-08 84
6697 2016년 에수와 유다 [2] 최용우 2020-07-07 101
6696 2016년 예수와 세족식 최용우 2020-07-06 69
6695 2016년 예수의 마지막 만찬 최용우 2020-07-04 54
6694 2016년 주인의 아들 예수 [1] 최용우 2020-07-03 88
6693 2016년 예수와 이방인들 최용우 2020-07-02 81
6692 2016년 예수의 예루살렘 입성 최용우 2020-07-01 56
6691 2016년 너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1] 최용우 2020-06-29 137
6690 2016년 환대(歡待)-최고의 삶 [4] 최용우 2020-06-27 136
6689 2016년 환대(歡待)-겸손 [1] 최용우 2020-06-26 9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