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53 추천 수 0 2020.08.01 06:39:30
.........

hb6716.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716번째 쪽지!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


왜 예수를 믿는데도 환란과 고통을 당할까요?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이 없으면 나에게 있는 자녀의 권세를 사용해보지도 못하고 마귀에게 끌려 다니면서 환란과 고통을 겪습니다.
옛날 성경과 찬송에는 하나님을 ‘당신’이라고 번역하고 ‘당신’이라고 부른 적이 있었습니다. 사실 ‘당신’이라는 호칭은 상대방을 존중하는 최고의 호칭임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하나님을 ‘당신’이라고 할 수 있느냐... 당신에 해당하는 성경 단어는 Lord ‘그분’입니다. 그러니까 구약에서는 하나님의 이름을 막 부를 수 없기에 하나님을 ‘그분’이라고 했는데, 그것을 한국말로 번역하기가 더 어려웠습니다. 결론은  ‘주님’이라고 번역하기로 의견통일을 했다는 신문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주님’은 종이 ‘주인님’하고 부르는 호칭이기도 하지만, 이제부터는 ‘아버지 하나님’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을 믿음으로 주님은 나의 아버지가 되고 나는 아버지의 자녀로 신분이 변화 되었습니다. 인간적인 아버지에 대한 좋은 기억이 없는 분들은 크게 달갑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구약 유대인들은 하나님과 ‘주종의 관계’라서 ‘종’의 신분이었지만, 신약 그리스도인들른 하나님과 ‘부자의 관계’라서 ‘자녀’의 신분이 됩니다.
육신의 부모로부터는 재산도 대물림 되지만 환란과 고통과 쓴뿌리들도 대물림됩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주님으로 인정하면 자유를 얻고 영혼이 잘 되며 범사가 잘되는 가운데 의와 평강과 희락 속에서 행복을 누리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땅에 있는 자를 아버지라 하지 말라 너희의 아버지는 한 분이시니 곧 하늘에 계신이시니라.”(마23:9)
저도 두 딸의 아버지이지만 저는 저의 딸들이 빨리 저를 버리고 진짜 아버지인 하나님의 자녀로 살기를 기도합니다.  ⓒ최용우


♥2020.8.1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최용우

2020.08.01 06:52:58

하나님을 관념적이고 개념적으로만 알면 하나님은 그냥 책 속에 있거나 신화적인 존재로만 남게 됩니다. 나와는 아무 상관없는 분이 되는 것이죠. 그러나 하나님을 인격적이고 개인적으로 만나면 하나님이 나의 친 아버지가 되시고 나의 모든 삶 가운데 인도자가 되십니다.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도록 도와주시는 분은 성령님이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20 2016년 성령을 머리로만 믿기 때문에 new [1] 최용우 2020-08-07 61
6719 2016년 성령의 소원 new [2] 최용우 2020-08-06 69
6718 2016년 귀신의 역사 [3] 최용우 2020-08-05 65
6717 2016년 성령세례를 받지 않으면 update [7] 최용우 2020-08-04 99
» 2016년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 [1] 최용우 2020-08-01 153
6715 2016년 예수 영접기도 [3] 최용우 2020-07-31 114
6714 2016년 떠나지 않기에 [2] 최용우 2020-07-30 88
6713 2016년 악한 영의 역사 [2] 최용우 2020-07-29 90
6712 2016년 영적 무지 [1] 최용우 2020-07-28 135
6711 2016년 흐르는 영성 최용우 2020-07-27 102
6710 2016년 바람과 영성 최용우 2020-07-25 127
6709 2016년 웃음과 영성 최용우 2020-07-24 118
6708 2016년 절대고독 최용우 2020-07-23 72
6707 2016년 고독으로 가는 길 최용우 2020-07-22 54
6706 2016년 고독과 침묵 최용우 2020-07-21 53
6705 2016년 고독과 외로움 최용우 2020-07-20 70
6704 2016년 예수와 베드로 [1] 최용우 2020-07-18 112
6703 2016년 예수와 종교재판 최용우 2020-07-16 74
6702 2016년 24년간의 마라톤 [25] 최용우 2020-07-15 237
6701 2016년 예수와 죽음의 키스 최용우 2020-07-14 65
6700 2016년 예수와 겟세마네 최용우 2020-07-11 92
6699 2016년 예수의 중보기도 최용우 2020-07-10 98
6698 2016년 예수의 작별인사 최용우 2020-07-08 81
6697 2016년 에수와 유다 [2] 최용우 2020-07-07 99
6696 2016년 예수와 세족식 최용우 2020-07-06 67
6695 2016년 예수의 마지막 만찬 최용우 2020-07-04 54
6694 2016년 주인의 아들 예수 [1] 최용우 2020-07-03 87
6693 2016년 예수와 이방인들 최용우 2020-07-02 79
6692 2016년 예수의 예루살렘 입성 최용우 2020-07-01 54
6691 2016년 너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1] 최용우 2020-06-29 133
6690 2016년 환대(歡待)-최고의 삶 [4] 최용우 2020-06-27 134
6689 2016년 환대(歡待)-겸손 [1] 최용우 2020-06-26 96
6688 2016년 환대(歡待)-무조건, 무료 file [1] 최용우 2020-06-25 86
6687 2016년 환대(歡待)-우리 같이 밥먹어요 [1] 최용우 2020-06-24 131
6686 2016년 환대(歡待)-환영합니다 [2] 최용우 2020-06-23 9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