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풍을 쏘는 목사?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30 추천 수 0 2021.01.19 07:07:45
.........

hb685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851번째 쪽지!


□장풍을 쏘는 목사?


1.제가 청년 때, 친구가 하는 말이 “아랫마을 기도원에 펄시 콜레 목사님라는 분이 오셔서 몇만명씩 모아놓고 집회를 하는데 앞에서 장풍(長風)을 쏘면 저 뒤에 있는 사람들까지 다 낙엽처럼 쓰러져 버린다는 거야. 한번 가볼까?” 그날 저녁 친구와 함께 아랫마을 기도원에 갔습니다. 성전이 얼마나 큰지 강사의 얼굴 크기가 성냥골만해서 표정이 잘 안 보였습니다. 지금이라면 대형 화면을 설치했겠지만 그때는 그런 것이 없었습니다.
2.드디어 목사님이 무슨 말을 했는데 스피커가 중간중간 설치되어 있어서 메아리처럼 들려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사람들이 여기저기서 쓰러지며 점점 뒤로 왔습니다. 다 자빠지는데 저는 혼자 뻘쭘하게 그냥 서 있었습니다. 쓰러진 친구가 실눈을 뜨고 말했습니다. “야 이시끼야. 그냥 적당히 쓰러져라잉”
3.쓰러지는 현상을 입신(入神)이라 하고 ‘성령 안에서 죽어짐, 살해당함’(slain in spirit), 또는 ‘성령 안에서의 안식’(resting in the spirit)이라고 하며 그 원인을 ‘성령에 의해 정복 당함’(overcome by spirit)으로 말합니다. 저는 청년 때의 경험 때문에 입신에 대해 부정적이었는데, 성령의 능력이 강하게 나타나는 한 집회에서 진짜 입신을 처음 경험하였습니다. 다행히 의자에 앉아 있어서 쓰러지지는 않았지만, 몸에서 힘이 쭉 빠지고 성령님께서 제 안에서 일하심이 선명하게 느껴졌습니다. 몸은 힘이 없는데 의식은 더욱 뚜렷하였습니다.
4.입신은 단계가 있습니다. 장풍에 쓰러지는 입신은 아주 초보적인 것이죠. 깊은 입신에 들어가면 몇 시간씩 깨어나지 못하기도 합니다. 암튼 그런 것도 있습니다. ⓒ최용우


♥2021.1.19.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이정주

2021.01.20 09:37:54

요즘이 어느 시대인데 장풍을 쏩니까..장풍을..
차라리 전자파를 쏘시지요.
성경적이지 않는 장풍같은거 찾을 시간에
말씀의 본질을 찾고 발견하시기를 바랍니다.

한국 교회가 무너진 이유는 결국 종교 지도자라 불리는 우리 목사들이
헛된 것을 쫓고 편하고 쉬운것만 찾아서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

최용우

2021.01.20 10:40:19

그냥 웃픈(웃기고 슬픈) 이야기를 쓴 것입니다.
과거에 그런 일들이 많았었다는 얘기를 한 것입니다.
당연히 장풍 그런것은 없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82 2016년 구덩이에 빠진 기독교 [1] 최용우 2021-02-27 128
6881 2016년 자연악과 도덕악 최용우 2021-02-26 76
6880 2016년 타락이란 무엇인가? [5] 최용우 2021-02-25 171
6879 2016년 사물의 완전성 [1] 최용우 2021-02-24 74
6878 2016년 아름다움 [2] 최용우 2021-02-23 104
6877 2016년 인간의 의무 [1] 최용우 2021-02-22 90
6876 2016년 창조의 원형 회복 [1] 최용우 2021-02-20 133
6875 2016년 호수와 연못 최용우 2021-02-19 97
6874 2016년 플라스틱시대 최용우 2021-02-18 82
6873 2016년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1] 최용우 2021-02-17 111
6872 2016년 사랑하는 아들이다 [2] 최용우 2021-02-16 78
6871 2016년 하늘에서 나는 소리 최용우 2021-02-15 75
6870 2016년 비둘기같은 성령 [1] 최용우 2021-02-13 100
6869 2016년 물세례와 성령세례 [1] 최용우 2021-02-11 73
6868 2016년 에바브로디도와 성령 최용우 2021-02-10 76
6867 2016년 베드로와 성령 최용우 2021-02-09 71
6866 2016년 스데반과 성령 [2] 최용우 2021-02-08 69
6865 2016년 요나와 성령 [5] 최용우 2021-02-06 104
6864 2016년 다니엘과 성령 [1] 최용우 2021-02-05 103
6863 2016년 히스기야와 성령 최용우 2021-02-04 89
6862 2016년 바울과 성령 최용우 2021-02-03 84
6861 2016년 모세와 성령 최용우 2021-02-02 68
6860 2016년 사울과 성령 최용우 2021-02-01 82
6859 2016년 성령의 사람 5 최용우 2021-01-29 149
6858 2016년 성령의 사람 4 최용우 2021-01-28 84
6857 2016년 성령의 사람 3 최용우 2021-01-27 87
6856 2016년 성령의 사람 2 최용우 2021-01-25 118
6855 2016년 성령의 사람 1 최용우 2021-01-23 170
6854 2016년 성령님은 어디에 최용우 2021-01-22 116
6853 2016년 성령의 흐름 [1] 최용우 2021-01-21 94
6852 2016년 성령님과 성령론 최용우 2021-01-20 69
» 2016년 장풍을 쏘는 목사? [2] 최용우 2021-01-19 130
6850 2016년 인격적 동의 [1] 최용우 2021-01-18 102
6849 2016년 임재와 사역 최용우 2021-01-16 101
6848 2016년 임재와 믿음 최용우 2021-01-15 8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