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의무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90 추천 수 0 2021.02.22 09:36:5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877번째 쪽지!


□인간의 의무


1.인간의 가장 큰 의무는 이 세상에 사는 동안 ‘영혼과 정신을 훈련하여’ 창조의 아름다움을 회복하는 것이다.... 라고 어거스틴이 말했습니다. 그것을 ‘창조의 원형 회복’이라고 합니다.
2.타락함으로 영혼이 어두워져 하나님을 보지 못하게 된 사람들은 그때부터 ‘자기 사랑’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해야 하는데 하나님을 모르니 자기를 사랑해버리게 된 것이죠. 자기사랑의 성향이 극단으로 치달을 때 인간은 동물과 같은 삶을 살게 됩니다. 육체의 즐거움과 감각적 쾌락에 빠져 재미있다고 깔깔대지만, 이내 가슴속을 휘잉 지나가는 그 허전함을 견디지 못하고 울부짖습니다. 왜 그렇게 ‘우울증’ 환자가 많습니까? 자기를 너무 사랑하는 이기적인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3.‘영원한 있음(esse aeterna)’이신 하나님은 우리에게 ‘즐거움’을 줍니다. 그 외에 다른 것들 일시적으로 주는 것은 ‘재미’입니다. 영원한 즐거움에 눈을 뜨지 못하기 때문에 사람들은 순간적인 재미를 찾는 것입니다. 120개나 되는 텔레비전 채널을 돌리고 돌리면서 “요즘 텔레비전은 재미있는 것이 하나도 없어”하고 텔레비전을 끕니다. 인생이 허전하고 공허합니까? 그동안 ‘없어질 유한한 것들’이 주는 재미를 추구하며 살았다는 뜻이죠.
4.만물을 있게 하시는 하나님을 모른 채 살아가는 것은 자신의 존재 기반을 잊고 사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일본의 공항들이 지반침하로 점점 바다속에 잠기고 있다고 하죠? 존재 기반이 든든하여 제대로 잘 받쳐줘야 가라앉지 않는 법입니다. 인간의 의무는 이 세상 유물(有物)이 아니라, 보이지 않은 무형(無形)인 ‘영혼과 정신’을 훈련하여 아름다움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최용우


♥2021.2.22.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b4981409

2021.02.24 09:15:04

잘 읽고 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82 2016년 구덩이에 빠진 기독교 [1] 최용우 2021-02-27 128
6881 2016년 자연악과 도덕악 최용우 2021-02-26 76
6880 2016년 타락이란 무엇인가? [5] 최용우 2021-02-25 171
6879 2016년 사물의 완전성 [1] 최용우 2021-02-24 74
6878 2016년 아름다움 [2] 최용우 2021-02-23 104
» 2016년 인간의 의무 [1] 최용우 2021-02-22 90
6876 2016년 창조의 원형 회복 [1] 최용우 2021-02-20 133
6875 2016년 호수와 연못 최용우 2021-02-19 97
6874 2016년 플라스틱시대 최용우 2021-02-18 82
6873 2016년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1] 최용우 2021-02-17 111
6872 2016년 사랑하는 아들이다 [2] 최용우 2021-02-16 78
6871 2016년 하늘에서 나는 소리 최용우 2021-02-15 75
6870 2016년 비둘기같은 성령 [1] 최용우 2021-02-13 100
6869 2016년 물세례와 성령세례 [1] 최용우 2021-02-11 73
6868 2016년 에바브로디도와 성령 최용우 2021-02-10 76
6867 2016년 베드로와 성령 최용우 2021-02-09 71
6866 2016년 스데반과 성령 [2] 최용우 2021-02-08 69
6865 2016년 요나와 성령 [5] 최용우 2021-02-06 104
6864 2016년 다니엘과 성령 [1] 최용우 2021-02-05 103
6863 2016년 히스기야와 성령 최용우 2021-02-04 89
6862 2016년 바울과 성령 최용우 2021-02-03 84
6861 2016년 모세와 성령 최용우 2021-02-02 68
6860 2016년 사울과 성령 최용우 2021-02-01 82
6859 2016년 성령의 사람 5 최용우 2021-01-29 149
6858 2016년 성령의 사람 4 최용우 2021-01-28 84
6857 2016년 성령의 사람 3 최용우 2021-01-27 87
6856 2016년 성령의 사람 2 최용우 2021-01-25 118
6855 2016년 성령의 사람 1 최용우 2021-01-23 170
6854 2016년 성령님은 어디에 최용우 2021-01-22 116
6853 2016년 성령의 흐름 [1] 최용우 2021-01-21 94
6852 2016년 성령님과 성령론 최용우 2021-01-20 69
6851 2016년 장풍을 쏘는 목사? [2] 최용우 2021-01-19 130
6850 2016년 인격적 동의 [1] 최용우 2021-01-18 102
6849 2016년 임재와 사역 최용우 2021-01-16 101
6848 2016년 임재와 믿음 최용우 2021-01-15 8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