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29 추천 수 0 2021.03.01 08:41:0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883번째 쪽지!


□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1.우리는 시공간에 존재하는 사물을 ‘실존’이라고 합니다. 그 실존을 이루고 있는 고유한 성질을 ‘본질’이라고 합니다. 나의 실존은 ‘사람’이지만 나의 본질은 ‘최용우’라는 이름 속에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저의 정체는 ‘최용우라는 사람’입니다.
2.17세기 신학자 프란시스 튜레틴은 사물의 실존양식을 세가지로 나누었습니다. ①한정적 실존 -바위, 책, 집 처럼 크기 모양 에 한계가 있는 것 ②제한적 실존 -영혼, 천사, 사랑, 정(情)처럼  한계가 없고 크기와 모양이 제각각인 것 ③충만적 실존 -없는 곳이 없이 존재하는 실존인데 여기에 해당하는 실존은 하나님뿐입니다. 하나님을 한정적 실존이나 제한적 실존으로 이해하려고 하니 하나님을 볼 수 없는 것입니다.
3.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사람 ①무신론자(atheism)는 신이 없다고 확신하거나 신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납득하지 못하는 사람들입니다. ②반신론자(反神論)는 신의 존재 유무와 상관없이 신 자체가 싫은 사람들입니다. 무신론자나 반신론자들은 사물의 실존 양식에 대한 지성적 혼란 때문에 ‘판단 오류’를 일으킨 것입니다. 예를 들면 “사랑(love)은 집 모양으로 생기지 않았기 때문에 없다.”라고 주장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것이죠.
4.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충만적 실존 가운데 계십니다. 즉,   우주 만물 가운데에 하나님이 깃들어 있으십니다. 사람들은 가끔 호수나 넓은 바다를 보고 싶어 합니다. 거기에 하나님의 편만하신 속성이 가장 잘 드러나 있기 때문입니다. 호수나 바다를 잠잠히 바라보는 것은 하나님을 잠잠히 바라보는 것입니다. 그래서 마음이 시원하고 후련해지는 것입니다. ⓒ최용우


♥2021.3.1.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Jesus2021

2021.03.01 21:28:49

잠잠히지켜보심

들꽃626

2021.03.11 10:41:44

시인은 하나님을 보는 눈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7 2016년 할 수 있게 하는 대화 new 최용우 2021-04-12 17
6916 2016년 까만영화 update [2] 최용우 2021-04-10 50
6915 2016년 미운놈과 우는 놈 [2] 최용우 2021-04-09 92
6914 2016년 권세주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8 56
6913 2016년 예수를 시인하게 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7 50
6912 2016년 봉사하게 하시는 성령님 [1] 최용우 2021-04-06 34
6911 2016년 용서하게 하시는 성령님 [1] 최용우 2021-04-05 47
6910 2016년 열매 맺게 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3 51
6909 2016년 은사 주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2 42
6908 2016년 기쁨 주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1 51
6907 2016년 함께 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3-29 58
6906 2016년 권능을 주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3-27 75
6905 2016년 자유케 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3-26 72
6904 2016년 감동시키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3-25 48
6903 2016년 깨우쳐 주시는 성령님 [1] 최용우 2021-03-24 50
6902 2016년 가르쳐주시는 성령님 [1] 최용우 2021-03-23 54
6901 2016년 위로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3-22 71
6900 2016년 해같이 빛나는 웃음 최용우 2021-03-20 120
6899 2016년 표적과 기사 최용우 2021-03-19 60
6898 2016년 방언과 예언 최용우 2021-03-18 58
6897 2016년 불처럼 바람처럼 최용우 2021-03-17 72
6896 2016년 쓰러짐과 떨림 최용우 2021-03-16 60
6895 2016년 냉수같은 시원한 기쁨 [1] 최용우 2021-03-15 87
6894 2016년 믿음으로 행해야 최용우 2021-03-13 97
6893 2016년 갈급함으로 구해야 [2] 최용우 2021-03-12 120
6892 2016년 절대적으로 순종해야 [1] 최용우 2021-03-11 93
6891 2016년 죄에 대한 태도를 바꿔야 [1] 최용우 2021-03-10 97
6890 2016년 회개해야 최용우 2021-03-09 65
6889 2016년 성령세례 받는 방법 최용우 2021-03-08 93
6888 2016년 주권적 역사 [1] 최용우 2021-03-06 108
6887 2016년 구원과 성령세례 최용우 2021-03-05 79
6886 2016년 베드로의 깨달음 최용우 2021-03-04 93
6885 2016년 물세례와 성령세례 [1] 최용우 2021-03-03 77
6884 2016년 오순절과 칠칠절 [1] 최용우 2021-03-02 80
» 2016년 하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2] 최용우 2021-03-01 12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