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려있는 교회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745 추천 수 0 2012.02.02 09:34:2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280번째 쪽지!

 

□ 열려있는 교회

 

기독교서점에서 무료로 가져온 대전지역 교회전화번호부를 보니 전체 2030개 교회 중에 '열린'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교회가 20개나 되네요. 그렇다면, 우리나라 전체 5만 교회 중에는 약 1%인 500개 정도의 '열린교회'가 있다고 봐도 될까요?
왜 이렇게 열린교회가 많을까요? 그것은 그동안 기독교가 닫혀 있었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요? 교회가 항상 언제나 열려 있었다면 '열린교회'라는 이름을 따로 지을 생각을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1.세상에 열려있는 교회 - 시편 기록자는 하나님의 거하시는 집은 우주만물이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은 바람과 구름과 번개와, 흐르는 시내와 들판과 포도나무에 거하신다고 했습니다. 온 세상에 가득한 하나님의 기운을 좁고 곰팡이냄새 나는 '건물' 안에만 들어와야 느낄 수 있다고 하면 안됩니다. 이 세상 어디든 두 세사람이 모이면 그곳에 하나님이 계시고 그곳이 바로 교회입니다.
2.자연에 열려있는 교회 -어디를 가든 성당은 눈에 잘 띄지 않고 십자가에 네온사인도 넣지 않습니다. 그것은 건물을 최대한 주변 환경과 동화되게 짓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환경 전문가들은 도시 풍경을 해치는 꼴불견 건물로 교회와 모텔을 손에 꼽습니다. 도무지 국적불명(?)의 건물에 번쩍번쩍! 유독 한국의 교회만 십자가탑을 하나님의 발바닥 아래까지 높이 높이 세웁니다. 이제는 교회도 자연스럽게 주변과 동화가 되고 튀지 않고 그러면서도 품위 있게 지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3.사람에 열려있는 교회 - 세상에 교회만큼 사람을 차별하는 곳도 없는 것 같습니다. 이 세상에는 조금 일찍 구원받은 신자와 나중에 구원받을 신자만 있을 뿐, 불(不)신자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교회라는 울타리를 치고 교회 밖에 있는 사람들은 지옥에 갈 마귀의 자식으로 취급하고 있는데 아닙니다. 무교도, 무당도, 스님도, 공산당도, 빨갱이도, 이슬람도, 동성애자들도, 외국인노동자도, 창녀도 언제 어떻게 구원받을지 모르는 예비신자들입니다. 마귀들이 아닙니다. 교회는 모든 사람들에게 열려있어야 합니다. 앞으로 스님들이 교회 문을 두드리면 '여기는 교회에욧!' 하면서 소금 뿌리지 마시고 오히려 잘 대접해서 보내십시오. 
4.하늘로 열려 있는 교회 - 하늘로 열려있는 교회는 하늘과 소통합니다. 하늘이 열려 있으면 공중을 나는 새, 흐르는 시냇물, 밤하늘의 달빛, 따사로운 봄 햇살, 불어오는 솔바람을 교회에서 느낍니다. 하나님의 흐름은 부드럽고 자연스럽습니다. 하늘이 열려 있으면 살아계신 하나님의 따스함을 온 가슴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최용우

 

♥2012.2.2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2'

이정화

2012.02.02 16:15:38

우리들의 신앙의 삶을 뒤돌아 봅니다.교회에 담장을 하고 담장 밖에는 무슨 일이 생기는지 무관심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교회밖에서 한사람이 집에 불을 지르고 자살하였슴니다 .교회 대문 맞은 켠 집에서는 쓰레기를 교회 대문 앞에 버림니다 뒤 집에서는 밤이면 십자가 불빛이 너무 자기네 집을 비춘다고 야단입니다.우리는 그들과 소통하지 못하였고 돌아보지 못하였고 베풀지 못한 자신을 회개합니다 .해볓같은 이야기 많이 사랑합니다 .최용우 목사님의 글 많이 좋아 합니다 .힘들고 지치고 불평 불만이 있을때 목사님의 이야기에서 많은 위로 받고 힘을 얻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하나님의 은혜가 항상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ㄷ다.

양강희

2012.02.06 11:10:01

님의 말씀은 참으로 청아합니다
님의 말씀을 읽다보면 정말 "열린"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계십니다.
님의 말씀을 묵상할수 있어 참으로 영광이고 행운이입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95 2012년 사오정이 말귀를 못 알아듣는 이유 최용우 2012-02-21 2191
4294 2012년 핸드폰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최용우 2012-02-20 2074
4293 2012년 방언 최용우 2012-02-18 1703
4292 2012년 기찻길 옆 오막살이 팍팍 [1] 최용우 2012-02-16 2217
4291 2012년 나는 어떤 사람인가? [1] 최용우 2012-02-15 2128
4290 2012년 누구를 만날까? [1] 최용우 2012-02-14 1853
4289 2012년 낫 갈기 [1] 최용우 2012-02-13 2796
4288 2012년 한 마디 기도 최용우 2012-02-11 1926
4287 2012년 조용히 앉아 있는 기쁨(坐) file [2] 최용우 2012-02-10 1799
4286 2012년 아내의 꿈은 디아코네오 최용우 2012-02-09 1835
4285 2012년 햇빛이면 돼 최용우 2012-02-08 1980
4284 2012년 잡초를 없애는 방법 [1] 최용우 2012-02-07 2618
4283 2012년 날씨는 춥지 않습니다 [2] 최용우 2012-02-06 1477
4282 2012년 전파와 영파 [3] 최용우 2012-02-04 3308
4281 2012년 지독하게 철학하자 최용우 2012-02-03 1398
» 2012년 열려있는 교회 [2] 최용우 2012-02-02 1745
4279 2012년 대충 그리스도인 [4] 최용우 2012-02-01 5981
4278 2012년 예수님을 만나는 방법 최용우 2012-01-31 2458
4277 2012년 기도의 기본기 [3] 최용우 2012-01-30 1555
4276 2012년 좋은 친구 [1] 최용우 2012-01-28 1732
4275 2012년 튀어봤자 벼룩! 최용우 2012-01-27 1575
4274 2012년 드디어 생활한복을 [3] 최용우 2012-01-26 1712
4273 2012년 버릇과 습관과 선택 [1] 최용우 2012-01-25 1919
4272 2012년 바다를 보라 [2] 최용우 2012-01-21 1509
4271 2012년 책쟁이의 책방 [2] 최용우 2012-01-20 1489
4270 2012년 하고 싶은 일을 하세요 [1] 최용우 2012-01-19 2845
4269 2012년 하나님께서 우리를 만나 주실 때 최용우 2012-01-18 1653
4268 2012년 행복을 부르는 사람이 행복합니다. 최용우 2012-01-17 1548
4267 2012년 이미 행복하라 지금 최용우 2012-01-16 833
4266 2012년 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에잇 [3] 최용우 2012-01-14 1832
4265 2012년 하나님의 일 [1] 최용우 2012-01-13 1790
4264 2012년 우물가의 여인 최용우 2012-01-12 2330
4263 2012년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신 이후에 최용우 2012-01-10 1915
4262 2012년 사람에 대해 [1] 최용우 2012-01-10 1482
4261 2012년 하나님의 뜻인가 내 뜻인가? 최용우 2012-01-09 218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