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노숙자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916 추천 수 0 2013.01.22 09:08:0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560번째 쪽지!

 

□ 기독교 노숙자

 

서울로 공부하러 다니면서 서울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며 가끔 노숙자들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어떤 한 분과의 대화가 기억에 남는군요. 그분은 집도 있고 가족도 있는데 집에 안 들어가는 이유는 "여기가 편해요"
과거에는 교회에 다녔었는데 지금은 안 다닌다는 분들을 가끔 만납니다. "그래도 교회에는 다니는 것이 좋지 않겠습니까?" 하고 말하면 "다닐만한 교회 좀 소개해 주세요. 기존 교회들은 너무 답답하고 불편합니다. 편하게 다닐 수 있는 교회 좀 소개해 주세요."
교회에 대한 거부감은 없는데 마땅히 다닐만한 교회가 없어 밖으로 떠도는 기독교인들을 저는 '기독교 노숙자'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의외로 기독교 노숙자들의 숫자가 많습니다. 사방 천지에 고개만 돌리면 교회 십자가가 눈에 보일만큼 교회가 참 많습니다. 그런데 다닐만 한 교회가 없다니... 저는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는 한국 기독교는 보수를 신앙의 '정통'으로 여깁니다. 정권과 결탁하여 막대한 부를 축적한 보수파들이 기득권을 형성하고 그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기독교를 세속적 기복주의와 천박한 상업주의로 전락시켰습니다. 세상은 초 단위로 변하는데, 과거의 전통을 무슨 신주단지 모시듯 하는 '보수'가 얼마나 답답해 보입니까? 성경에도 없는 '교회성장'이라는 귀신이 한국교회의 주를 이루고 있는 한 그 누구도 한국 교회에 정을 붙이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둘째는 교회 밖에 떠도는 기독교 노숙자들이 모두 '별 볼일 없는 신앙인'들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기독교는 내면의 종교인데, 내면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세미한 음성에 민감한 사람들은 오늘날 교회에서 드려지는 '영적 흐름이 없는 쇼(show)같은 예배'를 통해서 영적 만족을 누리지 못합니다. 그래서 교회를 뛰쳐나가 '영적 노숙자'가 되는 것입니다. ⓞ최용우

 

♥2013.1.22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주세요


댓글 '5'

JC.Byun

2013.01.23 12:48:30

먼저 좋은글 감사합니다!적당한 표현이고 현실입니다.이제는 교파와 교단을 초월하여 교회 개념이 아니라 "예배당"개념을 가지고 부흥성장이 아니라 질적 성장을 이뤄나가야 할 때인것 같습니다!

최용우

2013.01.23 17:18:26

공감해주시니 없던 힘이 불끈 납니다. 오늘글은 내일, 모레 3일동안 이어지는 글입니다.

김수산나

2013.01.23 12:49:02

최용우

2013.01.23 17:17:20

... 저도 ...입니다. 늘 입에 눈에 좋은 이야기만 할 수 없어서 아프더라도 우리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 보는 글을 가끔 쓰고 있습니다. 허공에 메아리치는 글일지라도... 매일 댓글을 달아 주셔서 그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려요

예슈아사랑

2019.02.09 23:42:36

완전 공감이 되는 내용의 글입니다.
성경책 66권의 내용을 실제적으로 믿으나
갈만한 예배당은 없는 현실에 답답한 기독교 노숙자들....정말로 많은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1 2013년 거룩한 야망 [3] 최용우 2013-02-06 1991
4570 2013년 바다 건너가는 옷 최용우 2013-02-05 1570
4569 2013년 하나님을 뵈오려면 최용우 2013-02-04 1381
4568 2013년 선택의 이유 최용우 2013-02-02 1968
4567 2013년 새로운 전도 방법 [2] 최용우 2013-02-01 2072
4566 2013년 영력을 키우는 방법 [3] 최용우 2013-01-30 2480
4565 2013년 어떤 사람 [1] 최용우 2013-01-29 1677
4564 2013년 성령에 취해 [2] 최용우 2013-01-26 2101
4563 2013년 기독교와 미래 [1] 최용우 2013-01-25 1646
4562 2013년 기독교와 예배 [3] 최용우 2013-01-24 6014
4561 2013년 기독교와 보수 [1] 최용우 2013-01-23 3647
» 2013년 기독교 노숙자 [5] 최용우 2013-01-22 1916
4559 2013년 폼나고 근사하게 살고 싶다면 최용우 2013-01-21 1915
4558 2013년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최용우 2013-01-19 2203
4557 2013년 개똥금지 [1] 최용우 2013-01-18 1987
4556 2013년 찬양의 능력 [1] 최용우 2013-01-17 2553
4555 2013년 내가 성경을 읽는 방법 [1] 최용우 2013-01-16 2240
4554 2013년 나도 안고 가세요 [2] 최용우 2013-01-15 1659
4553 2013년 무엇을 먹었습니까? [3] 최용우 2013-01-14 2168
4552 2013년 실천의 종교 [1] 최용우 2013-01-12 1925
4551 2013년 오만 것을 다 먹었다 [1] 최용우 2013-01-11 1747
4550 2013년 예수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은 [1] 최용우 2013-01-10 1914
4549 2013년 예수님이 지나가십니다 [3] 최용우 2013-01-09 1726
4548 2013년 올해는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2] 최용우 2013-01-08 2146
4547 2013년 기도를 했는데 [1] 최용우 2013-01-07 1751
4546 2013년 여관과 사랑방 최용우 2013-01-05 3728
4545 2013년 가득 차고 넘치는 [1] 최용우 2013-01-04 1849
4544 2013년 전도는 작가에게 [2] 최용우 2013-01-03 1539
4543 2013년 오늘 하루 file [2] 최용우 2013-01-01 2771
4542 2012년 왜 오르느냐고? 묻기 전에 [1] 최용우 2012-12-31 1516
4541 2012년 성령님과 동행하는 삶 [1] 최용우 2012-12-29 2432
4540 2012년 새해에는 버리고 싶은 태도 [2] 최용우 2012-12-28 2027
4539 2012년 아름다운 기도 [1] 최용우 2012-12-27 2142
4538 2012년 네 가지 비밀 [1] 최용우 2012-12-26 1680
4537 2012년 포대기 [1] 최용우 2012-12-25 193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