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에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409 추천 수 0 2013.06.19 08:45: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676번째 쪽지!

 

□ 비오는 날에

 

어젯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온 대지를 적시고도 그칠 줄 모르고 줄기차게 내립니다. 내린비가 모여 고랑에 물길이 생겼습니다.
회사에 출근한 아내로부터 카톡 문자가 띵동 하고 왔습니다.
"화분 좀 밖으로 끄집어내놓으세요."
우리집 처마밑에 있는 나리, 선인장, 매발톱, 카네이션... 화분을 보니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는데도 처마에 가려 잎사귀 끝부분에 이슬이 맺힌 듯 살짝 적셨을 뿐 비와는 아무 상관이 없었습니다. 처마밑에 있으면 아무리 비가 많이 내려도, 아무리 빗소리가 시원해도 비에 젖지 않습니다. 아무리 비가 많이 와서 온 세상을 다 적시고 풍덩 빠뜨린다 해도 처마밑에 있는 화분에게는 여전히 목마름이었습니다.
우산을 쓰고 밖으로 나가 화분을 딱 한볌씩 처마 밑에서 마당으로 잡아당겨 줬습니다. 그제서야 푸석푸석했던 화분에 비가 스며들기 시작하면서  화분이 촉촉해지고 잎사귀에 빗물이 닿아 화색이 도는 것이었습니다. 화분의 꽃이 비의 은총을 입느냐 마느냐는 어른 손으로 딱 한뼘 거리였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온 세상을 다 덮고 적신다 해도 내가 무엇인가의 처마밑에 놓여 있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공허한 메아리일 뿐, 나는 그 사랑을 한 모금도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나를 보호해주고 나를 지켜준다는 그 처마가 사실은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비오는 날에 화분을 보며 깨닫습니다.  ⓞ최용우

 

♥2013.6.1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인터체인지

2013.06.20 11:10:02

매일 보내주시는 따뜻한 마음의 이야기 잘 읽고 있습니다.감사합니다.

윤성준

2013.06.20 20:40:46

화분의 목마름이 채워질 수 있군요
한 뼘 사이에...^^

갓피플칼럼

2013.06.24 23:20:51

항상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파란노을

2013.07.05 19:13:01

나를 위한 그 무엇이 때론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네요.
내 안에 ...나를 위한 그늘막이 있어서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는 게 없는지 살펴 보아야 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80 2013년 회개는 입술로 하는게 아니다 최용우 2013-06-24 1445
4679 2013년 장면권이라는 사람이 [1] 최용우 2013-06-22 1243
4678 2013년 소리가 주는 감동 최용우 2013-06-21 1626
4677 2013년 개와 소 [4] 최용우 2013-06-20 1905
» 2013년 비오는 날에 [4] 최용우 2013-06-19 1409
4675 2013년 예수상과 불상을 나란히 놓고 [4] 최용우 2013-06-18 1761
4674 2013년 자존감과 자신감 최용우 2013-06-17 1600
4673 2013년 빨래판 같은 것 [3] 최용우 2013-06-15 2363
4672 2013년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산행 [3] 최용우 2013-06-14 1432
4671 2013년 3대 유혹 [3] 최용우 2013-06-13 2789
4670 2013년 가라앉기 [4] 최용우 2013-06-12 1509
4669 2013년 구원의 기쁨과 화목 최용우 2013-06-10 1456
4668 2013년 도인, 그리스도인 최용우 2013-06-08 1646
4667 2013년 인간과 자연의 교감 최용우 2013-06-06 1214
4666 2013년 김익두 목사님과 청년 최용우 2013-06-05 2501
4665 2013년 만병의 원인 최용우 2013-06-04 1432
4664 2013년 구원받고 전도자가 되자 [3] 최용우 2013-06-03 1333
4663 2013년 까만 양복만 입으면 [3] 최용우 2013-06-01 1605
4662 2013년 서울 사람들만 모르는 이야기 [1] 최용우 2013-05-31 1706
4661 2013년 리옹 레옹 냐옹 [1] 최용우 2013-05-29 1404
4660 2013년 하나님의 임재(臨在) [1] 최용우 2013-05-28 1878
4659 2013년 부모가 물려주는 재산 [1] 최용우 2013-05-27 2053
4658 2013년 아직도 운전면허를 못 딴 이유 최용우 2013-05-24 1204
4657 2013년 믿음과 행위 [10] 최용우 2013-05-23 2112
4656 2013년 여보게 지금 어떻게 사는가 최용우 2013-05-22 1937
4655 2013년 가능 유전자 최용우 2013-05-21 1091
4654 2013년 주님을 갈망합니다 [2] 최용우 2013-05-20 1573
4653 2013년 종교와 믿음 [3] 최용우 2013-05-18 1535
4652 2013년 염소 두마리 최용우 2013-05-17 1842
4651 2013년 왜 우리나라에 부자가 많은가? [1] 최용우 2013-05-16 1771
4650 2013년 아침 신문을 보면서 최용우 2013-05-15 1159
4649 2013년 예뻐요 예뻐 최용우 2013-05-14 2057
4648 2013년 죽어야 산다니까요 최용우 2013-05-13 1488
4647 2013년 복된 가난이라는 것은 [8] 최용우 2013-05-10 1785
4646 2013년 믿음은 실제(實際)로 실재(實在)이다 최용우 2013-05-09 187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